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기가 오아시스요 !"

낙타 몰이꾼이 별  있는 쪽을 가르키며 그에게 말했다

   "그런데  어째서 우리는 지금 당장 저곳으로 가지 않는 거죠 ?!"

   "지금은 잘 시간 이니까......!!"

 

                                                                 .......................연금술사 중에서

 

연금술사를 읽던중~~

이상하리 만치

이 짧은 문장에 꼿쳐서 한동안 멍청이 앉아있엇다.

 

 

?
  • profile
    익자삼우Best 2015.06.30 12:47
    저도 읽은책이라서 공감됩니다. 무엇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저마다 정해진 시기가 지나야 하나봅니다. 바늘허리 못 매쓰는 법이고 달도 차야 기울듯이 안님의 현재 공백이 그 시기가 아닐까 감히 생각해봅니다. 영민하고 깊은분이라 머지않아 우리가 원하는 뭔가를 가지고 짠 하고 나타나실것을 믿어 의심치않아요. 다각도로 플랜을 짜고 계실거구요. 암튼 우리 지지자들은 변치않고 믿고 있음 될것같아요. 그럼 ,우리 나라 국민들의 대단한 저력이 억압되지 않고 가감없이 발휘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반드시 올거라 믿으며.. 다시 한 번 힘내봐요. 아자!
    P.S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의 관련도서를 연달아 읽기를 즐겨 하는데 파울로 코엘료 작품 중 '오 자히르' 라는 책이 기억에 남네요. 아직 읽지 않으셨다면 한 번 읽어보세요. 쿠킹호일님도 다독하시는 것 같아 권해봐요.^^
  • profile
    익자삼우 2015.06.30 12:47
    저도 읽은책이라서 공감됩니다. 무엇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저마다 정해진 시기가 지나야 하나봅니다. 바늘허리 못 매쓰는 법이고 달도 차야 기울듯이 안님의 현재 공백이 그 시기가 아닐까 감히 생각해봅니다. 영민하고 깊은분이라 머지않아 우리가 원하는 뭔가를 가지고 짠 하고 나타나실것을 믿어 의심치않아요. 다각도로 플랜을 짜고 계실거구요. 암튼 우리 지지자들은 변치않고 믿고 있음 될것같아요. 그럼 ,우리 나라 국민들의 대단한 저력이 억압되지 않고 가감없이 발휘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반드시 올거라 믿으며.. 다시 한 번 힘내봐요. 아자!
    P.S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가의 관련도서를 연달아 읽기를 즐겨 하는데 파울로 코엘료 작품 중 '오 자히르' 라는 책이 기억에 남네요. 아직 읽지 않으셨다면 한 번 읽어보세요. 쿠킹호일님도 다독하시는 것 같아 권해봐요.^^
  • ?
    쿠킹호일 2015.07.01 11:16
    익자삼우님!
    오랜만에 뵙습니다.....아니 저는 올리시는 글 정독합니다.....혼자서는 자주뵙는거예요... 그치요?!
    권해주신 파울로 코엘료의 '오 자히르' 는 이번 주말 교보문고에 들려 구입해 꼭 읽게습니다!

    사실은 저도 저 문장에서 안철수 의원님이 떠 올랐구 머리속에선 뭐라 말하는거 같은데 단어로는 써지지 않았어요!
    그런데 익자삼우님 편지보면서 아하~바로 이걸 말하고 싶은거 였는데~
    저의 표현력이나 생각이 아니 무지가...... 역시 익자삼우님께 항상 배웁니다. 고맙습니다.

    가끔씩 저에게 좋은 말씀도 해주시면 참으로 감사하게습니다!
    안님에 대하여도 반드시 플랜을 짜서 드러내실 그날을 응원하며 기다리게습니다!
    좋은하루되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030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0511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929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9851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7199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12594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0896 적반하장 4 7 5072 2017.07.03(by 산책) 산책
10895 실패의 조건 4 2 2126 2015.07.24(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94 정부는 로그파일 공개나 추진하라 6 4 3335 2017.07.03(by 산책) 산책
10893 가속도를 줄이면...... 5 3 2250 2015.07.24(by 산책) 쿠킹호일
10892 때를 기다리며 인내하자 8 5 4694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891 못생긴 나무 6 0 2368 2015.07.18(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90 달팽이... 1 1 2306 2015.07.16(by 산책) 쿠킹호일
10889 인생은 2 1 3187 2015.07.16(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88 문재인 야당의 허구 7 5547   뒤뜰
10887 빛이 드나들면...... 2 1 2364 2015.07.15(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86 불쌍한 사람은 ?! 2 2367   쿠킹호일
10885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2 4 356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884 자녀교육의 필수...... 5 4 2346 2015.07.22(by 비회원(guest)) 쿠킹호일
10883 우왕좌왕 문재인으로는 정권교체 가망 없다 8 5467   뒤뜰
10882 어떤 남편의 소원 2 2955   쿠킹호일
10881 가장 애매하고...... 1 2659   쿠킹호일
» 지금 당장 저곳으로...... 2 2 3760 2017.07.03(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79 그동안 살아온 방식대로 산다. 3 3788   쿠킹호일
10878 불법 댓통년,불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거부한다! 0 3610   title: 태극기미개인
10877 가장 높은것은...... 2 1 3380 2015.06.26(by 쿠킹호일)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