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세기 사람들이 꿈꾼 '100년 후 세계는'

로봇청소기와 고래버스… 전투기와 장갑차
20151005001795_0_99_20151005132007.jpg?t
20151005002109_0_99_20151005132007.jpg?t
100여년 전 사람들이 꿈 꾼 2000년 지구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기술 발전으로 인류 모두가 행복한 유토피아였을까, 아니면 탐욕이 빚어낸 디스토피아의 세계일까.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4일(현지시간) 19세기 프랑스 작가들이 그린 2000년 지구의 풍속화 수십장을 공개했다. 이들 그림은 1900년 파리 세계박람회장에 ‘100년 후 세계는’이라는 주제로 전시된 작품들이다. 장마크 꼬테 등 당대 유명 화가들이 참여했다. 

20151005002112_0_99_20151005132007.jpg?t
대체적으로 유토피아에 대한 기대가 컸다. 기술의 발달로 해양과 우주 여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농사와 미용, 양복 재단 등은 자동 기계가 인간의 수고를 덜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늘에선 공중부양 택시가 운행되고, 2000년 경찰·소방관들은 날아다닐 수 있는 장치를 통해 업무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20151005001796_0_99_20151005132007.jpg?t
20151005002114_0_99_20151005132007.jpg?t
20151005002115_0_99_20151005132007.jpg?t
20151005001776_0_99_20151005132007.jpg?t
고래가 끄는 버스를 타고 바다 속 구경에 나선 그림도 흥미롭다. 로봇청소기와 헬기, 장갑차, 전투기에 대한 상상도 이때 선을 보였다. ‘공중부양전’이라는 제목의 그림을 보면 고무풍선 모양의 거대한 항공모선에서 해상 전투함을 향해 폭탄을 떨어뜨리는 장면이 나온다. 군인들이 날카로운 충돌용 톱니를 단 장갑차를 타고 총질을 해대는 모습도 눈에 띈다.

20151005001773_0_99_20151005132007.jpg?t
디스토피아적 상상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게 2000년 교실 풍경이다. 교사가 단상에서 교과서를 기계에 넣고 있는데 이 기계 전선은 머리에 주입식 장치를 단 학생들과 연결돼 있다. WP는 “100년 전 사람들이 오늘날 풍경을 거의 정확하게 예측했다는 게 놀랍다”며 “당대 사람들은 이들 그림에 힌트를 얻어 비행선 제작 등에 나서기도 했다”고 전했다. 박람회 직후 그림엽서 등으로 제작된 전시품들은 퍼블릭도메인리뷰(http://publicdomainreview.org/collections/france-in-the-year-2000-1899-1910)에서도 소개돼 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img=%2BXKdFxpq16Ump6tZhAnrKqvlKqu%2FMx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1145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통합 열차!!!!! 1 new 2 354 2018.01.19(by 비회원(guest)) 퇴직교사
오름 한반도의 변즉생( 건강한 3당제빅뱅: 국민통합당과 낡은 양당 ) 3 566   화이부동
오름 이것도. 정답이지요~~~ 2 1313   퇴직교사
오름 27일.28일.29일.30일의 통합찬반투표 이후 합의이혼이 차선의 대책아닐까 3 3 1634 2017.12.26(by 부싯돌) 화이부동
오름 통합 찬반 투표에서 승리하면 그다음 순서는 호남 반대파 중진들과는 결별의 수순으로 빨리 옮겨가야 한다. 5 2 2083 2017.12.29(by 화이부동) 크리스
11015 훈민정음에 없던 띄어쓰기 탄생의 비밀 1 3230   백파
11014 시어머니를 며느리 삼는 상상력 0 2311   백파
11013 안사모 2016춘계 산행을 제언합니다 3 7 3132 2017.07.03(by 푸르른영혼) 다산제자
11012 잘 다루면 약, 시달리면 독 0 1080   백파
11011 남자 가을만 되면 외로워지는 이유 1 1517   백파
11010 몇 번을 읽어도 좋습니다 1 3 1789 2017.07.03(by 꾀고리) 백파
11009 남북한 언어비교 0 1449   백파
11008 한국관광공사 사진 공모전 수상작 1 6 2988 2017.07.03(by 쿠킹호일) 백파
11007 자연이 만들어낸 바위의 형태 1 3 1666 2015.10.08(by 다산제자) 백파
11006 노후 준비… 현금 10억보다 중요한 세가지 1 7 4116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11005 컴퓨터 아주 잘 하시는 분 계신가요?(해킹관련) 1 1 1530 2015.10.08(by 다산제자) phrygia
11004 이러다 화성에서 출마하게 생긴 문재인 4 1979   뒤뜰
11003 박근혜 대통령의 약한 고리는 유승민이다 9 3925   뒤뜰
11002 국민경선 좋기만 한 것일까? 1 2 1217 2015.10.08(by 다산제자) 산책
11001 “난 늙었어” 생각하면 두뇌 능력 갑자기 뚝↓ 1 1247   백파
11000 맹사성의 자만 1 1570   백파
10999 노년에 외롭지 않으려면 이성 친구와 ‘우정의 동거’ 하세요”인생 아는 60… 75세가 좋을 때 3 4843   백파
» 19세기 사람들이 꿈꾼 '100년 후 세계는'? 1 3846   백파
10997 내 인생에 가을이 오면 1 1016   백파
10996 미국 미래학자가 꼽은 ‘황금알’ 후보 18 2 1789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633 Next
/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