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가 안철수 님을 존경하고 지지하는 이유는 정치적인 이유는 아니다. 정치인을 정치적이지 않은 이유로 지지한다니? 말이 잘 되지 않는 것 같지만 어쩌면 그것이 현재의 안철수 님이 처한 어려운 입장을 설명할 수 있는 방법일 수도 있겠다.

 

안철수 님은 남을 비난하지 않는다. 비판도 거의 하지 않는다. 절대악(군사독재정권)에 대한 비판과 투쟁을 존재의 근거로 삼았던 과거 정치의 상례로 보았을 때, 이런 태도는 야당의 지도자로서는 어울리지 않는다. 안철수 님은 조삼모사로 국민을 우롱하며 오로지 인기에만 영합하는 빤돌이 너구리 정치인들과 도무지 경쟁이 되지 않는다.

 

그런 너구리들은 안철수 님이 자기 밥이라고 여기겠지만, 아마도 일이년 만 지나면 안철수 님의 진심이 국민들에게 전달될 것이다. 순간적 모면을 위한 언발에 오줌 눟기 식 선동에 사람들은 이제 지칠 대로 지쳤으니까. 

 

새정치연합의 정치인들은 대부분 반독재투쟁을 했던 사람들이다. 그 지지자들 중 골수인 분들도 마찬가지다. 한마디로 6.10 항쟁 때 광화문에 나가서 전경머리에 후라이팬이라도 한번 휘둘러본 무용담을 자신 인생의 긍지로 간직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게 나쁜 게 아니다. 그러나 먼 길을 돌아오며 세월은 많이 변했고, 지금 이 시절에 과거처럼 새누리만 비판한다고 만사형통이 될 수는 없지 않은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만큼 골수지지자들을 결집시킬 만한 방법이 없기 때문에, 새정치연합의 묵은 능구렁이들은 날이 갈수록 약효가 떨어지고 있는 이 마약에 기대어 자기의 수명을 연장하고 있는 것이다.

 

노무현 이후 야당에에서는 아무도 자기를 희생하는 사람이 없다. 항시 자신이 먼저 버려 기득권을 타파하려 했던 노무현이었는데, 친노의 허울을 쓴 칭노들은 아무것도 버리려 하지 않고 국민과 야당세력이야 어찌 되건 주구장창 자신의 기득권을 먼저 유지하려 한다. 

 

문재인이 대표가 되어 칭노를 해체시킨다고? 그것은 칭노의 해체가 아니라 칭노의 새정치연합 완전 장악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칭노를 해체하고 친노를 재건하려면 칭노의 기득권을 먼저 버리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걸 왜 모를까? 유대교에 반해 보편적 종교를 세우려 한 예수가, 그 제자들에 의해 본뜻을 잃어버리고 다시 한 종파의 우상이 되어가는 게 칭노들은 보이지 않는가?

 

문재인에 비했을 때 은퇴한 손학규는 차라리 순수한 사람이며, 탈당하는 정동영이 오히려 솔직한 사람이다.

 

기다린다, 안철수 님이 어떤 대안적 모습을 보여주기를. 지금까지의 정치적 모습은 실망스럽지만, 길게 보아 국민을 배반하지 않고 자신의 가치를 확장시키는 뚝심있는 정치인이 되리라 믿는다. 모두가 흔들리는 지금 다른 대안은 보이지 않는다.

?
  • ?
    교양있는부자 2015.01.12 12:43

    새정치민주연합은 11일 정동영 상임고문이 탈당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
    "당 대통령 후보를 지냈던 분이 떠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2002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여    대통령에 당선되니까
    민주당의 당원과 민주당 지지자를 배신하여   민주당에  대통령 선거로 인한
    은행채무까지  남기고 떠나          배은망덕하게  < 열린우리당> 을 만든

    노무현과 그 일당은   건전한 상식을 가진 분들이  칭찬하고 본받을 짓을  한 것인가 ?

     

    대통령이 된 뒤에  자기 정당을 버리고    뻐꾸기 처럼 떠나간  사람은

    세계 정치사에    노무현이가 유일하다

    노무현을 따르는 우매한 자들은      정동영에게 무어라 말할 자격이 없다

     

    불량한 기질을 가진 자들은    불량배들끼리 어울리듯이

    배신하고 사기치는 것을     괜찮게 생각하는 자들은 

    배신하고  사기치는 자들과   같은 무리가 될 것이다

     

    노무현은 임종인 의원님이  지적한대로  집권기간에  지지자를 배신한 정책으로

    지지자를   골탕먹여서  하우스 푸어,  스튜던트 푸어가 양산되게 만들었다

    새무리당의 정치노선에 장단을 잘 맞추어  꿀먹은 벙어리 행세하는  문재인 보다

    새무리당의  잘못을 시정하고자  노력하는  열혈 정동영의  맹위가 더 필요한 때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을 친노의 사당으로 만든 것 때문에  새정치연합에 대한 기대 보다
    세로운 정치세력이 등장하기를 바라는 분들이 많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3106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10361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4564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47435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46294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47419   꾀꼬리
10792 이번 주 토요일(1/10일) ,남산에서 만납시다! 2 491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1 당명 변경에 관한 안의원님생각! 4 file 2 5143 2017.07.03(by 억만장자기부천사) 익자삼우
10790 봄은 오건만... 1 0 5768 2017.07.03(by 비회원(guest)) 태무진
10789 엔저 현상에서 우리가 배워야할 교훈 1 4 6358 2017.07.03(by 비회원(guest)) 개똥철학
10788 나쁜 예감은 틀리지를 않네요 2 4 6229 2017.07.03(by 미개인) 즐거운일
10787 1월10일 남산에서의 모임 공지는 어디로 갔죠? 2 0 661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86 지금 왜 당명변경인가? 3 2 5190 2015.01.03(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785 2015 년 1월 1일에... 3 535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84 악악 악! 스스로 즐겁고 기쁜 한해 되세요 : ) 2 file 10 13173 2015.01.02(by 미개인) 양운
10783 열 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5 file 9 14289 2015.01.18(by 코스모스♥♥) title: Luck메밀꽃
10782 201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file 2 19359 2017.07.03(by 익자삼우) 익자삼우
10781 안녕하십니까?안 철수입니다! 1 5957   title: 태극기미개인
10780 그래도 그리워.. 한없이 가여워서.. 너무 침묵하심이.... 힘들다 말했지요??? 용기를 내세요... 다시 안 올수 없었습니다. 우리의 안철수님!!~~ 1 4943   엄니
» 칭노, 한줌의 기득권을 지키려 1 2 6133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778 이년전에 말씀드린데로 ....친노가 전면에~~~ 6 6257   검은개도사
10777 '안 철수의 새정치 '홈페이지에 올라온 태클 글. 4 4 650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76 메리 크리스마스~^^ 5 7 7872 2014.12.25(by 미개인) title: Luck메밀꽃
10775 Merry Christmas! 4 file 7 7550 2014.12.26(by 다산제자) 익자삼우
10774 안녕 0 4654   대중가요
10773 너무 유용한 무료 영어사이트 4 3 5532 2015.02.09(by 보살미소안짱) 익자삼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