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국민체조를 의무적으로 했었죠..

 

국민체조 시작하며 구령소리가 나면 길가다가도 마춰하던 체조

 

기억나시죠 ? 분명 이런 시절이 우리들에게 있었습니다

 

 

청계천 판자촌 뒷골목이라네요..

 

하꼬방촌 루핑집들

 

 

5.60년대 어딜가나 볼수있는 거리와 전경

 

이 등에 업힌 어린이와 엄마가 빈민국 한국을 경제대국으로 이끈 주역들이지요

 

 

요사이 TV속 동남아의 가난한 골목같네요

 

 

 

 

 

판자촌들 그래도 즐겁게 뛰노는 어린이들

 

행복하냐고 물어본다면 행복하다고 할겁니다

 

세계 최빈민국 '방글라데시'가 행복감 세계 일위라고 하는걸 볼때 ...

 

 

이 판자촌에도 방을 얻고저 하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소개해주고 몇푼이라도 벌자고 여기에도 복덕방은 존재 했겠지요 ?

 

 

전농동 제방길입니다

 

이때만 해도 그 알량한 자전거도 흔치않던 시절

 

 

 

어린 시절 추억의 군것질

 

 

 

그래도 벌어보자고 노점상을 차려놓고

 

 

가난해도 머리를 상투틀지 못하기에 깍아야하기에

 

여기에도 이발소는 존재한답니다

 

 

이 어린이들이 지금은 나이가 5.6.70대가 되였겠지요

 

 

가난하여 학교에 못가는 아이들을 위해 공민중학교 같은곳이 생겨나고

 

검정고시를 치뤄 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했지요

 

 

지긋지긋한 물지게 지고 나르기

 

 

 

중량천 판자촌 철거 시작 그래도 이곳 떠나면 어디가서 살라고

 

끝까지 버티고있는 소수에 판자촌 실태

 

이곳에서 살던 사람들이 이주하여 성남 대단지가 형성됨

 

 

중량천은 썩을대로 썩어 악취가 만연하고 어느 생명체도 살아있지 않은 하천

 

요즘 중량천엔 장미꽃이 천국을 이루고 하천엔 잉어떼와 피라미떼들이

 

다모여 제식훈련을 받고있으니 세상 참 많이 변햇지요 ?

 

니다.

 

 

청계천 봉제공장의 누이들..

 

저 열악한 환경에서 전태일 열사가 분신했죠..

 

 

삽입곡 이미자 노래 영화주제가

 

[저강은 알고있다]원곡입니다

 

 

신문잡지 가판대 경찰 단속 중

 

 

이때만해도 제법 잘 지여놓은 청량리역앞 대왕코너앞

 

이건물이 그땐 불도 잘 나드니만 사람도 꽤나죽고

 

 

 

저 시절이 눈에 선한데....

 

지금은 경제적으로 더 부유해졌는데

 

그만큼 더 행복해 졌을까요?

 

한번 뒤돌아 봅시다


?img=%2BsbdFxpq16U%2FFAUZhAnrMqvZKrMwFo%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246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192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251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588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3404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4870   화이부동
11032 [뉴스레터 10]생각하고 행동하며 꿈을 키우는 청소년을 위해 0 5163   백파
» 문화재감 우리는 이렇게 살았습니다 꼭 보세요 후회하십니다 1 2786   백파
11030 애니깐 봐줘” 이래도? 캣맘 사건후 초등생 집단 성추행 조사中 1 0 5886 2015.10.20(by 퇴직교사) 백파
11029 人生을 爲한 智慧로운글 3 3121   백파
11028 묵자의 가르침 2 6 7649 2015.10.18(by 익자삼우) 백파
11027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대기 정체로 인한 10월 첫 주의보"…발령 지역은? 0 4729   백파
11026 오늘부터 '지연이체제' 시행, 어떻게 사용하나? 2 3371   백파
11025 혹시, 당신도 치매? 1 2498   백파
11024 2012대선개표 부정은 기우라고 본다 1 2 2854 2017.07.03(by 퇴직교사) 다산제자
11023 경복궁 집옥재에 모였던 잊혀진 근대 0 4193   백파
11022 정신병원에 감금된 男, 56시간 만에 탈출…배후는 ‘아내’였다 0 2911   백파
11021 속담 한마디... 2 3505   쿠킹호일
11020 죽기 전 소원 1 2652   백파
11019 아름다운 코스모스꽃길 느껴 보세요 0 2322   백파
11018 안의원 보좌진들은 정치적 감각이 둔감한가? 2 2 3321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17 대구 사문진 나루터 (화원 유원지) 0 5983   백파
11016 땔감·빨래판으로 쓰이던 ‘목판’이 세계기록유산 됐다 0 2167   백파
11015 훈민정음에 없던 띄어쓰기 탄생의 비밀 1 5047   백파
11014 시어머니를 며느리 삼는 상상력 0 4001   백파
11013 안사모 2016춘계 산행을 제언합니다 3 7 5001 2017.07.03(by 푸르른영혼)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