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삶에 귀감이되는글     ♣◈

 



◐ 나.

남을 나무라는 사람보다 더 무서운 사람은
남을 속이는 사람보다 더 나쁜 사람은
나를 속이는 사람이다.
남을 믿지 못하는 사람보다 더 불쌍한 사람은
나를 믿지 못하는 사람이고
남의 위로를 받지 못하는 사람보다 더 슬픈 사람은
나를 위로하자 못하는 사람이다.

 

◐ 마음과 몸.

마음 두는 곳으로 몸이 간다.
마음을 산에 두면 산으로 몸이 가고
마음을 바다에 두면 바다로 간다.
마음을 좋은 곳에 두면 좋은 곳으로 몸이 가고
마음을 나쁜 곳에 두면 나쁜 곳으로 몸이 간다.
몸은 마음의 그림자다.

◐ 마음과 세상.

개가 이빨을 드러내고 으르렁거리면
고양이는 꼬리를 내리고
개가 꼬리를 내리면 고양이는
이빨을 드러내고 덤벼들 듯
내 마음이 용기를 내어 몽둥이를 들면
세상은 꼬리를 내리고
내 마음이 꼬리를 내리면 세상은
몽둥이를 들고 내게 덤빈다

◐ 만족.

만족이란 놈 꼭 양파처럼 생겼다.
알맹이를 찾으려고 껍질을 까니
알맹이는 안 나오고 껍질만 나온다.
까도까도 알맹이는 없고 껍질뿐이다.
결코 만족은 없고 껍질뿐이다.

◐ 말과 비.

과묵한 남자가 하는 말은 가뭄 뒤의 비와 같고
수다쟁이 여자가 하는 말은 장마 뒤의 비와 같다.

◐ 맛.

단맛은 혀끝에서 느끼고
쓴맛은 혀 뒤쪽에서 느낀다.
신맛과 짠맛은 혀 옆쪽에서 느끼고
우리들 사는 맛은 사랑에서 느낀다.

◐ 맛.

빵 맛을 제대로 느낄 때는
내 몸이 건강하다는 증거지.
과자 맛을 제대로 느낄 때는
내 몸이 건강하다는 증거지.
몸이 아프면 산해진미라도 아무 맛을 못 느껴.
그래 맞아.마음이 아프면 인생사는 맛을 못 느끼듯이.

◐ 맞춤.

내 몸에 맞추어 입는 옷은 입기에 편하고
내 발에 맞추어 신는 신은 신기에 편하지.
내 양에 맞추어 먹는 음식은 속이 편하고
내 형편에 맞추어 사는 삶은 마음이 편하지.

◐ 메아리.

산에는 메아리가 있어
“야호!”라고 외치면 “야호!”라고 대답하고
“미워!”라고 외치면 “미워!”라고 대답하네.
“미안해!”라고 외치면 “미안해!”라고 대답하고
“사랑해!”라고 외치면 “사랑해!”라고 대답하네.
우리들 인정도 메아리 같은 것이 아닐까?
내가 먼저 외치기 나름이니까.
내가 먼저 베풀기 나름이니까.

도둑이 칼을 들고 들어오면
몽둥이를 잡지 말고 냉장고에 있는
시원한 수박을 꺼내면 어떨까 ?
몽둥이를 들면 둘 다 다치지만
수박을 꺼내면 그 칼로 잘라
함께 맛있게 먹을 수 있으니까.

◐ 미련.

밥을 안 먹고 술만 마시는 아빠.
돌이 엄마가 돌이 아빠를 붙들고 애원했다.
“여보, 내 소원이니 제발 밥 좀 먹어요.”
돌이 엄마의 성화에 못 이겨
돌이 아빠는 밥을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저런, 술에다 밥을 말아 먹고 있네.
사람의 미련이란 정말 끊기 어려운 모양이네.

◐ 변명.

한 사나이가 길을 가다 길바닥에 튀어나온
돌멩이에 다리가 걸려 넘어졌다.
같이 가던 사나이가 말했다.
“괜찮아, 실수란 누구나 하는 법이니까.”
이튿날, 사나이는 그 길을 가다
또 그 돌멩이에 걸려 넘어졌다.
같이 가던 사나이가 말했다.
“이봐, 똑같은 실수를 두 번 하는 건
실수가 아니라 잘못이야.”
그러자 그가 말했다.
“아니야. 이번에도 실수야.
어젠 왼쪽 다리가 걸렸고,
오늘은 오른쪽 다리가 걸려 넘어졌거든.”

◐ 보석과 사람.

보석 하나 얻었다고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건 아니다.
보석 하나 잃었다고 평생 불행하게 사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사람 하나 잘 만나 한평생 행복하게 사는 사람도 많고
사람 하나 잘못 만나 한평생 불행하게 사는 사람도 많다.

◐ 보자기와 걸레.

겸손이라는 보자기는 사람들의 결점을 덮고
반성이라는 걸레는 사람들의 잘못을 깨끗이 닦는다.

◐ 부끄럼과 게으름.

지난날의 부끄럼은 부끄럼이 아니고
지난날의 게으름은 게으름이 아니다.
진짜 부끄럼은 지금의 부끄럼이고
진짜 게으름은 지금의 게으름이다.
지금 내가 게으른 줄 알면서 게으름을
고치지 못하는 것이 부끄럼이고
지금 내가 부끄러운 짓을 하면서
빨리 고치지 못하는 것이 게으름이다.

◐ 분 실.

우산을 잘 잃어버리는 사람이 있다.
핸드폰을 잘 잃어버리는 사람이 있다.
자기 것을 챙기지 못한다고 비웃지 말자.
우리 모두 가끔씩 이성과 양심을 잃고 사니까.

◐ 분 실.

우산을 잃었다고 너무 아까워 말자.
누군가가 그 우산을 요긴하게 쓰고 다닐 테니까.
시계를 잃었다고 너무 아까워 말자.
누군가가 그 시계를 소중히 차고 다닐 테니까.
그러나 용기를 잃었을 땐 아까워해야 한다.
빨리 찾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용기란 누가 가져다 쓸 수 없고
놔두면 그대로 사라져 버리니까.

◐ 불쌍해.

인기 없는 연예인 불쌍하고 밑천 없는 장사꾼 불쌍해.
사랑 없는 부부 불쌍하고 용기 없는 젊은이 불쌍해.
갈 곳 없는 노인 불쌍하고 인정 없는 부자 불쌍해.

◐ 불편하다.

모난 마음으로 세상을 사는 사람은
모난 숟가락으로 밥을 먹는 것과 같다.
참 불편하다.
비뚤어진 마음으로 세상을 사는 사람은
비뚤어진 젓가락으로 음식을 집는 것과 같다.
참 불편하다.

◐ 사랑의 꼬리.

진짜 사랑은 긴 꼬리가 있다.
꼬리는 없고 머리만 있는 사랑은 진짜 사랑이 아니다.
떠나가고 나서도 한참 동안 꼬리가 남는 사랑
그 사랑이 진짜 사랑이다.

◐ 삶.

흘러가는 흰 구름 그냥 바라보지만 말고
스스로 한번 그 구름이 되어 흘러가 보자.
흘러가는 강물 그냥 바라보지만 말고
스스로 한번 그 강물이 되어 흘러가 보자.
구름이 되고 강물이 되어 흐르다 보면
이 세상 아름답다는 걸 알게 된다.
비 오는 날 비가 되고 바람 부는 날 바람이 되어 보자.
욕심 버리고 마음 비우면 이 세상 아름답다는 걸 알게 된다.

◐ 싸움

싸움을 하면 옷의 단추만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인격도 떨어지고 싸움을 하면
몸에 상처만 남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마음에도 상처가 남고
싸움을 하면 자기 힘만 소비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시간도 소비되고 싸움을 하면
증오만 남는 것이 아니라 후회도 남는다.

◐ 새와 치타.

새는 가벼워서 공중에 뜨는 것이 아니다
날갯짓을 하기 때문에 뜨는 것이다.
치타는 다리가 길어서 빨리 달리는 것이 아니다.
있는 힘을 다해 달리기 때문에 빨리 달리는 것이다.
무슨 일이든 열심히 최선을 다한다면 남들보다 높이 뜰 수 있고 남들보다 빨리 달릴 수 있다.

◐ 생각.

귀하다고 생각하고 귀하게 여기면 귀하지 않은 것이 없고
하찮다고 생각하고 하찮게 여기면 하찮지 않은 것이 없다.
예쁘다고 생각하고 자꾸 쳐다보면 예쁘지 않은 것이 없고
밉다고 생각하고 고개 돌리면 밉지 않은 것이 없다.

◐ 선택.

빠른 선택이란 ?
가까이 있는 것을 잡는 것이 아니다.
가까이 있으면서도 확실한 것을 잡는 것이다.
정확한 선택이란 ?
좋은 것을 잡는 것이 아니다.
좋으면서도 내게 맞는 것을 잡는 것이다.

◐ 속여도.

무지개가 우리를 속여도 우리는 그 무지개를 좋아하고
그림자가 우리를 속여도 우리는 그 그림자를 달고 산다.
돈이 우리를 속여도 우리는 그 돈을 좋아하고
희망이 우리를 속여도 우리는 그 희망을 끌어안고 산다.

◐ 손님.

눈치를 주어도 가지 않는 손님이 있는가 하면
옷자락을 붙잡아도 뿌리치고 가는 손님이 있다.
미련은 오래 머무는 손님이고 영광은 잠시 왔다 훌쩍 떠나가는 손님이다.

◐ 수첩.

수첩은 이름들이 사는 마을이다.
김씨는 김씨끼리 이씨는 이씨끼리 박씨는 박씨끼리 모여 산다.
어떤 이름은 십 수 년을 터 잡고 살고
어떤 이름은 얼굴도 익히기 전에 떠나 버리고 만다.

◐ 숨어있네.

구름 속에 비가 숨어 있듯이
햇빛 속에 그림자가 숨어 있듯이
편안함 속에 심심함이 숨어 있네.
아쉬움 속에 시원함이 숨어 있네.
자랑 속에 부끄럼이 숨어 있네.
칭찬 속에 질투가 숨어 있네.
그리고 또 사랑 속에 미움이 숨어 있네.

◐ 쓰레기와 보물.

욕심은 쓰레기와 같다.
버리고 나면 마음이 개운하다.
양심은 보물과 같다.
잃고 나면 마음이 무겁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4263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의 진짜엄마와 가짜엄마 ( 중도정당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바른정당의 연대.통합에 대한 ) new 2 215   화이부동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624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559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836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847   퇴직교사
10921 읽을수록 여운이 있는 좋은 글 1 1585   백파
10920 이 나라의 유일한 희망 0 1730   산책
10919 우리는 어떤 안보관을 가져야 하는가? 2 1454   개똥철학
10918 이순신 장군의 11가지 생활신조 3 3022   백파
» 삶에 귀감이 되는 글 4 2454   백파
10916 아모르 파티... 2 2799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2347   백파
10914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6636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1794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1853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2174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2713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3283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2149   쿠킹호일
10907 단추! 0 2025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3428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2242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4383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1985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1920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