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꽃은 피었다가 지듯이

인간은 지구에 왔다가 떠나듯이

돌아갈 곳을 아는 삶을 산다는 것

건강한 가치와 비전을 품고 살다가 돌아가는 것

 

우리에게는 영혼이 있듯이

영혼이 있는 모임이 있고 기업이 있고 사회가 있습니다.

우리에게 영혼이 있다는 것

영혼의 성장과 완성을 위해 산다는 것은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축복이 아닌가 합니다.

 

혼을 키운 삶을 살았기에

축복을 주는 삶을 살았기에

세상을 떠날 때조차 편하고 기쁜

그래서 가장 큰 기쁨이 아닌가 합니다.







중천 The Restless OST - Beautiful Moment(축복의 시간), Composed by Shiro Sagisu




나는 우주에 절대적인 존재가 있든 없든, 사람으로서 당연히 지켜나가야 할 중요한 가치가 있다면 아무런 보상이 없더라도 그것을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세에 대한 믿음만으로 현실과 치열하게 만나지 않는 것은 나에게 맞지 않는다. 또 영원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살아있는 동안에 쾌락에 탐닉하는 것도 너무나 허무한 노릇이다. 다만 언젠가는 같이 없어질 동시대 사람들과 좀더 의미있고 건강한 가치를 지켜나가면서 살아가다가 ‘별 너머의 먼지’로 돌아가는 것이 인간의 삶이라 생각한다. 안철수 저 - CEO 안철수, 영혼이 있는 승부(2001년)





안철수 박사가 연구소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 전문


 

안연구소 동료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오늘 오랫동안 마음 속에 품고 있던 작은 결심 하나를 실천에 옮기려고 합니다. 그것은 나눔에 관한 것입니다.

 

저는 그동안 의사와 기업인, 그리고 교수의 길을 걸어오면서 우리 사회와 공동체로부터 과분한 은혜와 격려를 받아왔고, 그 결과 늘 도전의 설렘과 성취의 기쁨을 안고 살아올 수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저는 한 가지 생각을 잊지 않고 간직해왔습니다. 그것은 제가 이룬 것은 저만의 것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저는 기업을 경영하면서 나름대로 '영혼이 있는 기업'을 만들고자 애써왔습니다. 기업이 존재하는 것은 돈을 버는 것 이상의 숭고한 의미가 있으며, 여기에는 구성원 개개인의 자아실현은 물론 함께 살아가는 사회에 기여하는 존재가 되어야 한다는, 보다 큰 차원의 가치도 포함된다고 믿어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그 가치를 실천해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합니다. 

 

전쟁의 폐허와 분단의 아픔을 딛고 유례가 없는 성장과 발전을 이룩해 온 우리 사회는 최근 큰 시련을 겪고 있습니다.

건강한 중산층의 삶이 무너지고 있고 특히 꿈과 비전을 갖고 보다 밝은 미래를 꿈꿔야 할 젊은 세대들이 좌절하고 실의에 빠져 있습니다.

 

저는 지난 십여 년 동안 여러분들과 같은 건강하고 패기 넘치는 젊은이들과 현장에서 동료로서 함께 일했고, 학교에서 스승과 제자로도 만났습니다.

또 그 과정에서 이상과 비전을 들었고 고뇌와 눈물도 보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우리가 겪고 있는 시련들을 국가 사회가 일거에 모두 해결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국가와 공적 영역의 고민 못지않게 우리 자신들도 각각의 자리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특히 사회에서 상대적으로 더 많은 혜택을 받은 입장에서, 앞장서서 공동체를 위해 공헌하는 이른바 '노블리스 오블리제'가 필요할 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실의와 좌절에 빠진 젊은이들을 향한 진심어린 위로도 필요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공동체의 상생을 위해 작은 실천을 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이 시점에서 가장 절실하게 요구되는 덕목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언젠가는 같이 없어질 동시대 사람들과 좀 더 의미 있고 건강한 가치를 지켜가면서 살아가다가 '별 너머의 먼지'로 돌아가는 것이 인간의 삶이라 생각한다."

10여 년 전 제가 책에 썼던 말을 다시 떠올려 봅니다.

 

그래서 우선 제가 가진 안연구소 지분의 반 정도를 사회를 위해서 쓸 생각입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절차를 밟는 것이 좋을지, 또 어떻게 쓰이는 것이 가장 의미 있는 것인지는 많은 분들의 의견을 겸허히 들어 결정하겠지만, 저소득층 자녀들의 교육을 위해 쓰여졌으면 하는 바람은 갖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수많은 문제의 핵심중 하나는 가치의 혼란과 자원의 편중된 배분이며, 그 근본에는 교육이 자리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선은 자신이 처한 사회적, 경제적 불평등으로 인해 기회를 보장받지 못하고, 마음껏 재능을 키워가지 못하는 저소득층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일에 쓰여지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다른 목적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오래 전부터 생각해온 것을 실천한다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다만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오늘의 제 작은 생각이 마중물이 되어, 다행히 지금 저와 뜻을 같이해 주기로 한 몇 명의 친구들처럼, 많은 분들의 동참이 있었으면 하는 것입니다.

 

뜻 있는 다른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2011년 11월14일 안철수 드림

 


?
  • profile
    대중가요 2014.12.19 00:23
    회장님.잘봤읍니다.안녕히주무시구요.여기다가출석체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6599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35816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7629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883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76510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9401   꾀꼬리
10772 검은개님이 보여주신대로 그리 되었네요...........결국...한 여인의 후회 0 6493   검은개도사
10771 인생 뭐 있나, 정과 의리 이런 맛에 사는거지 file 5 9334   양운
» 가장 큰 축복 1 6 8690 2014.12.20(by 대중가요) 양운
10769 출첵 0 4783   대중가요
10768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가 쓰러지셨다. 1 543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67 출첵요^^ 0 5273   대중가요
10766 살면서 누구를 만났느냐에 따라서 어쩌면 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수도 있다. 2 5 9799 2014.12.13(by 다산제자) 나래
10765 우리나라 대기업의 문제점 1 2 9571 2014.12.11(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764 국회의원들의 해외 나들이건에 대한 한마디 1 2 6342 2014.12.11(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763 국정원 문건도 '찌라시'라 변명하여 재미 본 사람들 11 1 7455 2014.12.1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62 정치권은 과연 시대흐름을 제대로 읽고 있는가? 1 6003   title: 태극기미개인
10761 순수한 영혼 1 8090   양운
10760 출첵이안되나요! 4 0 6800 2014.12.07(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759 좋흔남...눈다운 눈이 왔어요! 0 6321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8 아궁이에 불을 때었으니 굴뚝에 연기났지? 6 2 8698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57 안 철수의 의정활동...금융실명제법에 대한 그의 의견 1 723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6 대기업의 횡포와 맞서다 1 1 7094 2014.11.29(by 미개인) 모두가행복한세상
10755 통영함 탐지기 교체한 후 실전배치하라 1 1 5758 2014.12.1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54 민중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듭니다!-안 철수 0 6897   title: 태극기미개인
10753 외상이면 소도 잡아먹는다? - 가계빚 1060조원 돌파 !!! 1 7909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