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계 최대 목조건축물 `"진리의 성전" ◎`

무려 30년간 공사가 진행중인 세계 최대 목조 건축물인 '진리의 성전(Sancturay of Truth).

90%이상 공정을 마친 이 목조 조각 건축물은 지금도 공사중이다.

137437024C857297283918

1981년 부터 파타야 북쪽 바다에 건설중인 목조건축물 진리의 성전은 ‘나무궁전’이라고도 불리운다. 높이 105m, 넓이 사방 100m, 건물을 떠받들고 있는 기둥만 170개 이상, 건물의 총 무게는 1만톤, 오직 나무로만 만들어진 건물. 29년째 공사중이지만 앞으로 영원히 공사해야 할 곳. 왜 바닷가에, 그것도 부식되기 쉬운 나무로 이런 무모한 작업을 시작했을까는 종교와 신앙에 대한 이해 없이는 쉽게 답할 수 없을 것이다.

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교사원과는 다른 이 곳은 하나의 예술작품이자 한 개인의 종교관을 반영한 개인성전이라고도 할 수 있는 곳이다. 진리의 성전은 렉 위리야판(Lek Viriyaphan.쿤렉)이라는 이름의 사업가의 개인적인 노력과 투자에 의해 만들어지게 되었다. 그는 태국과 아시아의 가치들이 서양의 그것에 의해 영향받고 바뀌는 것을 보고 더 늦기 전에 아시아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들어보자고 결심했고 진리의 성전이 바로 그것이다.

127961014C8573A0242875

137961014C8573A0257950

그는 고대도시 무앙보란과 2003년 12월 문을 연 코끼리 박물관의 설계자이기도 하다. 이 사원은 1981년 첫공사를 시작한 이래 지금도 공사중이며 현재 90% 정도의 공정을 마쳤다고 한다. 하지만, 이 공사에 완공은 의미가 없어보인다. 나무는 바닷바람에 의해 끊임없이 부식하고 있으며 진리의 성전 안에서 생활하는 200여명의 인부들은 이 끝도 없는 공사에 청춘을 바치고 있다. 몇해전 쿤렉은 공사의 끝을 보지 못하고 사망했고 지금은 아들인 쿤위짠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

진리의 성전은 모두 3개의 출입문을 통해 성전의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데, 3개의 문은 모두 각기 태국, 중국, 힌두, 크메르 양식으로 지어진 것이다. 크메르관, 힌두관, 태국관, 중국 대승불교관으로 불리우는 건물들은 각각의 종교관과 건축양식을 반영하고 있고, 동양의 대표적 네 종교는 건물 가운데 돔에서 하나로 만난다. 종교는 물론 물, 물, 바람, 흙 세계를 이루는 4요소를 나타내기도 하는 이 네 건물이 한 곳에서 만나는 것은 동양적 가치관과 종교간의 화합, 나아가 인류의 화합을 나타낸다는 것은 쉽게 짐작할 수 있는 사실이다.

종교에 특별히 관심이 없다고 할지라도 진리의 성전을 방문할 가치는 충분히 있어 보인다. 동양인의 피에 거부할 수 없이 흐르고 있는 동양철학을 표현해 놓은 이 건축물 앞에 서면 그 규모에서 한 번 놀라고, 한 개인이 가진 신념 앞에서 다시 한 번 놀라게 된다.

100년 이상된 티크, 마호가니, 나왕 등의 원목을 조각해 이어붙인 건축물은 바닷바람에 의해 끊임없이 색깔이 변하고 부식된다. 한쪽이 완성되면 한쪽은 ?어가고 건축과 보수가 동시에 이루어진다. 이 무모한 작업은 종교적 신념 없이는 불가능한 작업이다. 돈을 받고 일한다고는 하지만 7,000바트 정도의 월급(숙련공의 경우)으로는 그 안에서 결혼을 하고 자식을 낳고 가족을 이루며 늙어가는 인부들의 인생을 설명하기 어렵다.

종교적 이해를 바탕으로 하지 않더라도 세월에 따라 변해가는 나무에서 느껴지는 냄새와 은은한 색감, 바닷바람과 만나 오묘한 분위기를 내는 시원한 공간은 서양의 거대한 건축물에서는 느낄 수 없는 동양의 신비를 느낄 수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인부들이 일하고 있는 조각하는 곳에서는 관광객들도 직접 연장을 가지고 나무조각을 해 볼 수 있는데 자신이 조각한 일부가 성전의 한 부분을 이룬다고 생각하면 영광스런 기분마저 든다.

이 곳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을 보면 얼마만큼의 대작업인지 알게 된다.

1647B6104C8574DE58C540

1747B6104C8574DE596558

호수 건너편으로 새로 지은 식당이 있어 이 곳에서 음료나 식사를 할 수 있다. 태국음식을 취급하는데 맛과 서비스 모두 만족할만한 수준이다. 저녁 6시가 넘으면 안으로 들어가지는 못하는 대신 성전안에 불을 켜서 밖에서도 구경할 수 있도록 해 두었다. 저녁 때 식당에서 세트메뉴를 판매하는데 전통음악과 쇼를 보여준다.
식당에서 불켜진 성전을 볼 수 있지만 꼭 성전 안에 들어가서 구경하길 권한다. 겉에서 보는 것보다 안에서 보는 것이 훨씬 감동적이다.

입구에 도착하면 말마차로 전망대까지 공짜로 데려다 준다. 입구 앞에 사륜모터 바이크가 있어서 입구 앞을 한바퀴 돌아볼 수 있다. 가격은 150바트.

진리의 성전은 파타야 북쪽 나클루아 Naklua 쏘이 12 안쪽에 있다. 썽태우를 타고 찾아갈 경우에는 태국어로 ‘프라삿마이’라고 하면 알아듣는다. 파타야 시내에서 100바트 정도면 간다. 직접 찾아가기보다는 시내에 있는 여행사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개인 입장료가 500바트로, 여행사에 투어를 신청하면 교통비를 포함해 500바트로 가격이 같다. 여행사 투어로 가면 호수에 있는 돌고래쇼를 보여주기도 한다.

(나무조각품을 만들고 있는 인부들)

134815104C8575A839F322

124815104C8575A93A5E93

134815104C8575A93B1CF0

144815104C8575A93C3FE1

154815104C8575A93D106C

144815104C8575AA3EB42A

154815104C8575AA3F6E41

144815104C8575AA405897

164815104C8575AB4131FA

174815104C8575AB4289FA

184815104C8575AB43503A

204815104C8575AC44FA02

114815104C8575AC452A8C

124815104C8575AC468CE8

134815104C8575AC47B1D7

144815104C8575AC48C826

164815104C8575AD49E993

144815104C8575AD4A609B

154815104C8575AD4BF602

164815104C8575AD4C114E

14270C114C8575E54AEB9A

15270C114C8575E54B5480

16270C114C8575E54C3E82

18270C114C8575E64D4FA8

19270C114C8575E64E834B

20270C114C8575E64FC04E

출처/지구촌365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5750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8966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6875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1255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895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1810   꾀꼬리
10992 안녕하세요!여러분 오늘첫출근했심다.오래전부터 안아모였고요,실은pc와 트윗이 왕초보 수준이라 여태껏 참여못해심다.잘부탁함다! 1 1 2723 2017.07.03(by 익자삼우) BaeksejiBackseJi
10991 지금의 나 2 3742   쿠킹호일
10990 함께 걷는 길 1 2769   산책
10989 다음달 2일은 ‘노인의 날’이다 나이 많을수록 '신발' 반드시 신어보고 사세요 2 4407   백파
10988 계단 오르기와 건강수명 4초 2 6175   백파
10987 국회정개특위 똑바로 해라 2 1 2991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86 공직선거법 제16조(피선거권) - - - 반기문유엔사무총장의 경우와 관련하여 2 1 8414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85 송호창은 정치감각이 없는 것인가 ? 무책임의 大家 문재인을 도와주는 사람인가 ? 3 10 242197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0984 새누리당의 추석현수막 슬로건이? 2 3567   다산제자
10983 지혜로운 여자 3 4961   백파
10982 을미년(2015년) 안님 추석 메세지 전문입니다 1 7 4532 2015.09.2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81 누구나 '99881234' 꿈꾸지만 대부분 '질질 끄는 죽음' 1 5710   백파
10980 100세 이상 노인들의 비결은 비빔밥 1 2 4051 2015.09.27(by 다산제자) 백파
10979 `한국식 상향공천제`가 바람직하다 6 4 4017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78 차례상 차림, 家家禮(가가례)라지만 기본 원칙은 있어요 1 4420   백파
10977 아름다운 황금들판 1 3367   백파
10976 사랑하려거든 1 3491   백파
10975 어쩌자는 것인가? 3 4 4285 2015.09.27(by 다산제자) 산책
» 세계 최대 목조건축물 `"진리의 성전" 1 15031   백파
10973 ☞♥...엄앵란과 김지미의 삶의 비교.!...♥☜ 16 29352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