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완종회장의 자살사건을 보면서 정치권은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고 한다.

도대체 판도라의 상자가 뭐란 말인가?

그럼 지금까지 민주주의와 국민을 위한 정치는 모두 금권정치와 국민이 알면 안 되는 이야기라도 있었다는 것인가?

아마도 누구나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까지 많은 집권 여당정치인들이 연루된 정치 스켄들은 역대 없었을 듯 하다.

예전처럼 언론을 통제해서 유야무야 조용히 덮어둘 상황도 아니고 무조건 아니라고 잡아 뗄 상황도 아니다.

여든 야든 모두 당황하는 모습이다.


성완종회장의 자살사건에서  여든 야든 모두 벗어날 수 없을 듯 하다.

지금까지 여당 거물정치인들이 거론 되었지만 벌써부터 여당은 문제인 의원을 끌어들여 결코 여당만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권 전체의 문제로 확산시키려 하고 있다. 이 말은 즉 야당은 조용히 있으라는 이야기와 같다.

한마디로 재갈을 물린 것이다.


그렇다면 분명한 것은 여든 야든 적당한 타협점에서 시간끌기로 흐지부지 끝내려 할 것이다

도덕적으로는 손상을 입겠지만 그렇다고 정치생명이 끝나지는 않을 것이다. 뭐 이 정도가 예상되는 시나리오 일 듯하다.

많은 국민들은 그래 정치는 다 이런 거야, 그렇게 하는 거야 하는 식의  푸념에 분노를 삭히고 말 것이다.

이렇게  국민은 또 한 번의 분노를 삭히며 다음선거에 다시 그들에게 투표를 할지 모른다.


왜 그럴까? 바로 양당제의 폐단이다. 한 마디로 식당에서 메뉴가 하나밖에 없으니 다른 것은 생각할 수 없는

"제한적 선택"을 강요받고 있는 것이다

결국 싫든 좋든 그들에게 또 나라 살림을 맡길 것이다.

성환종회장의 리스트는 지금까지 여든 야든 국민이 국회의원을 뽑은것이 아니라, 검은 돈이  국회의원을 뽑은것이고, 범죄사실도 사면되고, 기업도 살리고 죽이고 또 이 번 사건을 통해 알려진  "성공불융자" 라는 제도를 통해 얼마나 많은 기업과 정치권이 유착되어  국민혈세를 개인 사금고 처럼 이용하며 부를 축적 했을지 선명하다.  

이번 사건은 기업이 어떻게 정치권과 결탁이 되어 부패할 수 있는지  보여준 사건이라 생각된다.

 

안철수 의원이 새 정치를 하겠다고 선언을 했을 때 많은 정치인과, 언론은 도대체 새 정치가 뭐냐고 비아냥거리며 폄하했다.

바로 이런 것을 고치고, 개혁하겠다는 것이 새 정치인데…….

당시에는 한 마디로 심증은 있으나 물증이 없어 부패에 물든 정치인들에게 디스 당했다면  

지금은 물증이 나왔으니  새 정치가 뭐냐고 따질 자가 누가 있을는지 궁금하다.

이제는 새 정치의 목표가 분명해졌다정치개혁을 통한 정치권 전체의 변화가 필요 한 것이다.

거기에 우선 성완종회장이 거론한 정치인과 연계된 모든 정치인들의 조사와 정치권에서의 퇴출이 새 정치의 시작일 듯하다.

 

지금상황은  여든 야든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어느 누가 지금의 상황에서 정치 개혁을 이야기 할 수 있을까

아마도 여야 정치인들 중  안철수 의원만이 유일할 듯하다.

 

이래서 새 정치가 필요했던 것이다.

 

 


?
  • ?
    title: Luck메밀꽃 2015.04.14 09:07
    공감합니다
  • ?
    폴리봉호 2015.04.14 09:42
    샬롬! 일파만파님! 수고많으십니다.
    맞는 말씀입니다. 성완종회장 고인의 유지를 살려 리스트에 올린 8명은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게한뒤 특검을 통하여 명명백백 히 밝혀내야 되고 이런 비리가 많은 나라에 산다는
    자체도 한국교포들과 외국인들에게 너무창피하군요. 두번다시 이런 일이 안생길수 있도록 힘을
    모아 새정치 마음놓고 하시게 안 님께 힘을 실어 드렸으면 감사하겠습니다.
    사필귀정이 되는날 까지 후원할 우직한 안사모일원 팔봉 이봉호 배상
  • ?
    쿠킹호일 2015.04.14 11:06
    공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4067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565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525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788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793   퇴직교사
오름 안사모 가족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 2 1726 2017.11.02(by 화이부동) 퇴직교사
10859 굿바이 0 2935   백두산호랑이
10858 사랑으로 키워 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2 10872   익자삼우
10857 어버이날^^ 2 1 2719 2015.05.16(by 백두산호랑이) 백두산호랑이
10856 공무원연금 개혁은 없고 수탈만 있다. 5 1 2979 2017.07.03(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0855 안녕히 주무시고 화이팅 하세요^^ 0 2263   백두산호랑이
10854 환절기^^ 0 2255   백두산호랑이
10853 천우신조 21 7 8198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852 안녕^^ 0 2564   백두산호랑이
10851 즐 연휴 되세요^^ 0 2233   백두산호랑이
10850 관리자님 수고 많으십니다.^^ 0 2366   백두산호랑이
10849 반면 교사!!! 2 3086   퇴직교사
10848 오늘...오리사장님으로 불리던 분이... 2 2 3096 2015.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7 기득권세력의 잔치, 특별사면 1 2715   뒤뜰
10846 문재인의 답답함 1 0 3380 2017.07.03(by 비회원(guest)) 뒤뜰
10845 동네 경로당에 놀러 다닙시다! 2 1 2994 2015.04.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4 여야 합심의 이완구만 죽이기 1 2 4464 2015.04.22(by 일파만파) 뒤뜰
10843 21세기 최고의 자원, ‘청년’ 쟁탈전이 시작된다.(KBS) 4 2 12536 2015.04.1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성완종 리스트 이래서 새정치가 필요하다. 3 7 10357 2015.05.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0841 무릇 지도자는 인재를 잘 중용하여야한다. 1 3 5310 2015.04.14(by 메밀꽃) 개똥철학
10840 경향신문과 성완종 녹취록 5 3474   태무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632 Next
/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