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가 한상복의 여자의 속마음]<136>시어머니를 며느리 삼는 상상력

한상복 작가

입력 2015-10-10 03:00:00 수정 2015-10-10 03:00:00

1444281681_news_banner_image_0.jpg
1444281681_news_banner_image_1.jpg
1444281681_news_banner_image_2.jpg

1369204799_news_banner_image_5.jpg

  

‘어머님은 내 며느리’라는 드라마가 화제란다. 제목부터 어이가 없다.

방송사의 소개를 보니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뒤바뀐 고부 사이, 며느리로 전락한 시어머니와 그 위에 시어머니로 군림하게 된 며느리가 펼치는 관계 역전의 드라마’라고 한다. 여전히 뭔 소린가 싶어 그간의 내용을 추려 보았다. 

막장 시월드에서 갑질하던 시어머니(어린 나이에 결혼한)와 아들 내외가 있었다. 아들이 죽고 며느리는 손자를 데리고 재혼을 한다. 시어머니도 망나니 재벌 3세(창업자 딸의 아들)를 꼬드겨 결혼에 성공한다. 

그런데 하필이면 며느리가 재혼한 새 남편이 그 재벌 창업자의 숨겨진 늦둥이 아들임이 밝혀진다. 따라서 시어머니와 며느리였던 두 사람이 각자 재혼을 통해 조카며느리와 시외숙모 사이로 다시 만나게 된 셈이다. 

악역 시어머니는 일곱 살이나 속였던 나이는 물론이고 요조숙녀 행세까지 탄로 나며 자기 무덤을 파게 된다. 망나니 재벌 3세가 그녀를 다그치며 시청자를 대신해 황당무계함을 표현해준다. “너, 며느리한테 숙모님이라 부르고 손자한테 형수님 소리를 들은 것이냐? 무슨 이런 콩가루 집안이 다 있냐?”  

지상파에서 아침에 방송되는 이 드라마의 시청률은 15%에 이른다. 거의가 여성인 시청자들의 반응은 “욕하면서 자꾸 보는 꿀재미”다. 그런데 아무리 막장이라고 해도 며느리와 시어머니가 입장이 뒤바뀐다는 설정은 보고 또 봐도 경이로울 따름이다. 남자들에게는 없는 상상력이다. 

남자들에게 장유유서는 어떻게 해볼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그러나 여성들 사이에선 이 개념이 다르다. ‘나이 순’의 질서도 언제든 결혼 한 방으로 간단히 뒤집히곤 하는 게 오랜 세월 동안 그들의 세계였다. 

며느리를 얻는 시어머니들은 속으로 바짝 긴장한다. 친인척의 주목을 받으며 새로 등장한 젊은 여성에게 위협을 느끼는 게 자연스러운 본능이다. 아이 엄마 모임에서도 언니 동생처럼 좋아 죽는 사이로 보인들 집에 돌아오면 좋게 말해 ‘그 여자’다.

힘과 실력, 연륜 등으로 상하를 겨루는 남자의 세계는 오히려 승부가 간단하다. 반면 여자의 세계에선 위아래 없이 모든 분야에 걸쳐 일일이 길고 짧은 것을 재봐야 한다. 져도 수긍하지 않으며 이겨도 안심하지 못한다. 그런 감정싸움을 평생에 걸쳐 이어간다.

“여자들의 그런 걸 내가 왜 쓸데없이 알아야 하느냐”며 화를 내는 친구가 간혹 있다. 집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것을 모르는 한, 여자들 틈바구니에서 왜 당하는지도 모르고 한없이 휘둘린다.

왜 그런지 이해하면 최소한 옆으로 한 발짝 물러설 수 있는 여유는 가질 수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28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877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620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534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877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756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030 애니깐 봐줘” 이래도? 캣맘 사건후 초등생 집단 성추행 조사中 1 0 4334 2015.10.20(by 퇴직교사) 백파
11029 人生을 爲한 智慧로운글 3 1677   백파
11028 묵자의 가르침 2 6 3922 2015.10.18(by 익자삼우) 백파
11027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대기 정체로 인한 10월 첫 주의보"…발령 지역은? 0 3441   백파
11026 오늘부터 '지연이체제' 시행, 어떻게 사용하나? 2 2168   백파
11025 혹시, 당신도 치매? 1 1499   백파
11024 2012대선개표 부정은 기우라고 본다 1 2 1741 2017.07.03(by 퇴직교사) 다산제자
11023 경복궁 집옥재에 모였던 잊혀진 근대 0 2273   백파
11022 정신병원에 감금된 男, 56시간 만에 탈출…배후는 ‘아내’였다 0 1872   백파
11021 속담 한마디... 2 2084   쿠킹호일
11020 죽기 전 소원 1 1508   백파
11019 아름다운 코스모스꽃길 느껴 보세요 0 1501   백파
11018 안의원 보좌진들은 정치적 감각이 둔감한가? 2 2 1976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17 대구 사문진 나루터 (화원 유원지) 0 3491   백파
11016 땔감·빨래판으로 쓰이던 ‘목판’이 세계기록유산 됐다 0 1247   백파
11015 훈민정음에 없던 띄어쓰기 탄생의 비밀 1 4091   백파
» 시어머니를 며느리 삼는 상상력 0 2656   백파
11013 안사모 2016춘계 산행을 제언합니다 3 7 3481 2017.07.03(by 푸르른영혼) 다산제자
11012 잘 다루면 약, 시달리면 독 0 1256   백파
11011 남자 가을만 되면 외로워지는 이유 1 1846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