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벽녘에 부지런히 사람들이 모아 준 파지들을 옮기러 나섰다가 ,얼음판에 미끄러지며 골절을 당하신 것인데...

기브스를 하고 한 치 앞도 집 밖으로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나를 전화로 찾아주셨다.

하루 전에 고물상에 뺄 준비를 거들어드렸는데...


그러고도 며칠인가를 안 빼가서 걱정을 하셨는데,어제 밤에 가보니 한 차를 빼갔다.

그리고도 상당량 남아있으니...많긴 많았던가 보다.

더 이상 쌓을 곳이 없어서 한 쪽에 쌓아뒀던 파지들을 옮기고,차를 몰고 한 바퀴를 도니 이내 한 차가 그득해진다.

고마운 사람들...

옮겨서 쌓아주고,돌아오는 길에 또 파지들을 주워 담아 왔으니...

아저씨가 완쾌돼서 작업장에 나오시면 화들짝 놀라시게 만들어드려볼까?

몸져 누워계시는 동안 이전 만큼 쌓아두면 깜짝 놀라시지 않을까?^*^


하루 빨리 완쾌하셔서 이전처럼 활짝 웃으시는 모습을 봤으면 한다.

이따 시간 내서 한 번 찾아 뵙고 도울 게 없는지 둘러보고 와야겠다.


장학금을 전달하고...]


10여 년 째 지급 해오고 있는 장학금을 전달하러 학교를 찾았다.

마침 만기가 된 적금이 있어 100만 원을 뚝 떼어 놓고 재입금을 하곤 ,

가뜩이나 어려워져만 가는 경기에 자칫 마음이 흔들릴까봐 서두른 것이다.

그리고 지난 번 졸업식에서 내 장학금을 받은 명단을 보다가 중복 수여자가 있는 것을 보고 안타까웠단 말을 전하기 위해 

교감 선생님을 만났는데,교장실로 가자고 해서 함께 2층의 교장실로 올라갔다.


나의 장학금만은 공부를 잘 하거나 착한 아이들이 아니라 ,

그런 아이들은 각종 기관 등에서 상장이나 장학금을 줄테니 나의 작은 정성은 아예 장학금을 받으리라고 상상조차 못하고 기가 죽어있을 아이들을 선정해서 

자칫 절망할 수도 있었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아~나도 장학금을 받았구나,그런데 웬 절망? 더욱 열심히 공부하고 잘 살아서 나도 누군가를 돕도록 해야겠다.'는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빌미를 제공하는 데 쓰였으면 좋겠다며 ,작년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고 ,차 한 잔을 마시고 돌아왔다.


후련했다.

반 토막난 수입에 한 때 불안하기도 했지만 ,망설이지 않고 더 나빠지기 전에 기부를 해낸 내가 자랑스러웠다.

이제 남은 건 연말연시에 불우이웃 돕기를 하는 것인데...

작은 규모로 자동이체를 해 온 곳들은 워낙 많은 사람들이 돕고 있으니,제외하고...

잘 알려지지 않아서 좋은 목적에도 불구하고 곤란을 겪고 있는 곳을 찾아 올해를 마무리하는 기부를 하고 싶은데...

과거 대한적십자사나 사랑의 열매 등에서 들리는 잡음에 괴로웠던 우를 다시는 범하지 않고 싶다.

작으나마 귀하게 쓰일 수 있는 곳을 찾아 봐야겠다.

인터넷 서핑 시이작!

워낙 '나홀로 '를 추구하다 보니 이럴 때 도움을 받을 사람이 없다는 게 살짝 아쉽구나.

하지만 언젠가 누군가로부터 도움을 받고자 했을 때 객관적인 기준이 아니라 내가 아는 사람들만 어렵다는 식으로 추천을 해 와서 살짝 불쾌했던 적이 있다 보니 

그것도 많이 조심스러워지고 망설여진다.

나와 뜻을 같이 하는 좋흔남 회원들이 많아져서 정보를 공유할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몇 개월째 미개인 혼자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쿠킹호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656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35542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7595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851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76210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9102   꾀꼬리
10772 검은개님이 보여주신대로 그리 되었네요...........결국...한 여인의 후회 0 6487   검은개도사
10771 인생 뭐 있나, 정과 의리 이런 맛에 사는거지 file 5 9323   양운
10770 가장 큰 축복 1 6 8684 2014.12.20(by 대중가요) 양운
10769 출첵 0 4775   대중가요
»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가 쓰러지셨다. 1 542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67 출첵요^^ 0 5265   대중가요
10766 살면서 누구를 만났느냐에 따라서 어쩌면 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수도 있다. 2 5 9796 2014.12.13(by 다산제자) 나래
10765 우리나라 대기업의 문제점 1 2 9571 2014.12.11(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764 국회의원들의 해외 나들이건에 대한 한마디 1 2 6342 2014.12.11(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763 국정원 문건도 '찌라시'라 변명하여 재미 본 사람들 11 1 7452 2014.12.1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62 정치권은 과연 시대흐름을 제대로 읽고 있는가? 1 6003   title: 태극기미개인
10761 순수한 영혼 1 8090   양운
10760 출첵이안되나요! 4 0 6778 2014.12.07(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759 좋흔남...눈다운 눈이 왔어요! 0 631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8 아궁이에 불을 때었으니 굴뚝에 연기났지? 6 2 8680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57 안 철수의 의정활동...금융실명제법에 대한 그의 의견 1 723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6 대기업의 횡포와 맞서다 1 1 7092 2014.11.29(by 미개인) 모두가행복한세상
10755 통영함 탐지기 교체한 후 실전배치하라 1 1 5758 2014.12.1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54 민중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듭니다!-안 철수 0 6897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3 외상이면 소도 잡아먹는다? - 가계빚 1060조원 돌파 !!! 1 7909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