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도 변함없이 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작업장을 얼마간 채워주고,

냉수마찰을 하러 달동네 골목골목을 누비며 가다가 신기한 장면을 목격하게 됐다.

어둠컴컴하기만 했던 달동네 골목에 최근 들어 하나씩 흐릿한 가로등이 서기 시작했는데,

그 가로등 아래로 한여름에 하루살이가 몰려들듯 아주 작은 벌레들이 날고 있었던 것이다.

더군다나 하나같이 반짝반짝한다.

여름이었다면 안개비였겠지만,추운 겨울인지라 그것들이 결정체가 되어 흩날리고 있었던 것인데...

어두운 골목에선 거의 느끼지 못 하다가 저만치 서있는 가로등 아래로 가면 불빛이 비치는 좁은 곳에서는 하루살이처럼 보이는 것이었다.

잠시 넋을 잃고 그 아래 서서 황홀경에 빠져들어 봤다.


시심이 돋긴 했으나 아무리 머리를 쥐어짜 봐도 시를 짓는다는 건 무리였기에...

아쉬움을 붙안고 달동네 한 켠에 마련해 둔 빈집에 들어가 냉수마찰을 하고 개운하게 오던 길을 되짚어 오는데...

여전히 아름답고 신기하게도 가로등 불빛이 미치지 못 하는 곳에선 안 보이던 작은 눈의 군무가 가로등 아래에선 아름답게 춤을 추고 있다.

누군가 나처럼 이런 희미한 가로등 밑을 지나면서 나와 같은 감흥을 즐기고 있다면 청해서 차라도 한 잔 나누며 담소를 나누고 싶다.

몇 번이고 오락가락하며 그 절경을 즐기고 싶은 마음은 굴뚝인데...

맨발에 맨손이었던 나의 형편은 그걸 용납하지 않고 빨리 난로가 있는 가게로 가자고 칭얼댄다.


성능이 월등히 좋은 큰 길 가로등 아래로 나오자 그 감흥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리고,하늘엔 온통 작은 눈들이 범람하고 있네?!

아쉬운 마음이었지만,꽁꽁 얼어가는 손발이 더듬더듬 열쇠를 찾고 있고,가게 안으로 나를 밀어넣고 말았다.

난로를 켜고 전기 건조 족욕기를 켜서 얼어버린 손발을 녹이며 행복해 하고 있다가,

아쉬운 마음을,감동적인 마음을 어떻게든 남기고 싶어 키보드를 두들기고 있다.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 한 한겨울의 눈꽃의 소박한 군무의 추억은 한동안 나의 가슴을 적셔주겠지?


텔레비전을 켜니 먹고 사는 이야기를 나누는 젊은 무리들이 튀어나온다.

당장 먹고 사는 것이 급선무인 저들의 가슴에도 내가 본 광경들이 감동으로 다가갈 수 있을까? 의문이 생긴다.

참으로 꿈많은 삶을 살며 철없이 눈꽃들과 경쟁적으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러대야 할 저들이 

저렇게 옹기종기 모여 앉아 먹고 살 걱정을 하고 궁리를 하고 있어야 한다니...

저들의 황량해져만 가는 가슴이 가련하게만 느껴지는 밤이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쿠킹호일   title: Luck메밀꽃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5502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23850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17542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5734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353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7921   화이부동
10801 까 마 귀 2 1 5998 2017.07.03(by 비회원(guest)) 태무진
10800 안 철수 후원회장 최 상용님의 글을 나누고저 합니다. 6 9 16372 2015.02.1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9 민간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라 6 6 14750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798 그냥 요리봐도 저리봐도 둘리 같은 분 입니다 1 3 5255 2015.01.16(by 미개인) 엄니
10797 안 철수 의원으로부터 받은 연하장과 좌담회 참여 감사인사. 14 3 10723 2015.01.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6 신년 특집 좌담회,'안 철수가 묻고 장 하성이 답하다.'에 다녀와서... 2 596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5 뭐니뭐니 해도 최고의 악당은 독재자다! 2 551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4 남산 둘레길을 걸으며 신년 번개모임, 잘 마쳤어요! 4 6 14157 2015.01.1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3 심심풀이 땅콩, 구글 트렌드 차트로 보는 대선후보 관심도 5 10145   양운
10792 이번 주 토요일(1/10일) ,남산에서 만납시다! 2 6084   title: 태극기미개인
10791 당명 변경에 관한 안의원님생각! 4 file 2 5938 2017.07.03(by 억만장자기부천사) 익자삼우
10790 봄은 오건만... 1 0 6652 2017.07.03(by 비회원(guest)) 태무진
10789 엔저 현상에서 우리가 배워야할 교훈 1 4 7133 2017.07.03(by 비회원(guest)) 개똥철학
10788 나쁜 예감은 틀리지를 않네요 2 4 7455 2017.07.03(by 미개인) 즐거운일
10787 1월10일 남산에서의 모임 공지는 어디로 갔죠? 2 0 757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86 지금 왜 당명변경인가? 3 2 6060 2015.01.03(by 교양있는부자) 뒤뜰
» 2015 년 1월 1일에... 3 621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84 악악 악! 스스로 즐겁고 기쁜 한해 되세요 : ) 2 file 10 15419 2015.01.02(by 미개인) 양운
10783 열 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5 file 9 15815 2015.01.18(by 코스모스♥♥) title: Luck메밀꽃
10782 2015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6 file 2 20805 2017.07.03(by 익자삼우) 익자삼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