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인생이라는 여행길


2226E64B54128432268155


열살 때는 어디 간다면,
무조건 좋아라 따라 나섰던 나이…
인생은 신기했습니다.

272B994B541284331FB7CD


스무 살 때는 친구들과 함께라면
무엇을 하든 어디를 가든
그냥 좋았던 나이 ....

인생은 무지개였습니다.

2238E34B541284340D5DEB

서른 살 때는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행선지를 묻지 않았던 나이…

인생은 데이트였습니다.

275874475412843432A71C

마흔 살 때는 어디 한번 가려면 애들 챙겨야 하고,
이것, 저것 준비로 걸리적거리는 게 많지만

216F2C475412843510B410

꼭 한번 가보고 말겠다고 다짐했던 나이…
인생은 해외여행을 꿈꾸는 것 같었습니다.

22783E4754128436041358

쉰 살 때는 종착역이 얼마나 남았나,
기차표도 챙기고, 놓고 내리는 물건 없나?

275C8147541284362D34D5

이것, 저것 살피는 나이…
인생은 기차여행 같았습니다.

266345475412843824092D

예순 살 때는 어딜가도 유서 깊은 역사가
먼저 눈에 들어오는 나이…,

인생은 고적답사 여행 같었습니다.

244FC047541284393F85EA

일흔 살 때는 나이, 학벌, 재력, 외모 등
아무 것도 상관없이 어릴 때의 동무를 만나면
무조건 반가운 나이…,

인생은 수학여행입니다.

235EC447541284392BFCA6

여든 살 때는 누굴 찾아 나서기보다는
언제쯤 누가 찾아올까? 기다려지는 나이…
인생은 추억여행입니다.

216D2B475412843B148DAB

아흔살 때는 지금 누굴 기다리십니까?
아니면 어딜 가시려 합니까?

아무도 오지 않고 갈 데도 없는 나이…

인생은 시간여행입니다.

2110634E5412843B24881D

인생이란?
왕복이 없는 승차권 한 장만

손에 쥐고 떠나는 단, 한 번뿐인

여행이었습니다.

271DA14E5412843C12D35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74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930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32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1283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507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4141   마니니
10916 아모르 파티... 2 3820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3524   백파
10914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8396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2260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2662   안영순
» 인생이라는 여행길 5 3029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3481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4436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2730   쿠킹호일
10907 단추! 0 2489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4065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2623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5522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2408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2466   쿠킹호일
10901 인생살아 가는데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잡는 15가지 4 3042   백파
10900 꼭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8 7798   백파
10899 단비의 향연 1 2442   쿠킹호일
10898 1 0 2354 2015.07.26(by 산책) 쿠킹호일
10897 초점... 4 5 4696 2017.07.03(by 산책)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