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 의원님이 칭노의 파당적 온정주의에 쩔은 부패문제를 지적한 것은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시원한 문제제기였다.

 

여기에 문재인 대표는 " 당에 늦게 들어와 사정을 잘 모를 것"이라고 안 의원님의 문제제기를 일축했지만, 과연 '잘 아는 사람들'이 당을 운영한 결과가 어떤지는 국민 모두가 아는 일이다.

 

문 대표는 또한 천정배 의원을 무례하다고 비난했는데, 누가 무례한 건지는 잘 모르겠다.

같이 하기 어려워 이별을 고하고 새로 출발하는 개업식에 가서, 축하한다는 소리는 못한다 할지라도,  옛날로 돌아가자고(통합하자고) 떼를 쓴다면 누가 무례한 것인가?

 

앞으로가 문제다. 안 의원님은 자신이 제기하는 문제를 현실적으로 이루어내려 노력해야 한다. 나와 같은 외부자의 입장에서 새정련을 비판하는 것과, 안 의원님이 문제를 제가히는 것은 천지차이다.

 

당 내에서 동조자를 만들고, 그들과 함께 당헌당규를 변경하려 실질적으로 노력하지 않는다면 안 의원님의 문제제기 역시 인기를 의식한 진정성 없는 문제제기일 뿐이라고 인식될 뿐이다.

 

한 가지 제안을 한다면, 원 스트라이크 아웃은 시원하기는 하지만, 너무 유연성이 없는 것 같다. 전과가 있다 해도 출마할 수 있는 기회마저 박탈하는 것은 너무 청교도적이다.  어차피 현재의 공천 과정에서는 당원과 국민의 선택과정을 거쳐야 할 텐데, 모두에게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옳지 않을까?

 

물론 비례대표나 전략적 공천의 경우에는 국민이 판단할 기회가 없으므로, 애초에 안 의원님이 제기한 방식을 따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안 의원님이 당내의 다른 분들과 밥을 먹는 기회를 많이 갖기 바란다. 박영선, 최재천, 추미애 등등은 물론 심지어 칭노 중의 합리적인 분들과도, 나아가서 손학규나 유승민 같은 당밖의 정치인들과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5829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9373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6955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211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9820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2653   꾀꼬리
10972 엄마의 걸음마 0 4688   백파
10971 문제는 문재인대표가 공천권을 포기하고 호남에 출마하여 정정 당당하게 평가 받아야한다. 비겁하게 굴지말고... 1 7 5251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0970 설악산 25일 첫 단풍 다음달 18일쯤 절정 1 4752   백파
10969 독선.아집.꼼수의 리더쉽 - `폭스바겐`꼴이 될 수 있다 7 4 4996 2015.09.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68 '더' 1 3479   쿠킹호일
10967 기러기들의 지혜 1 4760   백파
10966 소식하면 오래 산다’는 말 진짜였네…‘장수 비결’ 원리 알고보니 1 4817   백파
10965 내년 총선에 대한 생각 5 3272   뒤뜰
» 실천이 따르지 않으면 도루묵 3 2454   뒤뜰
10963 중국 시진핑주석 부인 펑리위안이 여자들에게 해준 조언! 12 26671   백파
10962 성공한 삶을 사는 비결 1 2 3321 2015.09.26(by 교양있는부자) 백파
10961 박찬종전의원의 정풍운동을 반면교사로 삼아라 2 2 382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60 대한민국 고장난 저울 연예 결혼, 출산, 인간관계, 주택구입, 희망, 꿈 포기한 7포세대의 2 3581   백파
10959 정감록이 예언한 십승지 2 13093   백파
10958 설 곳 없어진 ‘가부장’… 돈만 주는 아버지서 놀아주는 아빠로 1 3695   백파
10957 기자회견전문(야당이 집권하려면 부패와 단호히 싸워야합니다 ) 10 5212   일파만파
10956 가족의 의미 2 3903   백파
10955 명절에 가장 싫은 사람 1위 1 7170   백파
10954 인간의 다섯 가지 욕구 行政學에서 2 9647   백파
10953 나 와 남 0 3234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