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민주연합의 개혁을 별로 기대하지 않고 있지만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만은 누구보다 간절하다.

그런데 당명변경이나 신당 창당 등 이슈가 심심찮게 오르 내리는 것이

이것이 루머 차원은 아닌 것 같다.

작년 겨울

안님의 신당 창당이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었고 당명을 지으려고

축제 분위기에 젖어있던 그 때가 그립다.

합당하지 않고 그냥 고집스럽게 치고 나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뭐가 그리도 다급하여 창당의 기치를 내걸고 잉크도 마르기 전에

합당을 서둘렀을 까...너무 아쉬운 일이지만 이미 지난 일을 돌이킬 수는 없는 것을..

팩스로 입당원서를 접수하고 당비 납부도 딴에는 큰 맘먹고 약정액을 적어넣었는데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민주당과 통합이 급진전되면서

지분 전쟁이 치러지고, 어떻게 된 것인지 내가 낸 입당원서는

깜깜 무소식이다.

권리당원이니 뭐니 투표할 때도 아무 연락이 없었고 지금도 그런 것을 보면

내 입당원서는 어딘가에서 처밖혀 있든지 쓰레기 통으로 가버린 것 같다.

지금은 새정연에 가입할 생각도 없고 별 관심도 없다.

그러나 안님이 의원으로 활동을 하고 있으니 전혀 무관할 수도 없고

어찌하든지 신당은 민주당에 통합되어 있으니 야속하지만 발을 뗄 수도 없지않은가

안님이 신당에 참여한다는 미확인 기사도 올라온 것을 보았다.

그러나 내 생각은 그것은 아닌 것 같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었어도 국가와 민족의 도저한 정서는 무시하는 것이 아니다.

개인의 출세를 목적으로하더라도 조변석개하는 모양은 좋은 것이 아닌데

하물며 안님은 본인이 원하지 않는다 해도 국민들이 불러낸 목적은 대권을 열망해서다.

적어도 그 때는 과반수의 국민들이 염원하던 것이다.

앞으로 기회가 또 올지 그것은 알 수 없다.

그러나 다시 당을 깨고 나가는 그런 행동은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 옳다.

국민들의 대다수가 원하는 일이 아니라면 최선을 다해서 당을위해 헌신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지금 친노 세력은 공공의적이 되었다.

그렇다고 저들을 무시하고는 새누리당을 이길 수 없다.

지금은 하늘의 도우심을 구하고 잠잠히 기다리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국민이 다시 손을 들어줄 때까지 실력을 기르고 내실을 다지고 동지들이 결속하며

기다리는는 것이 지혜로운 일이라 본다.

때는 준비 된 자에게 찾아온다.

 

 

 

 

?
  • ?
    쿠킹호일 2015.08.10 18:38
    안님도 미처 정치가 뭔지도 모르고 경험하신 일 아닌가...?!
    안님도 충분히 과거를 보고 현재를 읽고 내일을 어떻게 갈지 생각하시리라 믿어요...!!

    단, 안님의 옆에 사려깊고, 인성갖춘 거기에 경험까지 있는 헬퍼들이 곳곳에서 힘이되어 드리길 바랄뿐이지요...!!
  • ?
    퇴직교사 2015.09.02 13:59
    리더는 하늘이 낸다 하거늘 , 지금의 야당의 행태를 보면 앞이 보이지 않고,
    특히 반기문 총장의 행보를 보면 후년의 밑그림이 나오는데~~~~
    되는것이 중요한게 아니라, 왜 되어야하는지 우리 스스로에게 자문도 해 보고,
    아뭏튼 많은 시간을 요할 것 같습니다.....( 국민들의 의식이 무르익을 때까지.......)

    글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63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826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26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1103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379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998   마니니
10916 아모르 파티... 2 3810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3520   백파
10914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8391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2256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2652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3018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3469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4432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2722   쿠킹호일
10907 단추! 0 2485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4063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2623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5516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2408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2466   쿠킹호일
10901 인생살아 가는데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잡는 15가지 4 3030   백파
10900 꼭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8 7798   백파
10899 단비의 향연 1 2442   쿠킹호일
10898 1 0 2349 2015.07.26(by 산책) 쿠킹호일
10897 초점... 4 5 4693 2017.07.03(by 산책)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