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앞 방향으로 붙어있는 가속도를 줄여라

                                             ...........................피터 브레그만(인생을 바꾸는 18분 저자)

 

스스로 옭아매는

잘못된 생각, 습관, 감정, 행동등에서

자유로워지는 첫단계는

 

앞 방향으로 붙어있는 가속도를 줄이는 것이다.

 

잠깐의 멈춤은

우리가

그 다음에 훨씬 현명하게 행동하도록

 

도와준다.

 

주기적인 휴식은 매우 유용하다.

그 시간은 당신의 몸과 마음을 재충전시켜줄 것이며,

당신이 중요하게 여기는 쪽으로

 

삶을 자연스럽게 인도해 줄 것이며,

당신의 노력을

더욱 정확한 목표에 조준하도록

 

점검하는

시간과 공간을

만들어줄 것이다.

 

 

?
  • ?
    산책 2015.07.21 12:27
    현대인에게 가장 필요한 것 가운데 하나
    바로 여백이 있는 삶
    한 폭의 동양화에 나타나 있는 여백은
    그 자체가 그림이다.
    서양화에는 이 여백이 없다.
    우리가 다시 찾아야할 우리 것... 여백
    여유, 넉넉함은 확신과 자신감에서 나온다.
    그리고 확신과 자신감은 확실한 지식에서
    나온다.
    지금부터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살피고 알아야 한다.
    이 나라에..현재 이 사회에..여당과 야당에
    좁게는 이 안사모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아야..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번을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손자병법^^
  • ?
    쿠킹호일 2015.07.21 13:17
    옳은말씀^^!
    그런데
    이론으로 알고있고 많은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이야기 합니다......
    실천이 무지어렵지요~~
  • ?
    산책 2015.07.21 14:56
    그러게요
    말하는 것도 어렵지만
    실천하는 것은 더 어렵고
    성취하는 것은 더더욱 어렵고
    성취한 것을 지켜내는 것은 더욱더 어렵다.
    그러나 더 어려운 것은
    그렇게 어려운 일의 댓가가
    허망하다는 것이다.
  • ?
    쿠킹호일 2015.07.22 10:45
    허망하다...
    허망하다 하니 갑자기 엄청나게 큰 바다가 보이는듯 합니다!!
    끝이 않보이는 망망한 바다.
    육지로 나오려 애쓰며 수영하다 지쳐서 바닷물에 몸을 맡기고 있는 느낌요!!
    이런 느낌이 산책님의 글에서 느껴지네요!!

    허망하다...
    그렇게 말씀하셔도 가야되고 해야되는거 맞지요?!
    인생...참 힘듭니다.
  • ?
    산책 2015.07.24 08:18
    솔로몬 왕은 전도서에서 이렇게 가르칩니다.
    "전도자가 가로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이렇게 시작하며 세상의 모든일의 적나라한 모습을 나열합니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이렇게 말하지요.
    "내 아들아 또 경계를 받으라 여러 책을 짓는 것은 끝이 없고 많이 공부하는 것은 몸을 피곤케 하느니라.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킬찌어다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니라. 하나님은 모든 행위와 모든 은밀한 일을 선악간에 심판하시리라"
    모든 것이 헛되니 멋대로 살아라 하지 않고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키는 것이 사람의 본분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선악간에 심판이 있다고 합니다.
    인생은 고해와 같다는 말은 진실합니다. 그러나
    "환난은 인내를 인내는 연단을 연단은 소망을 이루게한다"는 말도 진리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115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074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131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139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2197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3664   화이부동
10912 지금 힘들다면...... 4 3335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3824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4303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5320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3415   쿠킹호일
10907 단추! 0 3161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4726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3207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6496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2949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3039   쿠킹호일
10901 인생살아 가는데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잡는 15가지 4 3692   백파
10900 꼭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8 9385   백파
10899 단비의 향연 1 3098   쿠킹호일
10898 1 0 3054 2015.07.26(by 산책) 쿠킹호일
10897 초점... 4 5 5307 2017.07.03(by 산책) 쿠킹호일
10896 적반하장 4 7 6304 2017.07.03(by 산책) 산책
10895 실패의 조건 4 2 2900 2015.07.24(by 쿠킹호일) 쿠킹호일
10894 정부는 로그파일 공개나 추진하라 6 4 4443 2017.07.03(by 산책) 산책
» 가속도를 줄이면...... 5 3 3245 2015.07.24(by 산책)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6 87 88 89 90 91 92 93 94 9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