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신병원에 감금된 男, 56시간 만에 탈출…배후는 ‘아내’였다

신나리 기자

입력 2015-10-14 21:30:00 수정 2015-10-14 21:33:43

1444788689_news_banner_image_0.jpg

1444788689_news_banner_image_2.jpg
1360111581_news_banner_image_5.jpg
1369204799_news_banner_image_5.jpg

  

2010년 5월, 경기 이천시에 있는 정신병원에서 퇴원수속을 마친 김모 씨(59)에게 병원 주차장에서 장정 3명이 느닷없이 달려들었다. 이들은 김 씨를 붙잡아 넘어뜨리고 도복 끈으로 손발을 묶은 뒤 강제로 구급차에 밀어 넣었다. 2시간 뒤 김 씨가 도착한 곳은 충북 보은군의 한 정신병원. 병원 직원은 “조용히 들어가자, 너 하나 죽어도 표시나지 않아”라고 위협해 김 씨를 폐쇄병동에 넣었다. 낯선 병원에 감금된 김 씨는 이틀 뒤 밤 10시경 병원 3층 흡연실에서 뛰어내려 납치 56시간 만에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했다.

납치 및 감금의 배후에는 놀랍게도 김 씨의 아내 A 씨(51)가 있었다. A 씨는 김 씨가 납치되는 과정을 주차장에서부터 지켜봤고 폐쇄병동 직원들에게 남편의 격리를 신신당부해 둔 터였다. 남편과의 이혼 협의에서 유리한 조건을 이끌어내려 기획한 범행이었다.

2007년 결혼한 두 사람은 남편이 그 해 알코올 의존증과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고, 폭력성향을 보이자 관계가 틀어졌다. 3년 뒤 별거한 이들은 이혼과 재산분할 협의를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A 씨는 시어머니를 찾아가 이혼 협의 중인 사실을 숨기고 “남편이 술을 많이 마시고 치료를 받지 않는데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고 결혼 생활을 계속 하고 싶다”고 속여 입원 동의서를 받아냈다. 수년째 왕래가 없던 시어머니는 며느리 말만 믿었다.

정신병원에 남편을 넣을 수 있는 서류를 구비하자 A 씨는 응급이송업자 B 씨를 불러 남편을 경기 이천시의 정신병원에 넣었다. 하지만 개방병동으로 외부와의 통신연락은 가능했던 이곳에서 김 씨가 이혼 협의 중인 사실을 병원 측에 알리며 법적 구제신청을 하자 아내는 B 씨에게 폐쇄 병동을 찾아달라고 요구한 뒤 납치를 지시했다. 폐쇄병동을 갖춘 충북 보은군의 정신병원 담당의사에게는 “남편이 과대망상에 성 중독증이 있다”고 부풀려 말했고, 의사는 김 씨의 주치의와 상의 한 번 없이 폐쇄병동 입원 조치를 내렸다. 심지어 당뇨증세가 있는 김 씨가 먹어서는 안 되는 정신분열증 치료제까지 처방하기도 했다.

김 씨는 탈출 직후 A 씨를 상대로 이혼소송을 내 갈라섰지만 불법 감금 사실이 확정되지 않아 부인 A 씨에게 재산 분할로 23억 8000만 원과 위자료 4000만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둘 사이에 낳은 7살짜리 아들의 양육권도 빼앗겼다. 그러나 이혼 판결이 확정되고 나서 A 씨와 B 씨를 상대로 형사고소를 했고, 이들은 1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김 씨는 두 사람과 충북 보은의 정신병원을 상대로 민사소송도 제기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6부(부장판사 윤강열)는 “아내가 남편을 감금해 신체의 자유를 침해했고, 응급환자 이송업무 종사자는 환자의 상태를 제대로 판단해 감금이 되지 않도록 할 주의의무를 위반했으며 병원은 적법절차에 의하지 않은 감금 및 강제 입원조치로서 불법 행위를 저지른 점이 인정된다”며 “함께 위자료로 230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14일 밝혔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3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01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62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34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80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01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030 애니깐 봐줘” 이래도? 캣맘 사건후 초등생 집단 성추행 조사中 1 0 4326 2015.10.20(by 퇴직교사) 백파
11029 人生을 爲한 智慧로운글 3 1672   백파
11028 묵자의 가르침 2 6 3904 2015.10.18(by 익자삼우) 백파
11027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대기 정체로 인한 10월 첫 주의보"…발령 지역은? 0 3435   백파
11026 오늘부터 '지연이체제' 시행, 어떻게 사용하나? 2 2160   백파
11025 혹시, 당신도 치매? 1 1497   백파
11024 2012대선개표 부정은 기우라고 본다 1 2 1731 2017.07.03(by 퇴직교사) 다산제자
11023 경복궁 집옥재에 모였던 잊혀진 근대 0 2273   백파
» 정신병원에 감금된 男, 56시간 만에 탈출…배후는 ‘아내’였다 0 1872   백파
11021 속담 한마디... 2 2080   쿠킹호일
11020 죽기 전 소원 1 1502   백파
11019 아름다운 코스모스꽃길 느껴 보세요 0 1478   백파
11018 안의원 보좌진들은 정치적 감각이 둔감한가? 2 2 1973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17 대구 사문진 나루터 (화원 유원지) 0 3484   백파
11016 땔감·빨래판으로 쓰이던 ‘목판’이 세계기록유산 됐다 0 1247   백파
11015 훈민정음에 없던 띄어쓰기 탄생의 비밀 1 4086   백파
11014 시어머니를 며느리 삼는 상상력 0 2632   백파
11013 안사모 2016춘계 산행을 제언합니다 3 7 3476 2017.07.03(by 푸르른영혼) 다산제자
11012 잘 다루면 약, 시달리면 독 0 1246   백파
11011 남자 가을만 되면 외로워지는 이유 1 1846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