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북한의 도발로 국내외 상황이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새누리당은 원칙과 일관성을 주장하고 있으나 새정치민주

연합은 대화와 타협을 강조하고 있다.하지만 대화와 타협은 상대방이 그런 자세를 가졌을 때만 통하는 협상이다.  우리는 그간 북한의 행태로 봤을때 대화와 타협이 과연 먹혀 들것인가하는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봐야한다. 매일 뒷통수만 맞는데 무슨 대화와 타협이 필요한가이다. 개인적인 생각인지는 몰라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주장하는 단순한 대화와 타협은 현실성이 상당히 떨어

진 생각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반대하는 사람들도 있을지 모르지만... 왜냐하면 싸움은 항상 상대방이 있기 마련이다. 상대방에게

좋게 대하면 좋은 결과가 있기 보다는 오히려 역이용 당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에 야당에서의 목소리는 대부분의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한다. 그래서 새정치연합은 맨날 2등만 하는것 아닌지 곰곰이 되집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민주주의는 대대수의

국민들이 보편적으로 생각하는것을 실현해 나가는 과정이다. 하지만 새정치연합은 일부 덜떨어진자들의 생각이 여과없이 발표되어 국민들 입장에서는 과연 새정치연합이 수권정당의 면모를 갖췄는지 의구심이 많은것이 사실이다. 금번 북한이 남북대화를 제의해온 이유는 이제는 예전과같은 방식이 통하지 않는다는것을 인지 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경제와 그밖의 다른것은 제외하고  현 정부의 대북정책은 상당히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북한이 경제력이 월등한 대한민국을  함부로 건드렸다간 지구상에서 영원히 사라질수 있다는것을 정확히 인식시켜야한다. 우리는 세상을 살면서 싸우면서 친해지는 친구들을 종종 본다. 물론  견원 지간 처럼 평생 원수처럼 살아가는 경우도 있지만... 남북대화가 잘 진행되어 통일된 조국을 기대해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5 49 104263 2017.07.03(by 비회원(guest))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국민의당의 진짜엄마와 가짜엄마 ( 중도정당 국민의당과 개혁보수 바른정당의 연대.통합에 대한 ) new 2 215   화이부동
오름 국민의당이여, 26.7%(4.13총선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635만표이상?)과 51.1%(국민의당대표선거, 안 철수 지지율 )의 지지를 국민눈높이 혁신정치로 받들어라 4 624   화이부동
오름 바른 정당 탈당 사태를 보면서 무엇보다 호남 중진들의 거시적 담대함과 포용력이 절실한 시기... 3 559   크리스
오름 드디어. 안의. 시그널이 왔다! 좌고 우면 말라! 1 2 836 2017.11.08(by 화이부동) 퇴직교사
오름 청원서 내용이네요! 2 847   퇴직교사
10921 읽을수록 여운이 있는 좋은 글 1 1585   백파
10920 이 나라의 유일한 희망 0 1730   산책
» 우리는 어떤 안보관을 가져야 하는가? 2 1454   개똥철학
10918 이순신 장군의 11가지 생활신조 3 3022   백파
10917 삶에 귀감이 되는 글 4 2451   백파
10916 아모르 파티... 2 2799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2347   백파
10914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6636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1794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1853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2174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2713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3283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2149   쿠킹호일
10907 단추! 0 2025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3428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2242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4383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1985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1920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