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종훈의 대담한 경제 #22]

21세기에 가장 소중하고, 강력하며, 결코 대체할 수 없는 자원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청년’이다. 최근 2백여 년 동안 지속적으로 인구가 폭증해 왔기 때문에 청년은 얼마든지 남아도는 자원이라고 착각하기 쉽다. 하지만 2008년을 전후해 거의 모든 선진국에서 15~64세 인구인 생산가능인구 비중이 급격히 감소하기 시작하면서 이제 청년이 가장 희소한 자원이 되어 가고 있다. 현재 청년들의 고갈 속도는 어떤 천연자원보다 빠르고, 그 어떤 것으로도 대체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렇게 청년들이 줄어들게 되면 가장 뛰어난 ‘청년 자원’을 확보한 나라가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는 시대가 곧 도래할 것이다. 소비의 주체이며 혁신의 원동력인 ‘청년’은 그 어떤 자원이나 기술로도 결코 대체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청년들의 감소가 더욱 본격화되면 세계적으로 치열한 청년 쟁탈전이 벌어지게 될 것이다. 국가의 운명을 좌우할 이 거대한 전쟁에서 과연 우리나라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 죽음이 휩쓸고 간 자리에 남은 농노의 가치

아무리 중요한 자원이라도 쉽게 얻을 수 있을 때는 그 가치를 망각하기 쉽다. 결국 잃어버리고 나서야 그 소중함을 절감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중세시대 유럽의 ‘농노(農奴: 봉건제도 하에서 장원에 묶여있던 소작민)’는 모든 생산을 전담하는 경제의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었지만, 봉건영주는 물론 농노들 스스로도 자신들의 가치를 깨닫지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1347년 10월 시칠리아 메시나(Messina) 항구에 12척의 상선이 도착하면서 이 같은 상황이 송두리째 뒤바뀌었다. 이 선박에는 사타구니나 겨드랑이에 계란 크기의 혹이 나고 피고름을 흘리며 극심한 고통 속에 죽어가는 선원들이 가득 타 있었다. 깜짝 놀란 메시나 항구의 시민들이 선단을 다시 바다로 추방했지만, 이미 도시에는 역병이 퍼지고 말았다. 이 전염병이 바로 수백 년 동안 유럽을 죽음의 공포로 몰아넣었던 흑사병(Black Death)이다.

흑사병으로 인한 사망자는 최소 7,500만 명에서 최대 2억 명에 이르러, 유럽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사라졌다. 이는 전체적인 통계일 뿐이고, 이탈리아나 스페인, 프랑스 남부 등 인구 밀집 지역에서는 전체 주민의 4분의 3이 숨진 곳도 있었다. 그나마 귀족들은 잠시 영지를 떠나 목숨을 보전할 수도 있었지만, 거주 이전의 자유가 없는 농노들은 속수무책으로 죽어갔다.

그런데 흑사병이 휩쓸고 지나간 뒤, 유럽에는 경제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났다. 토지의 가치가 떨어진 대신, 이를 경작하는 농노가 가장 희소하고 중요한 자원으로 떠오르게 된 것이다. 영주들은 남은 농노들을 지키기 위해 더 좋은 조건을 내걸기 시작했고, 농노들의 지위는 크게 향상되었다. 그리고 농노가 가장 귀한 자원으로 바뀐 사실을 먼저 깨닫고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영주가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기 시작하였다.

지금까지 어떤 나라나 지역에서 인구수, 특히 청년 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일은 흑사병 같은 대재앙 속에서만 일어났다. 그런데 오늘날은 특별한 계기 없이도 전세계 대부분의 선진국에서 청년 인구가 동시에 줄어드는 충격적인 변화가 시작되었다. 이제 흑사병이 휩쓸고 지나갔던 중세 유럽대륙처럼 세계 전체의 경제 구조가 송두리째 바뀌게 되기 때문에, 그 변화를 간파하고 대비하지 못한 나라들은 몰락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 청년을 버린 나라는 어떻게 공멸의 길을 걷게 되는가?

청년인구 감소로 세계에서 초고령화 사회로 가장 먼저 진입한 나라는 이탈리아와 일본, 독일, 이렇게 3나라였다. 그런데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이후 이탈리아의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0.6%로 추락하였지만, 독일은 여전히 연평균 1.9%의 놀라운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도대체 어떤 차이가 이 두 나라의 운명을 가른 것일까?

과거 이탈리아는 노인들의 천국이라고 불릴 만큼 노인 복지가 잘 되어 있는 나라였다. 은퇴만 하면 자신이 받던 임금의 최고 80%를 연금으로 받을 수 있었기에 누구나 행복한 노후를 꿈꿀 수 있었다. 더구나 이탈리아의 노인 인구는 전체 인구의 20% 정도인데 비해 국가 전체 복지지출 중 60%가 노인층에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에, 다른 어떤 유럽국가보다도 풍족한 노후가 보장되어 있었다.

그러나 이렇게 은퇴세대를 위한 복지에 국가 재원을 집중적으로 쏟아 붓는 동안, 복지 투자에서 소외된 청년들의 삶은 점점 더 비참한 상황으로 빠져들었다. 이탈리아 청년의 두 명 중 한 명이 실업자일 정도로 청년들의 구직난이 심각했지만, 실업부조와 같은 청년 복지 제도가 미흡한 탓에 청년 실업자들은 사실상 방치되어 있었다. 결국 실업의 고통을 견디다 못한 이탈리아 청년들이 해마다 4만 명 씩 일자리를 찾아 해외로 탈출하고 있다.

이처럼 미래의 성장 동력인 청년들이 조국을 등지기 시작하면서 노인만 계속 늘어나는 이탈리아 경제는 더욱 깊은 불황의 늪에 빠지고 말았다. 더구나 이탈리아에서 노인 복지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청년들이 사라지자, 이탈리아의 자랑이었던 풍족한 연금도 신기루처럼 사라져가고 있다. 결국 청년이 무너지면서 그 여파는 부메랑처럼 기성세대와 노인들의 삶까지 덮쳐, 모두 빈곤의 나락(奈落)으로 끌어내리고 말았다.

■ 청년이 살아야 우리의 미래도, 당신의 노후도 살아난다

이에 비해 독일은 청년 자원이 고갈되는 초고령화 사회가 다가오자 가장 먼저 청년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 시작하였다. 독일에서는 최장 25세까지 모든 어린이와 청년들에게 우리 돈으로 20만 원 안팎의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독일의 대학은 등록금을 받지 않는데도 대학생들은 한 달에 최고 80만원까지 생활비를 빌릴 수 있다. 빚을 갚을 때 이자를 내기는커녕 빌린 금액의 절반만 갚으면 된다. 직업학교를 택하면 기술교육을 받으며, 한 달에 평균 120만 원 정도의 월급을 받을 수 있다. 학교를 졸업한 직후 곧바로 직장을 찾지 못하더라도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고, 취업에 필요한 기술 교육을 받아 더 좋은 직장에 취직할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이같은 놀라운 청년 투자가 젊은이 하나하나를 나라의 소중한 인재로 키워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리고 이 인재들이 초고령화 사회로 접어든 독일 경제를 든든하게 지켜주는 파수꾼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청년들의 경제적 기반이 든든해지면서 노인 연금을 위한 재원을 확대할 수 있었고, 부동산 등 자산 가격을 지키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다. 초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발빠르게 청년에 투자했던 덕분에 기성 세대도 그 투자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독일의 상황을 소개하면 늘 두 가지 비판이 뒤따라온다. 첫째, 국민소득이 우리나라보다 훨씬 높은 선진국인 독일을 우리나라와 비교하며 그대로 적용하기는 무리라는 것이다. 둘째, 독일만큼 청년에 투자하려면 국가의 복지 부담이 너무 커져서 감당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꼼꼼히 따져 보면 이런 피상적인 주장은 타당하다고 보기 어렵다.

우선 독일이 위와 같은 청년복지 투자를 시작한 것은 1970년대로, 당시 독일의 1인당 국내총생산은 현재 우리나라의 10분의 1 수준인 3천 달러에 불과하였다. 따라서 우리가 독일만큼 부강하지 못해 청년 투자를 할 재정적 여력이 없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 

또한, 독일만큼 청년 투자를 하려면 국민들의 복지 부담이 너무 커진다는 주장도 설득력이 떨어진다. 2009년을 기준으로 독일과 이탈리아의 국내총생산 대비 공공복지 지출은 27.8%로 똑같았다. 결국 같은 수준의 공공복지 지출을 하고도 독일은 청년과 기성세대가 상생을 이루는 놀라운 청년 투자에 성공하였고, 이탈리아는 노인 복지에만 몰두하다가 청년을 잃고 국가의 미래까지 위협받고 있는 상황으로 몰리고 있는 것이다. 결국 두 나라의 차이는 예산 규모의 문제가 아니라 청년 자원에 투자하려는 의지와 노력의 문제인 것이다.

이제 21세기에 가장 중요한 자원은 청년이 될 것이다. 우리가 청년의 소중함을 잊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인지, 아니면 청년을 가치를 끌어 올려 모두가 풍요를 누릴 수 있는 상생의 길을 걸을 것인지는 앞으로 우리가 청년에게 어떻게 투자할 것인가에 달려 있다. 청년 인구의 소멸이라는 대재앙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하는 결단은 우리나라의 운명을 가르는 너무나 중요하고 시급한 문제이다. 이제까지 사람이 최고의 자산이었던 우리나라가 청년 소멸의 위기 앞에서 이대로 손 놓고 있다가는 이탈리아가 걸어온 길보다도 더욱 깊고 어두운 수렁으로 빠져들 수밖에 없을 것이다.

~참으로 심각하게 생각해 봐야 할 일이다 싶어서 ,

안 좋아하는 개비씨의 기사였지만 올려 봅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쿠킹호일   title: Luck메밀꽃  
?
  • ?
    title: Luck메밀꽃 2015.04.15 14:40
    심각하네요
    요즘 젊은세대들이 결혼을
    기피한답니다
    이유가 뭘까요?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5.04.15 22:10
    청년실신 시대에...결혼을 한다는 게 엄두가 나나요?
    더군다나 결혼을 한다고 해도 양육부담 때문에 아이를 안 낳기도 하고,
    그나마 희망인 것이 지금은 청년실신으로 죽을 맛이겠지만,
    청년자원이 귀해진다니...조금만 참고 내공을 쌓으면서 기다려주길 바라 봅니다!
    메밀꽃님도 이럴 때 보면 좀 맹하시다.ㅋㅋ...ㅎㄷㄷ==>>
  • ?
    title: Luck메밀꽃 2015.04.16 08:36
    저는 좀 다른 시각으로 봅니다
    우리때에는 가진게 없었어도
    결혼해서 자식낳아 키우는게
    당연하다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는데요즘 결혼 적령기의
    젊은이들은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며
    좋은 직장을 가진 사람들도 결혼을 꺼린다는 거지요
    그러니 이나라를 이끌어가야할 아기들이
    태어날수가 없지요
    애키우기 힘든건 누구나 공감하는거구요
    오늘 하루도 파이팅하세요~ㅎ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5.04.16 14:25
    그런 시각도 지배적이지만,왜 그렇겠어요?
    기본이 온통 실종이 돼서 나하나 살기도 벅찬데 무슨 결혼이 하고 싶겠어요?
    아시잖아요~
    나를 닮은 배우자를 닮은 아기를 안아 들었을 때의 그 깊은 감동을...
    거기까진 욕심내지 못 하니까 나나 잘 먹고 잘 살다가 죽자고 하는데,그게 그리 될까요?
    불쌍한 거죠.
    우리들 책임이기도 하고요!그러니 열심히 바꿔갑시다!
    아자아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53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723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470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update 3 10110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update 8 17445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update 3 12851   마니니
10856 공무원연금 개혁은 없고 수탈만 있다. 5 1 3778 2017.07.03(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0855 안녕히 주무시고 화이팅 하세요^^ 0 2681   백두산호랑이
10854 환절기^^ 0 2814   백두산호랑이
10853 천우신조 21 7 9543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852 안녕^^ 0 3401   백두산호랑이
10851 즐 연휴 되세요^^ 0 2845   백두산호랑이
10850 관리자님 수고 많으십니다.^^ 0 3029   백두산호랑이
10849 반면 교사!!! 2 3874   퇴직교사
10848 오늘...오리사장님으로 불리던 분이... 2 2 4148 2015.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7 기득권세력의 잔치, 특별사면 1 3485   뒤뜰
10846 문재인의 답답함 1 0 4125 2017.07.03(by 비회원(guest)) 뒤뜰
10845 동네 경로당에 놀러 다닙시다! 2 1 3809 2015.04.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4 여야 합심의 이완구만 죽이기 1 2 5379 2015.04.22(by 일파만파) 뒤뜰
» 21세기 최고의 자원, ‘청년’ 쟁탈전이 시작된다.(KBS) 4 2 14152 2015.04.1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2 성완종 리스트 이래서 새정치가 필요하다. 3 7 12153 2015.05.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0841 무릇 지도자는 인재를 잘 중용하여야한다. 1 3 6156 2015.04.14(by 메밀꽃) 개똥철학
10840 경향신문과 성완종 녹취록 5 4514   태무진
10839 어제 오후에 반가운 동지님을 맞고... 6 2 660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38 건강^^ 1 1 3030 2015.04.12(by 메밀꽃) 대중가요
10837 월간 안 철수 신월호가 나왔습니다! 1 3352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