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자이의"(敎子以義)

 호조판서 김좌명이 하인 최술을
서리로 임명해 중요한 자리를 맡겼다.

얼마 후 과부인 그의 어머니가 찾아와
그 직책을 떨궈 다른 자리로 옮겨달라고 청했다.

이유를 묻자 어머니가 대답했다.
"가난해 끼니를 잇지 못하다가
대감의 은덕으로 밥 먹고 살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중요한 직책을 맡자 부자 집에서 사위로

데려갔습니다.
그런데 아들이 처가에서 뱅엇국을 먹으며
맛이 없어 못 먹겠다고 합니다.
 
열흘 만에 사치한 마음이 이 같으니
재물을 관리하는 직무에 오래 있으면
큰 죄를 범하고 말 것입니다.

외아들이 벌 받는 것을 그저 볼 수 없습니다.
다른 일을 시키시면서 쌀 몇 말만 내려주어 굶지

않게만 해주십시오".
김좌명이 기특하게 여겨 그대로 해주었다.

 '일사유사(逸士遺事)'에 나온다.

정승 남재의 손자 남지가 음덕으로 감찰이 되었다.
퇴근하면 할아버지가 그날 있었던 일을 자세히 물었다.
 
 오늘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하급 관리가 창고에서 비단을 슬쩍 품고 나오기에
다시 들어가게 했습니다.
세 번을 그랬더니 그제야 눈치를 채고
비단을 두고 나왔습니다".

할아버지가 말했다.
"너같이 어린 것이 관리가 되었기에 매번 물어
득실을 알려 했던 것인데, 이제 묻지 않아도 되겠다."

국조인물지(國朝人物志)'에 있다.

자식이 윗 사람에게 잘 보여

월급 많이 받는 좋은 직장에 취직했다.

동네방네 자랑하고 다녀도 시원찮은데,
자식의 마음이 그새 교만해진 것을 보고
어미가 나서서 그 자리를 물려주기를 청했다.

어린 손자가 못 미더워 날마다 점검하던 할아버지는
손자의 심지가 깊은 것을 보고서야 마음을 놓았다.

어미는 자식이 죄짓게 될까 걱정했고,
할아버지는 손자가 집안과 나라에 누를 끼칠 것을

염려했다.

자식이 올바른 길로 가게 가르치기(敎子以義)가

쉽지 않다.

잘못을 저질러 혼이라도 내면
부모가 학교로 찾아가 선생을 폭행하고 난동을 부린다.

떼돈 번 부모가 수억원짜리 스포츠카를 사주고,
자식은 그 차를 몰고 나가 남의 목숨을
담보로 도심에서 광란의 질주를 벌인다.

발 좀 치우라고 했다가 지하철에서
20대가 80대 노인에게 쌍욕을 해댄다.
눈에 뵈는 것이 없다.
 
무슨 이런 세상이 있는가.
이렇게 막 자라 제 몸을 망치고,
제 집안을 말아먹고,
나라에 독을 끼친다.

 
밖에서 하는 행동거지를 보면
그 부모가 훤히 다 보인다.


-조선일보에서 발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5017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3205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62046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64592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2495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64865   꾀꼬리
10952 기로에 서다 6 3 3354 2017.07.03(by 다산제자) 산책
10951 ♣내 안에 미움을 만들지 마세요♣ 1 3363   백파
10950 신당 창당- 한 지지자의 소회 3 11 6658 2017.07.03(by 비회원(guest)) 냥냥
10949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이 뭘까? 0 5185   쿠킹호일
10948 독재자의 18번 -플레지비트-문재인의 재신임 3 7840   냥냥
10947 몰카 犯罪, 같은 장면 찍어도 처벌 다르다는데 0 3105   백파
10946 노부부의 잦은 , 서로다툼에 대한 나쁜 기억 때문 3 4666   백파
10945 걷히는 베일 4 4039   산책
10944 나를 성숙시켜 주신 기도 2 4027   쿠킹호일
10943 매 맞는 남편들이여 술 끊고 돈 벌어라! 0 8807   백파
10942 ♣ 마주보고 살아갔으면 ♣ 1 4 4149 2015.09.17(by 익자삼우) 백파
10941 건망증 없애는 6가지 방법 2 3084   백파
10940 바로 그거예요.오늘 안철수 의원이 제기한 거당적 혁신논쟁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3 3324   개똥철학
10939 초가을 햇볕 하루 30분 쬐야 뼈건강에 좋다 2 2513   백파
10938 어쩌다 어른 "엄마는 어른이지만 아빠는 아니다?" 0 4013   백파
10937 문재인의 결단과 문제의식을 보는 심정 6 3353   산책
» "교자이의"(敎子以義) 0 3999   백파
10935 男과 女, 서로의 반쪽 아닌 적? 이성 잃은 ‘이성 혐오 시대’ 0 10025   백파
10934 아름다운 메일(e-mail)문화를 위한 노력 0 3143   백파
10933 본인들만 모르고있다. 1 5 4846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