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죽음에서 배운다] 12. 죽어가는 과정

질병·성격·신념 따라 '죽음궤도' 달라져 

입력 : 2015-09-24 [20:09:35] | 수정 : 2015-09-24 [20:09:35] | 게재 : 2015-09-25 (25면)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x.gif
[죽음에서 배운다] 12. 죽어가는 과정
  •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 전하고 싶은 말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x.gif
20150924000246_0.jpg
▲ 죽어가는 과정을 연구한 학자들에 의하면 많은 사람은 '단기적이고 갑작스럽게' 보다는 '질질 끄는 유형'의 죽음궤도를 가진다고 한다. 사진은 부산의 한 요양병원 내부. 부산일보DB
 
lg.php?cppv=1&cpp=gvkHn3xydXRJREc4SGNSQ3 match.aspx?c=10&uid=http%3a%2f%2fdis.cri
자는 잠에 가고 싶다'나 '99881234'는 사실 모든 어르신이 소망하는 것이다. 질질끄는 죽음에 대한 심리적 저항이라고나 할까. 그러나 실제 죽어가는 과정을 연구한 학자들에 의하면 많은 사람은 '단기적이고 갑작스럽게' 보다는 '질질 끄는 유형'의 죽음궤도를 가진다고 한다.
 
죽음(death)과 죽어감(dying)은 다르다. 죽음은 살아있는 영역이 아니지만, 죽어감은 죽어가는 과정으로 즉 살아가는 과정이다. 그래서 죽어감이란 살아있음에서 숨이 끊어질 때까지로, 이 시기를 '죽음궤도'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어떤 사람의 죽음궤도는 느리게 형성되고 어떤 사람은 매우 급작스럽게 발생하는데 이를 결정하는 것은 질병 종류, 환자의 성격, 죽음에 대한 태도(철학)라고 알려져 있다.

돌봄과 부양의 문제는 주로 이 만성적이면서 장기간 유형에 해당한다. 이런 경우 본인과 가족은 가장 '적절한 죽음'이 어떤 죽음이어야 하는 가에 대한 성찰이 필요하다.

배가 항구에서 등대를 보고 안착하듯 나의 죽음도 바라보고 갈 등대가 필요하며, 이 가상의 등대 설정이 바로 죽음을 목전에 둔 사람들이 생각하는 미래의 일인 것이다. 이런 과정에 충실하면 '적절한 죽음'이 선택된다. 

더는 살 수 없을 것 같다는 진단을 받고, 특히 급성으로 단기간에 죽어가는 사람은 공포와 불안감을 표현하며 자기 죽음을 수용하기가 매우 어렵다. 우리가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어떤 사건에 직면하면 누구나 부인하거나 분노한다. 이런 방어적 심리 상태는 죽음을 앞두고도 예외는 아니다. 반드시 순차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점점 현실을 직시하고 타협과 우울의 상태를 가지면서 드디어 수용하지 않으면 안 되는, 때로는 흔쾌히 수용하는 단계에 이른다. 이 과정에 대해 우리는 '나쁜 죽음', '좋은 죽음'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한 사람의 죽어가는 과정에 대해 분석하기도 한다.

좋은 죽음은 살아온 모습이 잘 마무리되는 죽음을 말한다. 사랑하는 누군가가 임종을 지켜주는 죽음, 부모 노릇 다하고 죽는 죽음, 고통 없는 죽음, 준비된 죽음 등이 좋은 죽음을 설명하는 핵심 단어다.

우리는 죽음을 예측할 수는 있다. 하지만, 언제 어떤 모습으로 나의 죽어가는 과정(죽음궤도)이 드러날지는 아무도 모른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질병, 성격, 죽음태도(신념, 철학)가 나의 죽어가는 과정을 결정짓는다고 볼 때, 질병은 건강 관리로 최대한 조절하고, 신념과 철학은 보다 의미 있는 삶을 살려고 노력하는 데에서 형성된다. 지금 내가 어떻게 살고 있는가가 나의 죽음의 질을 결정한다고 생각하면, '지금, 여기'가 매우 소중하다고 느껴질 것이다.
  
 
이기숙  
 
전 신라대 교수 국제죽음교육전문가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03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7014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3704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065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824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1493   화이부동
10982 을미년(2015년) 안님 추석 메세지 전문입니다 1 7 5299 2015.09.2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 누구나 '99881234' 꿈꾸지만 대부분 '질질 끄는 죽음' 1 7057   백파
10980 100세 이상 노인들의 비결은 비빔밥 1 2 5083 2015.09.27(by 다산제자) 백파
10979 `한국식 상향공천제`가 바람직하다 6 4 4878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78 차례상 차림, 家家禮(가가례)라지만 기본 원칙은 있어요 1 5276   백파
10977 아름다운 황금들판 1 4139   백파
10976 사랑하려거든 1 4309   백파
10975 어쩌자는 것인가? 3 4 5208 2015.09.27(by 다산제자) 산책
10974 세계 최대 목조건축물 `"진리의 성전" 1 16616   백파
10973 ☞♥...엄앵란과 김지미의 삶의 비교.!...♥☜ 16 31765   백파
10972 엄마의 걸음마 0 5579   백파
10971 문제는 문재인대표가 공천권을 포기하고 호남에 출마하여 정정 당당하게 평가 받아야한다. 비겁하게 굴지말고... 1 7 6095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0970 설악산 25일 첫 단풍 다음달 18일쯤 절정 1 5575   백파
10969 독선.아집.꼼수의 리더쉽 - `폭스바겐`꼴이 될 수 있다 7 4 5993 2015.09.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68 '더' 1 4382   쿠킹호일
10967 기러기들의 지혜 1 5500   백파
10966 소식하면 오래 산다’는 말 진짜였네…‘장수 비결’ 원리 알고보니 1 5729   백파
10965 내년 총선에 대한 생각 5 4262   뒤뜰
10964 실천이 따르지 않으면 도루묵 3 3156   뒤뜰
10963 중국 시진핑주석 부인 펑리위안이 여자들에게 해준 조언! 12 28721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