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저씨가 찾아오셔서 텔레비전이 망가져서 못 쓴다며 .한 좋은 이웃이 가져가라는 아주 커다란 것을 갖다 달라신다.

팔을 한 쪽 밖에 못 쓰시는 탓에,기운이 없어서  줘도 갖고 오지 못하는 안타까움에 염체불구하고 찾아오셨다는 아저씨와 함께 인근의 인력소개소로 간다.

25인치 정도 되는 텔레비전이 기다리고 있는데,엄청나게 무거우시다.헉~

겨우 핸드카에 옮겨싣고 아저씨 댁으로 찾아가서 설치를 해드린 후 ...

발디딜 틈도 없이 안팎으로 그득차 있는 고물들과 생필품을 치우기 시작한다.

우선 바깥을 털어내는데...

뭐든 버리는 게 아까워서 언젠간 쓰겠거니 하고 모아둔 쓸모없는 것들이 사방에서 튀어나온다.

아저씨의 입장에선 절대로 버리지 못했으리라.

나 역시도 먹는 것 외엔 주로 재활용품으로 살아가는지라 그 심정을 이해하고도 남았지만,아저씨의 양해를 구하고 가차없이 정리해서 내던졌다.

이리 버려서 나중에 필요해지거든 찾아오시라고 했다.

내가 가진것을 드리거나 함께 돌아다녀서 주워다 쓰시게 해드리겠다며...


아직 재활용품의 가치가 있는 종이나 쇠붙이 등은 따로 정리해드리고,그나마 재황용품의 가치도 없어보이는 것들은 가차없이 분리해서 버리시라고...

눈앞에서 쥐가 오락가락하는 창고부터 털어서 쥐오줌.똥 냄새와 씨름을 하며 간단하게 정리해드리고,

마당에 그득한 온갖 잡것들도 분리해서 내놓으면 아저씨가 알아서 작업장과 쓰레기장을 오가며 처리를 하신다.

'나는 아마 죽을 때까지 못했을텐데...'라시며 군말없이 따라주시는 아저씨가 고마울 뿐.

그동안 차마 누구에게도 내보이고 싶지 않았던 당신의 추하다고 생각하는 모습이었기에 ,누가 도와준다고 해도 거부해왔는데,

내가 불쑥 밀고 들어와서 정리를 하니 민망해하시면서도 속으론 좋으셨나보다.


거의 한 나절이 다 가도록 정리를 하고 또 해서 일단 손바닥 만한 앞마당은 발디딜 틈을 마련했다.

농기구 등 쓸만한 것들도 뭐가 어디 있는지도 모르셨을 것들을 따로따로 정리해서 위치를 알려드리고,

요다음엔 내부정리를 해드릴 것을 약속하고 돌아와선 온몸에 밴 쥐냄새를 제거하느라 에어건으로 구석구석을 털어낸다.

그런 곳에서 사셨다니...

못내 가슴이 아팠다.

그리고 남에게 도움 받는 걸 어색해하시는 그 분의 심정이 이해되기도 한다.

누군가 친구들이나, 같은 성당 사람들이 살피러 왔다가도 이내 도망을 가버릴 정도였으니 ,

뭐라도 대접하고 싶어하시는 아저씨 입장에선 서운도 했을테지만,정말 그 안에서 뭘 먹을 수가 없을 정도이니 왜 안 그랬을까 싶다.

이달 말쯤에 지역 봉사단체에서 집수리겸 도배를 해주러 온다는데,그 이전에 말끔하게 정리를 해드려서 그들도 편하게 와서 자원봉사를 할 수 있게 해주고,

그렇게 그들이 꾸며주고 가면 혼자사시는 게 믿어지지 않을 만큼 포근한 보금자리에서 행복하게 사실 수 있도록 돕고 싶다.

장애인이시면서 독거 노인이시고 생활보호 대상자이니  얼마간의 보조금이 나올 것이고,또 당신께서 쉬지 않고 뭐라도 하고 싶어하시니 가능할 것 같다.

나도 더 열심히 파지 등을 모아드려서 손자손녀들에게 용돈이라도 드리실 수 있도록 해드리고 싶다.


이제 앞으론 친구분들이 귀찮을 정도로 찾아와서 먹을 거 내놓으라고 할 수 있도록,

그리고 출가한 자식들도 기쁘게 아버지의 사시는 모습을 보러 올 수 있도록 살펴드리고 싶다.


나도 지금 어차피 독거노인이 돼가고 있는 입장이 아닌가 말이다.

나의 30년 후의 모습이 아저씨의 현재 모습일 수도 있으니 미리 앞날을 내다보며 준비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고마운 아저씨라 생각하며,

미래의 나를 돕는 마음으로 살피고 돌봐드리리라.


팔이 하나밖에 없어서 청소도 빨래도 설거지도 대충 하시며 살다보니 부엌도,방도 온통 찐득찐득 맨발로 다닐 수 없을 정도로 엉망인데,

가끔 찾아뵙고 차라도 달라고 졸라대며 슬금슬금 기분 나빠 하시지 않을 정도로 도와드리고 싶다.

시력까지도 나쁘셔서 집이 더러운지 어쩐지도 잘 모르시고,설사 아신다고 하더라도 팔하나로 깔끔하게 환경을 유지하시기가 쉽잖을테니 

아직은 건강하고 팔도 두 개씩이나 갖고 있는 내가 도와드리리라.

남들에겐 차마 부끄러워서 못 내놓는 곳까지도 부끄러워하시지 않으며 내보이시라고 청해서 기꺼이 도와드리고 싶다.


자원봉사나 기부는 확실히 중독성이 있는 것 같다.

참으로 즐거운 중독이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기부나 자원봉사쯤에 중독됐으면 하고 바라본다.

주변을 둘러보고 힘들게 파지수레를 끌고 가시는 분들을 밀어드릴 수도 있고,

분리수거를 해서 그분들의 수레를 채워줄 수도 있으며,

내 집 앞은 물론이고 이웃집 앞까지 청소를 해주거나 ,길을 걷다가 아무렇게나 버려진 담배꽁초 등을 주워서 쓰레기통에 넣는 것도 좋을 것이며,

공원이나 산에 갈 때면 자그마한 비닐봉지라도 하나씩 들고 가서 버려진 쓰레기를 주워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마음만 먹으면 우리 시대를 닦고 기름치고 윤을 낼 수 있는 길은 얼마든지 있다.

주변의 독거노인을 틈틈이 들여다보면서 날로 늘어만 가는 고독사를 줄이는 데 기여할 수도 있을 것이며,

어려운 소년소녀 가장을 찾아 돌봐주고 용기를 북돋워주는 것도 좋을 것이다.

이처럼 아주 작은 일로도 우리가 어렵고 쓸쓸한 사람들을 기쁘게 해줄 수 있는 일은 도처에 널려있으며,

하루 한 사람 이상씩 아무 조건도 이유도 없이 즐겁게 해주잔 목표를 세워 실천할 수도 있으며,

그럼으로써 내가 실천을 하는 만큼 세상이 조금씩 바뀌는 것을 ,따스하게 변화해가는 것을 확인하며 행복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조금만 용기(씩이나?)를 내서 작은 일부터 시작하면 주변의 망설이던 사람들이 응원해주고 동참을 해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참으로 가슴 설레이는 일이 아닌가?

그렇게 조금씩조금씩 사회에 진 빚을 갚는 마음으로 겸손하게 살아가노라면 우리들의 마음도 훨씬 가벼워질 것이고,

세상은 온정으로 그득찬 ,살만한 곳으로 변해갈 것이다.

많은 분들의 동참을 바란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91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48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96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2055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580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4093   화이부동
10752 미생으로 스쳐온 날들... 2 1 9451 2014.11.25(by 양운) 양운
10751 안철수에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모욕 등을 상습적으로 일삼는 악성 범죄자를 경찰청 사이버범죄 수사대에 신고했습니다. 악질 범죄자는 강력한 법적 단죄를 받아야 합니다. 상습적 악성 범죄자에 관용은 없습니다. 4 file 11 20602 2014.12.15(by 다산제자) 양운
10750 현자는 하늘을 가리키는데 우자는 그의 손가락을 바라본다.. 3 file 3 7604 2014.11.23(by 다산제자) 익자삼우
10749 2년전 오늘.. 2 file 2 6705 2017.07.03(by 양운) 양운
10748 한번 실수는 병가지 상사 - 안님의 심기일전을 기원하면서!!! 5 4 6825 2014.11.20(by 미개인) 다산제자
10747 보여지는 모습이 다가 아니다.. 7 4932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46 안타깝습니다...........그렇게 박원순을 경계하라고..... 18 4 7964 2014.11.24(by 탐진강) 검은개도사
10745 사회보장&사회복지는 국가사무이다 1 0 5753 2014.11.1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44 지조없는 국무총리, 독도입도지원센터 설치공사 왜 포기하나? 1 0 6023 2014.11.1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43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 집 털기-3탄 0 622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42 안사모는 역사 앞에 당당한 시대정신 안철수의 상식파입니다. 13 file 22 17467 2017.07.03(by 비회원(guest)) 탐진강
»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집을 털다-2탄 0 706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40 민심을 듣기 위한 안 철수의 추구에 여러분의 힘이 필요합니다! 8 2 8156 2014.11.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9 국민 연금, 공무원 연금 근본 대책을 제시한다. 1 1 9118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이방인
10738 젊은이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합니다! 0 5843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7 [안철수 의원 조문답례] 조문에 감사드립니다. 3 12695   양운
10736 저것들이 우리의 입을 막는다고 입을 닫아선 안 됩니다.죽더라도 ... 2 1 5778 2014.10.3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5 [정책네트워크 내일] 2기 새 임원진 선출했습니다!...많은 관심과 후원으로 응원을 합시다! 2 0 7573 2014.10.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4 [부고] 안철수 의원 빙부상 12 0 9452 2017.07.03(by 비회원(guest)) 양운
10733 친박을 너무 얕보는 김태호 2 3 7524 2014.10.29(by 구월) 뒤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