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이 많을수록 '신발' 반드시 신어보고 사세요

  •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 2015.09.30 16:02

다음달 2일은 ‘노인의 날’이다. 고령화사회에 접어들면서 노인의 건강과 삶의 질에 대한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 과거에는 생명과 직결된 질병 치료에 주력했다면 최근에는 생명을 위협하는 중병이 아니더라도 미관상 문제가 되거나 생활에 불편함을 주는 질환도 적극 치료하는 추세다. 생활의 불편을 덜어 삶의 질을 높이는 대표적인 치료가 휜 엄지발가락(무지외반증)을 교정하는 치료다. 통계에 따르면 70대 무지외반증 환자 증가율이 모든 연령층 가운데 가장 높다. 무지외반증 치료는 관절척추 건강을 위해 권장된다. 장기간 방치 시 무릎 관절이나 허리 등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발바닥 발바닥/사진=조선일보 DB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무지외반증 환자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환자 수는 40~60대 환자의 비율이 높지만 증가율은 60대 이상에서 가파르다. 70대 환자 증가율이 81.8%(10만 명 당 환자수 77명->140명)로 모든 연령층 가운데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남성이81.0%, 여성이 82.5% 증가해 남녀 간에 차이는 거의 없었다. 70대 다음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인 연령대는 80대 이상(56.4%), 60대(42.5%) 순이었다.평균 연령 73.62세 노인 189명 모두에게서 한 가지 이상 족부 문제 확인됐으며 무지외반증 발병률은 무려 82.5%라는 국내 연구 결과도 있다.

이에 대해 부평힘찬병원 서동현 부장은 “노인 무지외반증 환자가 증가하는 것은 질환이 갑자기 늘어난 것이 아니라 과거에는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했다가 뒤늦게 치료를 시작하는 환자가 많은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며 “무지외반증을 치료하면 ‘예쁜 발’을 갖게 될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무릎이나 허리 질환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발가락이 15도 이상 휘어진 경우에 무지외반증으로 진단한다. 가족력이 있는 경우 무지외반증 위험이 높으며 발볼이 좁고 꽉끼는 신발을 오래 신은 사람에게 많이 나타난다. 무지외반증이 생기면 엄지발가락 관절이 튀어나와 신발에 닿아 통증이 생긴다. 신발에 계속 부딪히면 관절 돌출 부위가 두꺼워지고 염증이 생긴다. 엄지발가락 변형으로 엄지발가락이 두 번째 발가락과 엇갈리거나 두 번째 또는 세 번째 발가락, 발바닥에 굳은 살이나 통증이 생길 수 있다. 통증 때문에 바른 자세로 걷기 어려워 오래 걸으면 쉽게 피로해진다.

무지외반증의 진행을 늦추거나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을 편하게 해야 한다. 신발을 살 때 예전에 신던 신발 크기 그대로 사는 경우가 많은데 나이가 들수록 반드시 신어보고 사야 한다. 나이가 들면 바닥의 아치를 지지해 주는 인대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발 길이나 발 폭이 늘어나는 경우가 많다. 발 신발은 발볼이 넓고 밑창 쿠션이 충분한 것이 좋다. 발가락으로 수건이나 바둑알을 집어 올리기, 양쪽 엄지발가락 사이에 고무밴드를 끼우고 당기기, 발바닥으로 병굴리기 등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 외출 후에는 따뜻한 물로 족욕을 해주는 것도 좋다.


?img=%2BsYdFxpq16ioF6JShAnrMqI4KAEXF6trK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5035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9187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631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7433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25861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9698   마니니
10997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1 1706   백파
10996 미국 미래학자가 꼽은 ‘황금알’ 후보 18 2 2365   백파
10995 1976년 11월에는 공사 흔적이 여의도 지하 벙커 40여년만에 최초 공개 1 0 4511 2015.10.03(by 다산제자) 백파
10994 헌법개정하여 제왕적 대통령 출현을 막자 1 1761   다산제자
10993 메세지응답 2 6 2844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10992 안녕하세요!여러분 오늘첫출근했심다.오래전부터 안아모였고요,실은pc와 트윗이 왕초보 수준이라 여태껏 참여못해심다.잘부탁함다! 1 1 1766 2017.07.03(by 익자삼우) BaeksejiBackseJi
10991 지금의 나 2 2304   쿠킹호일
10990 함께 걷는 길 1 1666   산책
» 다음달 2일은 ‘노인의 날’이다 나이 많을수록 '신발' 반드시 신어보고 사세요 2 3228   백파
10988 계단 오르기와 건강수명 4초 2 4913   백파
10987 국회정개특위 똑바로 해라 2 1 1747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86 공직선거법 제16조(피선거권) - - - 반기문유엔사무총장의 경우와 관련하여 2 1 6930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85 송호창은 정치감각이 없는 것인가 ? 무책임의 大家 문재인을 도와주는 사람인가 ? 3 10 131654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0984 새누리당의 추석현수막 슬로건이? 2 2413   다산제자
10983 지혜로운 여자 3 3539   백파
10982 을미년(2015년) 안님 추석 메세지 전문입니다 1 7 3602 2015.09.2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81 누구나 '99881234' 꿈꾸지만 대부분 '질질 끄는 죽음' 1 4171   백파
10980 100세 이상 노인들의 비결은 비빔밥 1 2 2963 2015.09.27(by 다산제자) 백파
10979 `한국식 상향공천제`가 바람직하다 6 4 283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78 차례상 차림, 家家禮(가가례)라지만 기본 원칙은 있어요 1 3172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