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제 오토바이도 못 타겠다고...자전거나 하나 주워다 주고 가져가라시며 전화를 주셨다.

마침 한가해서 찾아 뵀더니 ...

배는 볼록하고,기운은 하나도 없어보이시는 분이 양지바른 곳에서 앉아 기다리고 계셨다.

나의 아버지보다 세 살이나 어리신데,혼자 사시면서 곡기도 끊으신지가 오래됐다는 설명이시다.

동네 이발소에서 매일같이 고스톱을 하시는 것 외엔 흠잡을 데라곤 없는 분이셨는데...눈물이 핑 돈다.

일단 자전거를 내려드리고,오랫동안 안 타셔서 고물이 다 돼 있는 오토바이를 싣고 ,

근처 읍사무소로 가서 사용폐지 절차를 도와드렸다.

한참 절차를 밟고 있던 중 직원에게 헤어진 지 30년 된 가족들을 만나 보고 싶은데 연락처를 알 수 있느냐고 문의를 하신다.

민원실에 가셔서 알아보시라고 알려주는데,"에이...됐다!"며 안 가시려고 하는 걸 억지로 끌다시피 모시고 가서 문의를 했더니 

친절하게 절차를 갖춰주면 알 수 있다면서 알려준다.

3남매를 두셨었는데,아내와 아직 미혼인 아들이 함께 살고 있는 주소가 적힌 주민등록 등본을 떼어 준다.


그걸 받아들고 나오시면서 아내의 이름을 확인하시는 순간 울컥 하신다.

그 광경을 보고 코 끝이 찡해졌지만 애써 태연한 척 부축을 해서 차로 모시고 오는데...

갑자기 내가 울음보를 터뜨리고 말았다.

당황을 하시면서 사연을 들려주시는데...

IMF외환 위기 때 오리사육을 하다가 사업이 망하면서 헤어졌다고...

당시 고등학교를 다니던 아들이 보고 싶어서 알고자 했었노라며,아내의 이름을 보는 순간 미안해서 울컥했다고 들려주신다.

그동안 술을 마시고 사람들과 어울리며 애써 잊어 보려 했지만,정작 죽음을 예감하게 되자 생각이 나더라는 그 분의 말씀을 들으며 ,

차를 도로 한 켠에 세워두고 엉엉 울어버렸다.

나의 미래상을 상상했을까?아님 그저 그 분이 불쌍해서 그랬을까?

이유는 분명치 않았지만,그렇게 한 바탕 울고 나니 기분이 싸~해진다.


누구나 죽는 법이라며 애써 태연한 척을 해 왔지만,막상 죽음을 목전에 두고도 병원에 갈 필요도 없다며 그걸 기다리시는 분을 가까이서 뵈니,

죽음이란 게 그리 태연할 수만은 없는 거로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난 혼자가 된 지금을 아주 만족스럽게 상각하며,이렇게 살다가 노상객사를 하는 게 꿈이라고 말해왔던 사람으로서 

과연 그게 나의 진심이었을까를 생각하며 한동안 가슴이 먹먹해지는 걸 느꼈다.

애써 태연한 척을 하며 즐겁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고 호탕하게 웃어 보여 드렸지만,설득력이 없었을 거란 생각이 들며 머쓱해진다.

당신께선 무엇보다 건강에 주의하라시며 다 알아들었다는 식으로 지그시 바라보시는데,참 고마운 분이란 생각이 들었다.

세상엔 참 좋은 분도 많고 ,훌륭하신 선생님도  많은 것 같다.

오늘...

아주 짧은 순간이었지만,참 많은 걸 깨닫게 됐고,또 많은 걸 배운 것 같은 생각도 든다.

한 뼘쯤 커버린 듯한 느낌에 숙연해지기도 한다.


인생...참 어렵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쿠킹호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27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463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263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9814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7167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2554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0856 공무원연금 개혁은 없고 수탈만 있다. 5 1 3764 2017.07.03(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0855 안녕히 주무시고 화이팅 하세요^^ 0 2681   백두산호랑이
10854 환절기^^ 0 2811   백두산호랑이
10853 천우신조 21 7 9540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852 안녕^^ 0 3387   백두산호랑이
10851 즐 연휴 되세요^^ 0 2831   백두산호랑이
10850 관리자님 수고 많으십니다.^^ 0 3023   백두산호랑이
10849 반면 교사!!! 2 3865   퇴직교사
» 오늘...오리사장님으로 불리던 분이... 2 2 4139 2015.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7 기득권세력의 잔치, 특별사면 1 3480   뒤뜰
10846 문재인의 답답함 1 0 4120 2017.07.03(by 비회원(guest)) 뒤뜰
10845 동네 경로당에 놀러 다닙시다! 2 1 3809 2015.04.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4 여야 합심의 이완구만 죽이기 1 2 5373 2015.04.22(by 일파만파) 뒤뜰
10843 21세기 최고의 자원, ‘청년’ 쟁탈전이 시작된다.(KBS) 4 2 14144 2015.04.1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2 성완종 리스트 이래서 새정치가 필요하다. 3 7 12147 2015.05.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0841 무릇 지도자는 인재를 잘 중용하여야한다. 1 3 6147 2015.04.14(by 메밀꽃) 개똥철학
10840 경향신문과 성완종 녹취록 5 4514   태무진
10839 어제 오후에 반가운 동지님을 맞고... 6 2 660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38 건강^^ 1 1 3028 2015.04.12(by 메밀꽃) 대중가요
10837 월간 안 철수 신월호가 나왔습니다! 1 3352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