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건망증 없애는 6가지 방법
 

가스는 잠구고 나왔나? 휴대폰을 냉장고에 깜박.......뇌 양쪽에 있는 ‘해마’가 핵심 키워드. 직경 1cm, 길이 10cm 정도의 오이처럼 굽은 해마에는 우리가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이 모두 저장된다.

하지만 해마의 뇌 신경세포는 태어 나는 순간부터 조금씩 파괴되기 시작해, 20세 이후엔 그 속도가 급격히 빨라진다. 1시간에 약 3600개의 기억 세포들이 사라진다고 한다. 하지만 이 속도를! 늦출 방법은 있다.

1. 뇌혈류증가, 걷기

미국 일리노이대 의대 연구팀이 평균적인 뇌 크기를 가진 사람 210명에게 1회 1시간씩, 1주일에 3회 빨리 걷기를 시키고, 3개월 뒤 기억을 담당하는 뇌세포의 활동 상태를 조사 했더니, 자신의 연령대 보다 평균 세 살 ! 어린 활동력을 보였다.

연구팀은 걷기 운동을 하면 운동 경추가 자극돼 뇌 혈류가 두 배로 증가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동영 교수는 “혈류 공급이 원활! 玖 뇌세포를 죽이는 호르몬이 줄어 뇌가 훨씬 복합적이고 빠른 활동을 수행해 낼 수 있다. 이런 운동은 장기적으로 기억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2. 기억 수용체 자극, 와인

뉴질랜드 오클랜드의대 연구팀은 하루 1~2잔의 와인이 기억력을 크게 향상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뇌에는 NMDA라는 기억을 받아들이는 수용체가 있는데, 이것이 알코올에 민감하게 반응해 활성화된다는 것이다. 건국대병원 신경과 한설희 교수는 “소량의 알코올은 NMDA를 자극할 뿐 아니라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도 좋게 한다.

특히 적포도주의 항산화 성분은 뇌세포 파괴도 동시에 막아줘 기억력을 증대시켜준다. 그러나 하루 5~6잔 ! 이상의 과도한 음주는 오히려 뇌세포를 파괴시켜 기억력을 감퇴시킨다”고 말했다.

3. 중추신경 흥분제, 커피

프랑스국립의학연구소 캐런리치 박사가 65세 이상 성인 남녀 7000명을 대상으로 4년 동안 연구한 결과, 커피를 하루 세 잔 이상 마신 그룹은 한 잔 정도 마신 그룹에 비해 기억력 저하 정도가 45% 이상 낮았다.

캐나다 오타와대 연구팀이 1991~1995년 4개 도시 6000여 명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카페인을 꾸준히 섭취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기억력 테스트에서 평균 31%가량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신경과 고재영 교수는 “커피의 카페인 성분은 중추신경을 흥분시켜 뇌의 망상체(의식조절장치)에 작용해 기억력을 높여준다”고 말했다.

4. 스트레스 호르몬 감소, 잠

미국의 정신의학자 스! 쉼宙弱 2000년 《인지신경과학지》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지식을 자기 것으로 만들려면 지식을 습득한 날 최소 6시간을 자야 한다. 수면전문 병원 예송수면센터 박동선 원장은 “수면 중 그날 습득한 지식과 정보가 뇌 측두엽에 저장된다. 특히 밤 12시부터는 뇌세포를 파괴하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졸이 많이 분비되므로 이때는 꼭 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5. 기억을 돕는 노력, 메모

우리 뇌의 장기기억(오랫동안 반복돼 각인된 것) 용량은 무제한이다. 하지만 단기기억(갑자기 외운 전화번호, 그 날의 할 일의 목록, 스쳐 지나가는 상점 이름 등)의 용량은 한계가 있다. 한림대 강동성심병원 정신과 연병길 교수는 “기억세포가 줄어든 ! 育括 하루 일과나 전화번호 등은 그때그때 메모하는 것이 좋다. 오래 외울 필요 없는 단기기억들이 가득 차 있으면 여러 정보들이 얽혀 건망증이 더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6. 기본 기억력 향상, 독서

치매 예방법으로 알려진 화투나 바둑보다 독서가 더 기억력 유지에 좋다. 경희대병원 연구팀이 바둑, 고스톱, TV 시청, 독서 등 여가 생활과 치매와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독서를 즐기는 노인의 치매 확률이 가장 적었다. 바둑이나 고스톱의 치매 ! 예방효과는 거의 없었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는 “독서를 하면 전후 맥락을 연결해 읽게 되므로 단기 기억을 장기기억으로 전환시키는 과정을 반복해서 훈련하게 돼 기억력 증진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옮겨온 글)

?img=%2B%2FndFxpq16UqF4M9hAnrM63SKxU9MoU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4546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7901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04768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48767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416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48773   화이부동
10960 대한민국 고장난 저울 연예 결혼, 출산, 인간관계, 주택구입, 희망, 꿈 포기한 7포세대의 2 3909   백파
10959 정감록이 예언한 십승지 2 13597   백파
10958 설 곳 없어진 ‘가부장’… 돈만 주는 아버지서 놀아주는 아빠로 1 4061   백파
10957 기자회견전문(야당이 집권하려면 부패와 단호히 싸워야합니다 ) 10 5656   일파만파
10956 가족의 의미 2 4448   백파
10955 명절에 가장 싫은 사람 1위 1 7544   백파
10954 인간의 다섯 가지 욕구 行政學에서 2 10330   백파
10953 나 와 남 0 3671   쿠킹호일
10952 기로에 서다 6 3 3807 2017.07.03(by 다산제자) 산책
10951 ♣내 안에 미움을 만들지 마세요♣ 1 3803   백파
10950 신당 창당- 한 지지자의 소회 3 11 7142 2017.07.03(by 비회원(guest)) 냥냥
10949 생명보다 더 귀한 것이 뭘까? 0 5777   쿠킹호일
10948 독재자의 18번 -플레지비트-문재인의 재신임 3 8437   냥냥
10947 몰카 犯罪, 같은 장면 찍어도 처벌 다르다는데 0 3527   백파
10946 노부부의 잦은 , 서로다툼에 대한 나쁜 기억 때문 3 5294   백파
10945 걷히는 베일 4 4397   산책
10944 나를 성숙시켜 주신 기도 2 4346   쿠킹호일
10943 매 맞는 남편들이여 술 끊고 돈 벌어라! 0 9662   백파
10942 ♣ 마주보고 살아갔으면 ♣ 1 4 4595 2015.09.17(by 익자삼우) 백파
» 건망증 없애는 6가지 방법 2 3394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94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