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의도 비밀 벙커’ 직접 가보니…5m 지하에 180평 공간 ‘우아’

등록 :2015-10-01 15:46수정 :2015-10-01 23:05

 

여의도 지하 벙커 40여년만에 최초 공개
50㎝ 두께 콘크리트가 감싼 180평 공간
1970년대 후반 박정희 대통령 때 만들어진듯
내달 10일부터 선착순 예약제로 시민 공개
1일 공개된 서울 여의도 지하벙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1일 공개된 서울 여의도 지하벙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이곳은 잊힌 공간이었다. 2005년 서울 여의도버스환승센터 공사 중 우연히 발견된 지하 벙커의 존재는 그때까지만 해도 아무도 몰랐다. 서울시가 과거 문서를 뒤져봤지만 어디에도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았다.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다 문을 닫아둔 지 어느새 10년. 서울시는 구조상 문제점을 해결하고 석면 등을 철거한 뒤인 1일 오전, 지하 벙커 문을 열고 기자들에게 내부 출입을 허용했다.

 

여의도버스환승센터 한쪽에 놓인 계단을 따라 5m 아래 지하로 내려가봤다. 10m 이상 너비에 길이가 50m에 이르는 595㎡(180평) 규모의 거대한 공간이 펼쳐지자 ‘우아’ 하는 탄성이 터져나왔다.

 

거대한 홀 한쪽에는 66㎡(20평) 크기의 방이 연결돼 있었다. 호피무늬 소파가 놓여 있고 개인용 화장실과 샤워장도 따로 설치돼 있었다.

 

1일 공개된 서울 여의도 지하벙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1일 공개된 서울 여의도 지하벙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천장과 바닥, 벽체는 모두 50㎝ 두께의 단단한 콘크리트로 감싸여 있었다. 서울시가 조사를 위해 구멍을 뚫어보니 조그만 틈새(공극)조차 없는 조밀한 콘크리트가 드러났다. 지표면에서 2.2m 아래에 설치된 콘크리트 벽체는 폭격을 막을 수 있도록 설계된 것으로 보인다.

 

이곳은 언제, 왜 만들어졌을까. 서울시가 항공사진을 분석해보니, 1976년 11월에는 공사 흔적이 없지만 1977년 11월 사진엔 벙커 출입구가 눈에 띈다. 서울시는 이를 토대로 1976년 말이나 1977년 초에 조성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976년 8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 미군 장교 2명이 북한군에 의해 숨져 전쟁 발발 직전까지 가는 등 당시 한반도엔 군사적 긴장이 극도로 높았다.

 

여의도 지하벙커 내부 구조. 여의도버스환승센터로 내려가면 160평에 달하는 거대한 홀과 함께 20평짜리 방을 볼 수 있다. 아이에프시(IFC)몰과 신한금융투자 건물로 나갈 수 있는 출입구도 있지만, 지금은 폐쇄돼 있다.
여의도 지하벙커 내부 구조. 여의도버스환승센터로 내려가면 160평에 달하는 거대한 홀과 함께 20평짜리 방을 볼 수 있다. 아이에프시(IFC)몰과 신한금융투자 건물로 나갈 수 있는 출입구도 있지만, 지금은 폐쇄돼 있다.
여의도 지하벙커의 위치. 여의도버스환승센터로 내려가면 160평에 달하는 거대한 홀과 함께 20평짜리 방을 볼 수 있다. 아이에프시(IFC)몰과 신한금융투자 건물로 나갈 수 있는 출입구도 있지만, 지금은 폐쇄돼 있다.
여의도 지하벙커의 위치. 여의도버스환승센터로 내려가면 160평에 달하는 거대한 홀과 함께 20평짜리 방을 볼 수 있다. 아이에프시(IFC)몰과 신한금융투자 건물로 나갈 수 있는 출입구도 있지만, 지금은 폐쇄돼 있다.
이곳의 위치는 당시 국군의 날 행사 사열대 단상 바로 밑이다. 지금 여의도공원이 된 이곳은 당시엔 5·16광장이라 불렸는데, 국군의 날 행사와 같은 초대형 행사가 자주 열렸다. 유사시 북한의 공격에 대비해 박정희 전 대통령 등 정부 요인들의 대피소로 만들어졌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66㎡짜리 방은 박 전 대통령의 집무실로 추정된다.

 

여의도 지하벙커 단면도. 지하 벙커는 2.2m의 흙더미 아래에 50㎝ 두께의 단단한 콘크리트가 감싸고 있는 모습이다. 콘크리트 단면을 잘라보니 작은 틈새(공극)조차 찾아볼 수 없었다고 한다. 그만큼 강도가 매우 높다는 뜻이다.
여의도 지하벙커 단면도. 지하 벙커는 2.2m의 흙더미 아래에 50㎝ 두께의 단단한 콘크리트가 감싸고 있는 모습이다. 콘크리트 단면을 잘라보니 작은 틈새(공극)조차 찾아볼 수 없었다고 한다. 그만큼 강도가 매우 높다는 뜻이다.
이 공간은 이달 1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선착순 예약제를 통해 총 40회에 걸쳐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이후 1년간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활용 방안을 모색해 2016년 10월1일 정식으로 개방된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시민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아 냉전의 유산을 문화시설 등으로 꾸며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음성원 기자 esw@hani.co.kr
?
  • ?
    다산제자 2015.10.03 18:47
    차제에 추가 발견되었다는 남침용 땅굴이 있다는 소문이 사실이라면 국민들에게 공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4541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7896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04749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4872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410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48718   화이부동
11000 맹사성의 자만 1 3785   백파
10999 노년에 외롭지 않으려면 이성 친구와 ‘우정의 동거’ 하세요”인생 아는 60… 75세가 좋을 때 3 11173   백파
10998 19세기 사람들이 꿈꾼 '100년 후 세계는'? 1 9489   백파
10997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1 3149   백파
10996 미국 미래학자가 꼽은 ‘황금알’ 후보 18 2 3816   백파
» 1976년 11월에는 공사 흔적이 여의도 지하 벙커 40여년만에 최초 공개 1 0 7125 2015.10.03(by 다산제자) 백파
10994 헌법개정하여 제왕적 대통령 출현을 막자 1 3421   다산제자
10993 메세지응답 2 6 4592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10992 안녕하세요!여러분 오늘첫출근했심다.오래전부터 안아모였고요,실은pc와 트윗이 왕초보 수준이라 여태껏 참여못해심다.잘부탁함다! 1 1 3203 2017.07.03(by 익자삼우) BaeksejiBackseJi
10991 지금의 나 2 4287   쿠킹호일
10990 함께 걷는 길 1 3303   산책
10989 다음달 2일은 ‘노인의 날’이다 나이 많을수록 '신발' 반드시 신어보고 사세요 2 4968   백파
10988 계단 오르기와 건강수명 4초 2 6792   백파
10987 국회정개특위 똑바로 해라 2 1 3576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86 공직선거법 제16조(피선거권) - - - 반기문유엔사무총장의 경우와 관련하여 2 1 9010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0985 송호창은 정치감각이 없는 것인가 ? 무책임의 大家 문재인을 도와주는 사람인가 ? 3 10 25323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0984 새누리당의 추석현수막 슬로건이? 2 4109   다산제자
10983 지혜로운 여자 3 5498   백파
10982 을미년(2015년) 안님 추석 메세지 전문입니다 1 7 4909 2015.09.2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981 누구나 '99881234' 꿈꾸지만 대부분 '질질 끄는 죽음' 1 6428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