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떤 남편의 소원

                        .................받은글

 

어떤 남편이...

자긴 매일 출근하여 고생하는데

마누라는 집에서 빈둥대는 것 같아 어떻게 지내는지

자세히 알고 싶어 하나님께 기도하며

소원을 빌엇답니다

 

주여,

나는 매일  8시간이나 열심히 일 하는데,

집사람은 집에만 있습니다.

그러나 내가 출근하여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를

마누라가 알도록 해주고 싶습니다.

하오니 주여~꼭 하루만 서로의 육체를 바꾸어서

지내게 해 주십시요

 

딱하게 여긴 전능하신 하나님은

그 남편의 소원을 들어주었고

다음 날 아침 남편은 여자가 되어 있었다.

 

그녀는 일어나자 마자 밥을 짓고 애들을 깨우고

옷을 챙겨 밥 먹이고

도시락을 싸서 학교로 들려 보내고,

 

남편 출근 시키고,

세탁물을 거두어 세탁기에 돌리고

이불개고 쓸고 닦으며 돌아가면서 집안 청소를 하고

 

개를 목욕 시키고,

청구서를 결제하려 은행가서 일 보고

오늘 길에 장봐서 낑낑 대며

집에 돌아오니 벌써 오후 1시가 넘었다.

 

빨래를 널고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먹을 간식을 준비하고,

애들을 기다리며 다림질을 하였다.

 

좀 있다 가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와

먹이고 숙제하라고 실갱이를 벌이고는

잠시 TV보며 숨 돌리는데

벌써 오후 4시 30분 저녁 시간이 다 되었다.

 

그래서 또 허겁지겁 쌀 씻고 고기 저미고 채소를 담듬어서

국 끓이고 저녁 준비를 정신없이 하였다.

 

남편이 퇴근하고 저녁먹은 후에 설거질 끝내고

세탁믈을 개어 넣고 애들을 잠자리에 들려 지우고 나니

벌써 밤 9시가 넘었다.

 

그러나

아직도 그녀의 하루 일과는 다아 끝나지 않았다!!??

 

그녀는 지친 몸으로 잠자리에 들었고

남편의 요구까지 들어줘야 했다.

 

다음날 아침이되어 그녀는 눈 뜨자마자

침대 옆에 무릎 꿇고 기도 하였다.

 

주여!  제가 정말 멍청 했습니다.

마누라가 집에서 하는 일을

너무나 모르고 질투하고 말았습니다.

 

제발 소원이오니,

저를 원상으로 회복하여 당장 남편으로 돌려주십시요.

 

그러나 하나님은 방긋이 웃으시며

이 사람아 그건 안 되느니라 말씀 하셧다.

 

어제 하루 너는 정말 좋은 경험과 뉘우침을

얻었으리라 믿는다.

나도 네가 바로 남편으로 돌아 가길 바라지만......

 

너는 오늘부터 꼭 10개월 후에야

남편으로 돌아 갈 수밖에 없게 되었다

왜...??

왜냐하면...

.

.

.

.

.

넌 어제 밤에 그만

임신하고 말았기 때문이니라 ㅎㅎㅎㅎㅎ!!!!!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702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600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53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6553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7058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8390   화이부동
10892 때를 기다리며 인내하자 8 5 5603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891 못생긴 나무 6 0 3202 2015.07.18(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90 달팽이... 1 1 2994 2015.07.16(by 산책) 쿠킹호일
10889 인생은 2 1 3884 2015.07.16(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88 문재인 야당의 허구 7 6347   뒤뜰
10887 빛이 드나들면...... 2 1 3302 2015.07.15(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86 불쌍한 사람은 ?! 2 2992   쿠킹호일
10885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2 4 4627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884 자녀교육의 필수...... 5 4 3187 2015.07.22(by 비회원(guest)) 쿠킹호일
10883 우왕좌왕 문재인으로는 정권교체 가망 없다 8 6302   뒤뜰
» 어떤 남편의 소원 2 3818   쿠킹호일
10881 가장 애매하고...... 1 3522   쿠킹호일
10880 지금 당장 저곳으로...... 2 2 4944 2017.07.03(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79 그동안 살아온 방식대로 산다. 3 4826   쿠킹호일
10878 불법 댓통년,불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거부한다! 0 5094   title: 태극기미개인
10877 가장 높은것은...... 2 1 4477 2015.06.26(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76 여유로움의 위력!! 2 3573   쿠킹호일
10875 아침인사 ! 6 7 8013 2017.07.03(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74 새정련의 혁신방향을 상상해보다 0 4591   뒤뜰
10873 의미있는 삶 5 6852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