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양이가 쥐를 쫒고 있었다.

철저한 레이스를 벌이다가 그만 놓쳐버렷다.

 

아슬아슬한 찰나에 쥐구멍으로

들어가 버렷다

 

그런데...

쥐구멍 앞에 쪼그리고 앉은 고양이가

갑자기

"멍멍!멍멍멍!!"하고 짖어댔다.

 

 

"뭐야, 이거 바뀌었나?"

 

쥐가 궁굼하여 머리를

구멍 밖으로 내미는 순간

그만 고양이 발톱에

걸려 들고 말았다.

 

의기 양양하게 쥐를 물고 가며

고양이가 하는 말-

 

요즘 먹고살려면 적어도

2개 국어는 해야지 ㅎㅎㅎ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6550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31620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36708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65927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7275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66870   화이부동
10921 읽을수록 여운이 있는 좋은 글 1 4187   백파
10920 이 나라의 유일한 희망 0 4235   산책
10919 우리는 어떤 안보관을 가져야 하는가? 2 3846   개똥철학
10918 이순신 장군의 11가지 생활신조 3 5471   백파
10917 삶에 귀감이 되는 글 4 6535   백파
10916 아모르 파티... 2 5783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5821   백파
10914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12724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3871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4688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5157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5256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6197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4362   쿠킹호일
10907 단추! 0 4136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5567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 고양이와 쥐 1 4112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7494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3985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3937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