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5공때 이순자씨는 새마을어린이집에 상당히 공을 들였다.

남편 전두환 체육관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이미지를 높여 주려고 시도했을 것이다.

1980년대 초반, 가족계획운동일환으로 읍.면.동에는 가족계획업무를 주로 서무담당자가 맡았는데

얼마나 상급기관에서 족치든지 실적을 점수화하여 (이를테면 정관수술시 몇점, 루프장치시 몇점 등등 보건소나 의료기관 등에서 명단통보받아) 비교평가하고 심할 경우 주 1회 읍.면.동장을 모아놓고 추진실적 및 향후대책 등에 대하여 보고를 받는 등  . . .

불과 30년이 지나고보니  출산률 최하위라는 반전현상이 나타났다.

엊그제 보육교사가 어린 아이를 사정없이 때리는 동영상이 공개되어 전국민을 경악케 하였다.

어쩜 국민들의 뇌리속에는 인질범이 살해했다는 보도보다 더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과거 새마을어린이집은  현재 모두 공립으로 운영되고 있어 인건비 등이 전액 국고와 지방비로 충당하므로 재정적 부담이 적지만 민간어린이집은 대상자(고객)감소추세로 갈수록 재정적 어려움이 가중될 것이 뻔하다.

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 `인증평가제`도 장단점이 있다. 평가지표에 맞춰서 그럴싸하게 기획하고 사진붙이고 평가 잘 받을려고 요령을 부린다.

우리는 비싼 등록금 주고 대학다니고 실습까지 하면서 사회복지사 자격 취득하였는데 언제부턴가 사이버대학(학점은행제 등) 등에서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게 배려(?)하다보니 너무 남발하는 것 같다.

취학아동이 줄어드는 학교의 남는 교실을 리모델링하여 병설 어린이집을 늘려나가고 소요예산을 교육부로 이관 편성해 주어야 할 것이다.

구멍가게 같은 민간어린이집은 통폐합 하고, 매주 1회 정도 학부모가 참관하는 수업도 정례화하는 등 개방과 투명성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이다.

?
  • ?
    꿈은이루어진다 2015.01.17 18:30
    대상 아동 부보님들이 한 달에 한 번씩 돌아가면서 관련 대상 아동시설에 봉사활동을 해야합니다. 그리고 각 대학 사회복지학과 실습제를 폐지하고 자원봉사 활동으로 전환하여 국민대통합의 초석을 마련하여야 합니다.
  • ?
    다산제자 2015.01.17 23:24
    공감합니다. 부모들이 자주 들러 분위기도 파악하고 천방지축 아이들도 사랑으로 컨트롤해주고 . . .
  • ?
    꿈은이루어진다 2015.01.17 18:31
    실습시간 120시간 이상을 자원봉사활동 120시간 이상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 ?
    꿈은이루어진다 2015.01.17 18:36
    자원봉사 하시는 분들에게는 다양한 혜택을 주어야 하며, 또한 자원봉사자 분들에 대한 인식을 바꿔 진짜로 국민대통합을 함 해봅시다~ 싫어면 말고~~요
  • ?
    다산제자 2015.01.21 06:02

    몇해 전에도 징후가 나타났음에도 관계부처에서 안일하게 정책을 집행해 온 것이 주된 원인입니다. CCTV를 의식해서 교사의 일시적 감정억제는 될지모르지만 사각지대에서 얼마든지 손찌검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규대학 소정학과 졸업자라도 인성.적성검사 등을 실시하여 부적격.부적응 예상자는 진로를 바꾸도록 시스템을 재정비하여야 하며, 공립어린이집은 지자체에서 원장들을 인사이동시키지만 우선 민간어린이집 원장들도 자질향상을 위하여 기회교육을 자주 실시하여 관리자로서 주의 의무를 다하도록 행정지도도 강화하여야 할 것입니다. 

    *대통령이 규제완화를 너무 강조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 및 인권과 직결되는 분야에 대하여는 규제를 느슨하게 하면 탈이 날 수 있습니다. 일례로 부산에서 모대기업 소핑몰 공사마감이 끝나지 않았는데도 임시개장을 허락해줘서 시민들이 먼지속에서 모여드는 장면을 티비에서 보았을 때 한심 그 자체였습니다.

  • ?
    다산제자 2015.01.27 06:15
    SBS에서 취재한 바와 같이 어린이집의 복도쪽 유리창문을 크게 내어 학부모들이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상호 교감할 수 있고, 교사들도 불필요한 오해와 의심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633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3751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449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421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4668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6233   화이부동
10816 안 철수와 박 영선이 주도하는 좌담회.많은 참여를... 2 2 6918 2015.02.25(by eun) title: 태극기미개인
10815 뭐니뭐니! 0 4009   대중가요
10814 우리 우리 설날^^ 복 많이 받으세요. file 3 6410   익자삼우
10813 지지율 5 5237   worldbest
10812 정책네트워크 내일에서 받은 설날 인사 6 9 10459 2015.02.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11 두다리 쭉뻣고^^ 4 1 5276 2015.02.17(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810 핀란드의 과속 범침금 제도를 우리나라 정,재계에도 적용하면 어떨까요?... 3 5 11257 2015.02.12(by 익자삼우) 익자삼우
10809 룸살롱에 출입했다는 조작의 수혜자는 ? 권리당원에서 앞서고도 여론조사에 밀려서 석패 .... 10 7 9756 2015.03.01(by 다산제자) 교양있는부자
10808 골프활성화? - 산자락 다 파낼까 걱정이다 2 3860   다산제자
10807 어제 JTBC에서 방송한 새정치당대표 토론을보고 느낀점... 2 4588   즐거운일
10806 진정한 정치인 1 4246   worldbest
10805 반칙을 해야만 생존할 수 있는 친노들 ! ... 선거일 하루 전에 후보자 전원의 동의 없이 선거 규칙을 바꾸는 것은 4 0 4001 2015.02.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0804 스마트폰 중독,과연 이대로 좋은가? 0 4226   title: 태극기미개인
10803 폭등하는 전월세...관심과 대책세워주세요 1 0 3931 2015.01.29(by 다산제자) 장자방
10802 ECB의 양적완화는 독(毒)일 확률이 아주 큽니다! 5 3 8202 2015.01.29(by 쿠킹호일) title: 태극기미개인
10801 까 마 귀 2 1 5316 2017.07.03(by 비회원(guest)) 태무진
10800 안 철수 후원회장 최 상용님의 글을 나누고저 합니다. 6 9 14042 2015.02.1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민간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라 6 6 13061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798 그냥 요리봐도 저리봐도 둘리 같은 분 입니다 1 3 4090 2015.01.16(by 미개인) 엄니
10797 안 철수 의원으로부터 받은 연하장과 좌담회 참여 감사인사. 14 3 9691 2015.01.2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1 92 93 94 95 96 97 98 99 100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