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땅에 부정.부패의 악취가 창궐하다보니 애국가에 등장하는 하느님이 더 이상 참다못해 고 성완종의 입을 통하여 정치권의 비리와 추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나게 하였다.

박근혜대통령은 자신이 직접 받지 않았다고 남의 말 하듯 하지만, 공직선거법에서는 선거사무장이 처벌받아도 형량에 따라 당선자에게 영향을 끼친다.

문재인도 자유롭지 못하다.  노무현집권 5년 동안 동일 인물에게 사면권을 두번 행사하도록 쳐다보고만 있었다면 이 또한 한통속이다.

광주에서의 천정배후보의 압승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세번은 속지 않겠다는 위대한 광주시민의 힘이 표출되었다

곧 5.18이 다가온다. 광주묘역에서 천정배의원과 안님이 손을 잡고 정치개혁을 하겠노라고 대국민 발표(천명)해 주기를 

바란다.

성완종게이트정국으로 상반기가 어수선하게 흘러갈 것이다.


지난번 창당준비때 참여했던 인재들을 재점검(기회주의자, 전과자 등 가려내고)하고 내년 총선을 준비해야 한다.

신당은 당권과 대권을 분립하고, 상향식공천을 원칙으로 하는 제대로 된 정당시스템을 갖춰나가자.

손학규,유시민 등도 영입하고 창당발기인대회는 7.17.  백범김구기념관에서 하는 것이 좋겠다.


안님과 천정배의원이 부마항쟁과 광주항쟁의 정신을 되살릴 불쏘시개가 되어주길 바라면서 . . .   


[*천우신조 : 하늘과 신령의 도움]


?
  • ?
    다산제자Best 2015.06.14 06:18

    2015.6.13(토) 안님은 세종시 정부청사까지 가셨다가 정작 세계보건기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건복지부 브리핑에서 문전박대를 당했다고 합니다. 안님이 의사출신의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데도 초대 명단에서 배제시켰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 ?
    다산제자Best 2015.06.25 06:27
    이종걸원내총무가 최재성사무총장 임명에 거부감을 표시함으로써 내홍의 징후가 뚜렷해지고 있음. 안님의 결단이 요구됩니다. 속된 말로 "사나이가 칼을 뽑았으면 썩은 호박이라도 찔러봐야지". 시간이 촉박합니다. 지금 기성정당은 내년 총선대비 공천받으려고 물밑 접촉이 진행되고 있으니 기선을 제압토록 타이밍을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 ?
    다산제자Best 2015.07.09 16:21

    6.25 .동족상잔 기념일에 국무회의 석상에서 대통령의 언론플레이가 의회민주주의를 후퇴시켰고, 애매하게 유승민원내대표가 마녀사냥을 당했다. 대통령은 공무원이며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진다. 당무와 관련된 사항은 당 관계자를 불러모은 자리에서 발언해야 하는 것이 사리에 맞다

  • ?
    다산제자 2015.05.09 10:45

    2015.5.8. 새정연 최고위원회의 석상에서 파열음과 징후가 나타났습니다. 속된 말에 "절 떠나느니 중 떠나라"는 말처럼 안님은 미련을 버리고 나와야 합니다. 왜냐하면 정청래 또래는 자신들이 운동권에서 활동할 때 안님은 부유한 집안의 아들로 공부만 하고 호의호식했다고 치부하고 선을 확실히 그어 왔기 때문이다. 이는 물과 기름과 같아서 융합이 될 수 없으며, 친노/비노간 기 싸움으로 올 한해 어수선할 것입니다. 내년 총선은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선거기일이 촉박해서 서둘지말고 지금부터 발기인대회와 당원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과거 고 정주영씨는 대선후보로 나와서 현대그룹의 말단직원들까지 연고지(고향)으로 내보내어 입당원서를 마치 보험가입서에 신청을 받아 오듯이 하였다.  안님은 스마트폰시대에 걸맞게 조직관리와 당원확보에 매진할 수 있는 강점과 인적네트워크가 있어 과히 폭발력을 발휘할 것입니다. 주저하지 마십시오. 침묵하고 있는 다수의 국민에게 희망의 불꽃을 보여줘야 합니다.

  • ?
    개똥철학 2015.05.20 13:19
    이번에 혁신 위원장 않하시기로 한건 정말 잘하셨어요. 또 당 할번 하셨어요. 좀 이제 정치인이 되어
    가시는듯해서 다행입니다.
  • ?
    다산제자 2015.05.24 21:35
    공감합니다. 정치적 술수에 말려들지 않아야 합니다. 다선의원들이 많은데도 모두 송아지 웅덩이 들여다보듯 하지 않던가요?
  • ?
    다산제자 2015.05.25 22:02

    2015.5.23.자 고 노무현대통령 추도식에서 친노 추종자들의 패악질(김한길,안철수 두분 의원께 물세례를 보낸 행위)에서 보듯이 저들의 내재적 이념은 전향되지 않을 것입니다.

  • ?
    개똥철학 2015.06.24 20:39
    하도 시절이 하수선해서 잘 못들어왔읍니다. C씨가 과연 그런 자격이 있는지 의문일 따름이며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참으로 우매한 선택을 한것 같읍니다. 너무 한심해서 말이 않나옵니다.
  • ?
    다산제자 2015.06.13 07:03

    어제 친노의 김아무개의원이 자신의 트윗을 통하여 비노진영을 새누리당의 세작(간첩)운운하면서 싹쓸어내어야 한다고 속셈을 드러내 보였다는데 . . .
    혁신위는 문재인의 면죄부 역할?
    정당은 정치적 이념이 같은 사람들의 결사체이다. 건전한 신당이 자극제가 되어 선명 야당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고 본다
    천정배의원이 당대표, 조경태의원이 원내대표, 박주선의원이 정책위의장, 안님이 대선후보로 포진하고 7월17일 제헌절을 맞아 창당선언하자. 과거처럼 선거임박해서 급조하면 저변확대가 미흡하여 바로 서지 못할 것이다.

  • ?
    다산제자 2015.06.14 06:18

    2015.6.13(토) 안님은 세종시 정부청사까지 가셨다가 정작 세계보건기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보건복지부 브리핑에서 문전박대를 당했다고 합니다. 안님이 의사출신의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데도 초대 명단에서 배제시켰다는 것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 ?
    다산제자 2015.06.25 06:27
    이종걸원내총무가 최재성사무총장 임명에 거부감을 표시함으로써 내홍의 징후가 뚜렷해지고 있음. 안님의 결단이 요구됩니다. 속된 말로 "사나이가 칼을 뽑았으면 썩은 호박이라도 찔러봐야지". 시간이 촉박합니다. 지금 기성정당은 내년 총선대비 공천받으려고 물밑 접촉이 진행되고 있으니 기선을 제압토록 타이밍을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 ?
    다산제자 2015.06.28 19:14
    새누리당 친박의원들은 속알머리도 없나보다. 국회법개정에 앞서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해 주었고 찬성표를 던질때는 언제이고 대통령의 한마디에 원내대표에게 책임추궁을 하는 것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너무 속보인다. 재의결시 표결은 무기명투표를 함으로 당당히 가.부를 결정지어 국회의 위상을 세워야 할 것이다.
  • ?
    다산제자 2015.06.30 10:43

    신당은 영호남에서 65세이상은 선수에 관계없이 공천배제하고 그분들이 러브콜 할 경우 당 후원그룹으로 예우해 주고 내년 총선에는 50대가 주축이 되어 판을 흔들어야 할 것이다. 6.25전쟁이후 세대는 거의 중학교이상 공부를 해서 삼권분립원칙을 이해하는 세대들이다. 구습과 구태에 연연하지 말고 역발상을 하면 좋을 것 같다. 소생이 제시한 제헌절이 가까와 온다. 결단할 기회다. 미지적거리면 죽도 안되고 밥도 안된다.

  • ?
    다산제자 2015.07.09 16:21

    6.25 .동족상잔 기념일에 국무회의 석상에서 대통령의 언론플레이가 의회민주주의를 후퇴시켰고, 애매하게 유승민원내대표가 마녀사냥을 당했다. 대통령은 공무원이며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진다. 당무와 관련된 사항은 당 관계자를 불러모은 자리에서 발언해야 하는 것이 사리에 맞다

  • ?
    다산제자 2015.07.23 08:08
    7.22(수)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의원을 위시하여 김정훈정책위의장 등 부산출신의원들이 부산에 내려와 총선대비 당체제 정비 작업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 ?
    다산제자 2015.07.26 19:11

    새정연 개혁안이 고작 국회의원 정수 늘이는 것이란다. 공무원연금까지 손댄 마당에 자신들은 자릿수만 늘이려고?
    조경태의원 말처럼 50명 줄여도 국회는 돌아간다.
    새누리당은 현수막홍보물로 이미 사전 선거운동에 들어갔다. 네거리 목좋은 곳에 현수막을 내걸로 주로 경제관련 문구(가스비 인하, 휴가는 국내에서, 전통시장살리기 등 서민층을 파고드는 내용들이다)에다가 이번에는 분야별 소통을 위한 당원을 모집한단다.
    내일(7/27)국정원장이 해킹관련 현안보고를 한들 이분야 가막눈 정보위 소속 위원들은 제대로 질문이나 할 수 있을까?
    해킹파일 주문 내용의 영문을 해석해 보면 상당히 냄새나는 부분이 나온다. 카카오톡에 심은 것은 정치인들의 사찰에 사용되었을 개연성이 없지 않다고 짐작되는 대목이다.

  • ?
    다산제자 2015.08.04 09:14

    가칭 "안천당"의 강령은 `경제정의실현으로 청년실업률을 박근혜정부 기준 절반으로 줄이겠다` 등 . . .
    8월말경 천정배의원의 대국민 발표가 은근히 기대됩니다.

  • ?
    다산제자 2015.08.06 11:55
    조경태의원도 8/4자에 안의원께 신당 제의를 하였다는 보도가 나오고 ~
  • ?
    다산제자 2015.09.11 09:05

    안님과 천의원이 만났다고 하니 일말의 기대를 해 봅니다.

  • ?
    다산제자 2015.09.15 05:45

    "생베 조각을 낡은 옷에 붙이는 자가 없나니 이는 기운 것이 그 옷을 당기어 해어짐이 더하게 됨이요,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마태복음 9장 16~17절>

    유명한 성경말씀을 인용합니다. 안님의 사모님도 천주교신자여서 성경말씀을 인용하는 것이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사료됩니다. 오늘(9/15) 전남도지사를 지낸 박준영씨가 창당선언을 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는데 소생의 주장대로 천정배의원과 제휴하여 선수를 쳤더라면, 나아가 박준영씨를 비롯한 토사구팽된 덕망있는 야인들을 폭넓게 흡입하여 외연을 넓혀나갔더라면 올 추석 친인척들이 모인자리에서 정치적 인물평가의 기회를 제공하는 셈이 될 수 있었을텐데 . . .

  • ?
    다산제자 2015.09.15 05:56
    자연과학에서는 산성+알칼리성 성분을 혼합하여 중성으로 만들지만, 인간관계에서는 쉽게 동화되지 않는 법입니다. 조국교수는 어떤 인물입니까? 문재인처럼 법학을 전공했고 이들은 말의 논리가 뛰어난 사람들입니다. 이번에 사회관계망을 통하여 안님에게 일격을 가하는 것을 보십시오. 안님이 `당을 불란시키는 미운오리새끼` 취급을 하지 않습니까? 지금은 국감기관입니다. 차라리 국감에 올인하여 국민을 보고가는 정치인이라는 이미지를 제고해 나가는 것이 정치적 밑천을 쌓아가는 길일 것입니다.
  • ?
    퇴직교사 2015.09.15 10:15
    호랑이 굴에 호랑이를 잡으러 갔더니 호랑이가 없다?
    호랑이 굴 밖에는 민심만 남았다!
    그러면?

    님 말씀처럼 결단의 시간이 다가오는군요!
    이제는 하늘과 땅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알아버렸으니....
    적절한 시기에 정당한 일로 적당한 사람이 역사의 수레바퀴를 돌려야 하지요
    마치 인간에게 불을 훔쳐갖다 준 프로메테우스 처럼........

    님 말씀에 많이 공감합니다.
  • ?
    다산제자 2015.09.18 06:33

    퇴직교사님, 매사에는 때가 있는 법이지요? 우리세대가 배운 "농가월령가"를 보면 파종시기가 있고 비배관리를 하는 시기가 있고 수확하는 시기가 있듯이 정당도 태동하여 세를 규합하는 시기와 기간이 소요됩니다. 저가 예견한 5월부터 천의원과 함께 손잡고 합심하여 호남 - 서울.경기에서 바람몰이를 했더라면 박준영 전지사사님이 창당을 하지 않았거나 주춤했을 것입니다. 이젠 야권에서 우후죽순격으로 난립하면 오히려 국민들에겐 식상해서 내년총선에선 고스란히 새누리에게 진상하는 꼴이 될법합니다. 이젠 안님의 역할은 당내에서 길라잡이 역할을 하면서(저항에 부딪치더라도 정풍운동추진 등) 내년총선에서의 당선후 국회상임위배정시 비중있는 상임위에서 활약하여 몸집을 키워나가야 할 것입니다. 2017년이 아니더라도 2022년까지 멀리 바라보면서 "와신상담"하는 것이 한가지 대안이 될 법 합니다.

  • ?
    다산제자 2015.12.07 07:40
    선견자의 조언을 받아들였더라면, 6개월간 저변확대가 가능했을 것인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26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457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25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9809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7165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2546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0856 공무원연금 개혁은 없고 수탈만 있다. 5 1 3764 2017.07.03(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0855 안녕히 주무시고 화이팅 하세요^^ 0 2681   백두산호랑이
10854 환절기^^ 0 2811   백두산호랑이
» 천우신조 21 7 9540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852 안녕^^ 0 3387   백두산호랑이
10851 즐 연휴 되세요^^ 0 2831   백두산호랑이
10850 관리자님 수고 많으십니다.^^ 0 3023   백두산호랑이
10849 반면 교사!!! 2 3865   퇴직교사
10848 오늘...오리사장님으로 불리던 분이... 2 2 4137 2015.04.2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7 기득권세력의 잔치, 특별사면 1 3480   뒤뜰
10846 문재인의 답답함 1 0 4120 2017.07.03(by 비회원(guest)) 뒤뜰
10845 동네 경로당에 놀러 다닙시다! 2 1 3809 2015.04.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4 여야 합심의 이완구만 죽이기 1 2 5373 2015.04.22(by 일파만파) 뒤뜰
10843 21세기 최고의 자원, ‘청년’ 쟁탈전이 시작된다.(KBS) 4 2 14144 2015.04.1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42 성완종 리스트 이래서 새정치가 필요하다. 3 7 12146 2015.05.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10841 무릇 지도자는 인재를 잘 중용하여야한다. 1 3 6147 2015.04.14(by 메밀꽃) 개똥철학
10840 경향신문과 성완종 녹취록 5 4514   태무진
10839 어제 오후에 반가운 동지님을 맞고... 6 2 660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838 건강^^ 1 1 3028 2015.04.12(by 메밀꽃) 대중가요
10837 월간 안 철수 신월호가 나왔습니다! 1 3352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