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대선 정국에서 고 노무현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의 대화내용 중 일부를 발췌하여 유세 때 많이 우려 먹었다

검찰조사가 시작되니 저들은 찌라시라고 변명하였다.

그렇다면 찌라시의 용어 정의를 새롭게 하여야 한다. 

"국가의 대외비 문건 = 찌라시"라는 등식이 성립하는 셈이다.

대통령도 공식 석상에서 발언한 '찌라시' - - - 국민들도 헷갈린다.

Who's 다산제자

?

정의.공정.평화. 더불어 잘사는 나라를 꿈꾸면서 마음이 통하는  사람들끼리 대동단결을 위하여!

이 글을 추천한 회원
  교양있는부자  
?
  • ?
    다산제자 2014.12.10 05:47

    적어도 일국의 대통령이라면 공식석상에서 "찌라시"라는 속어를 사용해서는 곤란하다고 본다. "항간에 떠도는 근거없는 풍문"정도라고 표현해야 한다. 민정수석실은 왕조시대 암행어사 직책이다. "등잔밑이 어둡다"

  • ?
    교양있는부자 2014.12.11 12:22

    다산제자님은   보기 드문  인격자이시라고    오늘 저녁 가족들에게 소개할 것입니다

    댓글에 다산제자님께서 전체적으로 좋은 취지의 말씀을  하셨는데 " - - - " 부분에서

     

    다산제자님의 뜻을  저들이 악용할까 염려되어   수정하시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더니

     

    오해없이 조치하신 다산제자님께  경의를 표합니다

    다산제자님께서 보시기에   제가 잘못 알고 있거나   미흡한 부분이 보이면   주저하지 마시고

    저에게 조언 해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저는 忠言逆耳  而利於行이라는 가르침을 좋아합니다

    다산제자님 겨울 동안에도 건강을 잘 유지하셔서 행복한 시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 ?
    다산제자 2014.12.13 08:04
    교양있는부자님, 과찬이십니다. 제 생각이 짧았고 저들에게 빌미를 주는 결과를 초래했을테고요.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12.11 20:38

    한선교 의원 "정윤회, 박지만 대질신문 요청…가당치도 않다"

    [the300] "박지만 '자꾸 가만 있는 사람 끌어들이나'라고 자주 말해"

    입력 : 2014.12.11 18:41 머니투데이 박경담 기자 인용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 측근 동향' 문건 속 당사자이자 '국정 개입' 논란의 핵심 인물인 정윤회

    최근 '비선실세 논란'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정윤회씨가   박근혜 대통령 남동생인 박지만 EG

    회장과의  대질신문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이 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나의 평소 생각은 대통령 측근이라는 사람들이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정윤회라는 분의 검찰 출두하는 모습을 봤는데

    불놀이부터  대질신문까지  참으로 가당치도 않다"는 글을 올렸다.

    한 의원은 이어 "(정 씨가) 스스로를 토사구팽 당했다고 발언 하는 것, 대통령 당선 직후 감사전화를

    받았다고 말할 때부터 알아봤다"며 "이러한 하급의 발언 역시 속이 보이는 자기 과시 아닌가"라고 했다.

    한 의원은 박 회장과의 일화를 적으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한 의원은 "박지만 회장과는 멀지 않은 친구인데 대선 직전 나에게 '누나가 대통령이 된다면 나의 인생은

    대통령의 아들로 모자라 이제는 대통령의 동생으로 살아야 한다, 나와 내 가족의 사적인 삶은

    없어지는 거다'라고 말했다"며
    "최근에는 '가만 있는 사람을 왜 자꾸 끌어들이나'라는 말을 자주 한다"고 박 회장의 최근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한 의원은 "적어도 대통령의 동생을 끌어들여야   자신의 급수가 올라간다고 생각하는 건가,
    요즘 정씨의 발언과 행동이 대통령에 대한 일말의 애정도 없는 허세라는 것을 많은 국민이 알아챘다"며

    글을 마쳤다

     

    => 박지만씨와 대질신문을 하고 맞짱을 떠서  정윤회가  이길 자신이 있다는 것일까 ?

       

       박지만씨가  더 이상 피하지 말고  장교 출신답게  용기를 내서  진실을 밝힌다면  

       박지만씨는 국민으로부터   폭 넓은 사랑을  받을 것이다

  • ?
    교양있는부자 2014.12.11 21:25
    문건 유출 사건, 일목요연한 정리 - - KBS

    => http://news.kbs.co.kr/common/htmlDivNR.do?HTML_URL=/special/2014/jyh.html&&source=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NEWS_CODE=2982568&ref=N
  • ?
    교양있는부자 2014.12.12 19:01
    박지만 “정윤회 거짓말하면 내가 나설 것”

    승인 2014.12.05 10:41:09 시사위크 인용, 소미연 기자 | pink2542@naver.com

    ▲ 정윤회 씨와 권력암투설에 휩싸이며 비선실세 논란의 중심에 선 박지만 EG그룹 회장은 현재
    침묵을 지키고 있다. 하지만 정 씨의 검찰조사 결과에 따라 ‘입’을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 씨의‘박지만 미행설’이 공방 2라운드로 접어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회장은 가까운 복수의 인사들에게 “정 씨가 지난해

    미행 사건에 대해 검찰에서 부인하면 내가 직접 나서서 반박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주소, http://www.sisaweek.com/news/articleView.html?idxno=32579
  • ?
    다산제자 2014.12.14 13:19
    최경위 자살 유서를 공개하면 어느 정도 납득이 갈 것입니다. 조직생리상 하위직 경위(무궁화계급장 1개)가 상급자 경정(무궁화계급장 3개)의 사물 보따리를 함부로 풀어보지 않는다. 프라이버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발령대기중에 사무실에 둔 상태에서 후임자가 오면 책상을 비워주기 위하여 한쪽 구석으로 짐을 옮겨 둘지라도 풀어 헤쳐보지 않는다.
  • ?
    교양있는부자 2014.12.14 15:58

    최 경위 유언장 14장 중 8장 공개

    최 경위가 숨진 다음 날 오후 6시께 최 경위의 형(56)은 명일동 성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경위의 유서

     14장 중 가족과 관련된 내용을 뺀 8장을 복사해 공개했다.

    최 경위의 형은 "유서를 공개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동생이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세상을 떠났기

     때문에 이를 세상에 알리고자 호소한다"고 말했다

     

    주소 =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1214_0013356727&cID=10201&pID=10200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故 최 경위의 명복을 빈다

  • ?
    다산제자 2014.12.15 16:37

    경찰대학을 졸업하면 경위에 임관되어 승승장구 하지만, 하위직 순경으로 임용되면 순경 - 경장 - 경사 - 경위의 4단계를 밟아야 함에 있어 특진외에는 주로 승진시험을 거쳐야 하는데 경위승진까지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사십대 중반에 아직 어린 자녀들을 둔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하니 마음이 더욱 아프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
    다산제자 2014.12.16 06:17

    유서 내용중 "퍼즐맞추기"가 핵심이다. 박경정에게 정보를 제공했다는 자(전 대전지방국세청장)도 외압을 받아 진술을 번복했을 것이다. 이미 박대통령이 자기 비서관들은 그럴만한 사람이 아니라고 단정지었기 때문에 담당 검사들도 수사의 밑그림은 미리 그려 놓았다고 본다. 요즘 모 지상파 방송의 아침드라마 "청담동 스캔들"이 100회 이상 방영중인데 줄거리는 절친 친구를 속이고 온갖 해꼬지를 다하는 친구(강사장)를 믿었다가 발등찍히고 있는 과정이 전개되어 왔었다.

  • ?
    다산제자 2014.12.17 19:33

    박경정에게 적용된 법률은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과 형법상 공용서류 은닉혐의  - - - "찌라시"라면 `광고물관리법`이나 '허위사실 유포죄' 등을 적용하는 것이 맞이 않을까? 참 이상한 잣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2152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85404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90511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21714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2437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7353   화이부동
» 국정원 문건도 '찌라시'라 변명하여 재미 본 사람들 11 1 8495 2014.12.1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62 정치권은 과연 시대흐름을 제대로 읽고 있는가? 1 7053   title: 태극기미개인
10761 순수한 영혼 1 9568   양운
10760 출첵이안되나요! 4 0 7802 2014.12.07(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759 좋흔남...눈다운 눈이 왔어요! 0 764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8 아궁이에 불을 때었으니 굴뚝에 연기났지? 6 2 9620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57 안 철수의 의정활동...금융실명제법에 대한 그의 의견 1 8360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6 대기업의 횡포와 맞서다 1 1 8554 2014.11.29(by 미개인) 모두가행복한세상
10755 통영함 탐지기 교체한 후 실전배치하라 1 1 6795 2014.12.1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54 민중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듭니다!-안 철수 0 795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3 외상이면 소도 잡아먹는다? - 가계빚 1060조원 돌파 !!! 1 8909   다산제자
10752 미생으로 스쳐온 날들... 2 1 11548 2014.11.25(by 양운) 양운
10751 안철수에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모욕 등을 상습적으로 일삼는 악성 범죄자를 경찰청 사이버범죄 수사대에 신고했습니다. 악질 범죄자는 강력한 법적 단죄를 받아야 합니다. 상습적 악성 범죄자에 관용은 없습니다. 4 file 11 24304 2014.12.15(by 다산제자) 양운
10750 현자는 하늘을 가리키는데 우자는 그의 손가락을 바라본다.. 3 file 3 9064 2014.11.23(by 다산제자) 익자삼우
10749 2년전 오늘.. 2 file 2 8153 2017.07.03(by 양운) 양운
10748 한번 실수는 병가지 상사 - 안님의 심기일전을 기원하면서!!! 5 4 8269 2014.11.20(by 미개인) 다산제자
10747 보여지는 모습이 다가 아니다.. 7 6678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46 안타깝습니다...........그렇게 박원순을 경계하라고..... 18 4 10660 2014.11.24(by 탐진강) 검은개도사
10745 사회보장&사회복지는 국가사무이다 1 0 7114 2014.11.1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44 지조없는 국무총리, 독도입도지원센터 설치공사 왜 포기하나? 1 0 7318 2014.11.1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