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순신 장군의 11가지 생활신조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② 머리가 나쁘다고 말하지 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둘의
                        늦은 나이에야 겨우 합격했다.

 

                    ③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마라.
                        나는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④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마라.
                      나는 불의한 직속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하지 마라.
나는 평생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받았다.

 

 

 

 

 


            ⑥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마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에야 마흔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⑦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 마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세 번 싸워 스물세 번 이겼다.

 

                ⑧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을 갖지 마라.
                    나는 끊임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⑨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마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열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⑩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 마라.
                 나는 스물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⑪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마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4289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의 진짜엄마와 가짜엄마 ( 중도정당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바른정당의 연대.통합에 대한 ) new 2 230   화이부동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648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565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845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858   퇴직교사
10921 읽을수록 여운이 있는 좋은 글 1 1585   백파
10920 이 나라의 유일한 희망 0 1731   산책
10919 우리는 어떤 안보관을 가져야 하는가? 2 1454   개똥철학
» 이순신 장군의 11가지 생활신조 3 3027   백파
10917 삶에 귀감이 되는 글 4 2454   백파
10916 아모르 파티... 2 2800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2349   백파
10914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6639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1795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1853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2178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2716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3283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2149   쿠킹호일
10907 단추! 0 2025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3428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2242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4383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1985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1924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