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을 찍은 이후로는 투표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오세훈 사퇴 후 박원순 시장을 한 번 찍었고, 저번 대선 문재인 후보를 한 번 찍었다.

 

투표하지 않았던 이유는 간단하다. 동지를 적으로 만드는 칭노들의 탁월한 재주에 넘어가지 않기 위해, 다른 방법이 없었던 것이다. '투표하지 않는 자 불평하지도 말라'는 유시민류 그룹의 선동을 볼 때마다 헛웃음이 났다.

 

박원순 시장을 찍은 이유는 박영선 때문이다. 이승엽에게 400호 홈런을 맞아줬던 어느 투수의 심정으로 박영선이 단일화에 나선다는  느낌이었기 때문이다. 안철수의 양보와 박영선의 희생이라... 어쩔 수 없이 투표장에 나갔다.  나는 한 표지만 비싼 유권자다^^.

 

문재인 후보를 찍은 이유는, 단일화 과정에서 특정 정치사이트에 안철수 후보에 대한 지지표명을 했기 때문이다. 입장 바꿔 생각해서(물론 안 후보로 단일화됐을 때 문 지지자들이 과연 안 후보를 찍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믿음이 크지 않지만) 할 수 없이 투표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강금실 전 법무장관이 서울시장에 나왔던 선거다. 주변 사람들이 다 그런 사람들이라 이야기를 듣다 보면 강금실이 이길 것 같은 착각마저 들었다. 내 느낌으로는 아무리 해도 이길 수가 없는 선거였는데. 나는 결국 투표하지 않았고 투표결과는 더불스코어였다.

 

이때 느낀 감정이 ' 이 분들은 민심을 모르는 것이 아니고 민심을 무시한다'는 거였다.

 

상황은 그때와 비슷한 것 같다.

 

광주에서 지고 관악에서 지는 새정련이 어디서 표를 얻어 총선을 이기겠다는 건지? 대안이 없다는변명으로 아무 변화의 노력도 시도하지 않고 죽는 시간을 연장하고 있다. 당의 근본적 변화를 시도하는 노력이 뒤따라도 뭔가 민심의 이동이 이루어질까 말깐데...

 

과연 문재인 이하 칭노들은 역사 앞에 그 결과를 책임질 수 있을 것인가? 그럴 리가 없다. 열린우리당의 민심 이반을 누가 책임졌던가. 다 우매한 백성 탓이지.

 

아무튼 내 생각에 내년 총선은 지금 식으로 가서는 상상을 초월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다. 친노 비노 할 것 없이, 심지어 안 의원님마저 당선을 보장할 수 없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5830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9387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6957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2135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983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2679   꾀꼬리
10972 엄마의 걸음마 0 4690   백파
10971 문제는 문재인대표가 공천권을 포기하고 호남에 출마하여 정정 당당하게 평가 받아야한다. 비겁하게 굴지말고... 1 7 5255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0970 설악산 25일 첫 단풍 다음달 18일쯤 절정 1 4752   백파
10969 독선.아집.꼼수의 리더쉽 - `폭스바겐`꼴이 될 수 있다 7 4 4997 2015.09.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68 '더' 1 3479   쿠킹호일
10967 기러기들의 지혜 1 4760   백파
10966 소식하면 오래 산다’는 말 진짜였네…‘장수 비결’ 원리 알고보니 1 4817   백파
» 내년 총선에 대한 생각 5 3272   뒤뜰
10964 실천이 따르지 않으면 도루묵 3 2456   뒤뜰
10963 중국 시진핑주석 부인 펑리위안이 여자들에게 해준 조언! 12 26672   백파
10962 성공한 삶을 사는 비결 1 2 3324 2015.09.26(by 교양있는부자) 백파
10961 박찬종전의원의 정풍운동을 반면교사로 삼아라 2 2 382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60 대한민국 고장난 저울 연예 결혼, 출산, 인간관계, 주택구입, 희망, 꿈 포기한 7포세대의 2 3581   백파
10959 정감록이 예언한 십승지 2 13093   백파
10958 설 곳 없어진 ‘가부장’… 돈만 주는 아버지서 놀아주는 아빠로 1 3695   백파
10957 기자회견전문(야당이 집권하려면 부패와 단호히 싸워야합니다 ) 10 5212   일파만파
10956 가족의 의미 2 3903   백파
10955 명절에 가장 싫은 사람 1위 1 7170   백파
10954 인간의 다섯 가지 욕구 行政學에서 2 9647   백파
10953 나 와 남 0 3234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