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감동적인 이야기  

 

 

2309ED395615AF0F04A8A9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부딪혔는데,

부인을 돌보지 않고 혼자 도망쳤을 때,

부인이 마지막에 한 말은.....?

 

 


한쌍의 부부가 유람선에서 해상재난을 당했는데,
구조정에는 자리가 하나 밖에 없었다.

이 때 남편은 부인을 남겨두고 혼자 구조선에 올랐고
부인은 침몰하는 배 위에서 남편을 향해 소리쳤다.


선생님은 여기까지 얘기하고는 학생들에게 질문했다.

 "여러분, 부인이 무슨 말을 했을까요?"

학생들은 모두 격분하여 말하기를,
"당신을 저주해요. 내가 정말 눈이 삐었지!!"


이때 선생님은 한 학생은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그 학생에게 다시 물었더니,

그 학생은,
"선생님, 제가 생각했을 때,
부인은 아마 이렇게 말했을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 잘 부탁해요"


선생님은 깜짝놀라며 물었다.

"너 이 얘기 들어봤니?"

학생은 머리를 흔들며,
"아니요. 그런데 제 모친이 돌아가실 때
아버지한테 이렇게 말했어요."

선생님은 감격해 하며,

"정답이다."

그리고 이야기를 계속 이어 나갔습니다.


배는 침몰했고 남편은 집으로 돌아와 딸을 잘 키웠고,
몇년 후 병으로 죽었습니다.

딸이 아빠의 유물을 정리하던 중
아빠의 일기장을 발견하는데,

아빠와 엄마가 배여행을 갔을 때
엄마는 이미 고칠 수 없는 중병에 걸려있었고
그 때 마침 사고가 발생하였고
아빠는 살 수 있는 유일한 기회를
버릴 수가 없었던 겁니다.

아빠의 일기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그 때 나도 당신과 함께 바닷속에서 죽고 싶었지만,
그럴수가 없었지. 우리의 딸 때문에,
당신만 깊고 깊은 해저 속에 잠들게 밖에 할 수 없었어."


이야기를 끝내자, 교실은 조용했다.
선생님도 알 수 있었다.
학생들도 이미 이 이야기가
무엇을 뜻하는지 깨달았다는 것을,


세상에서 선과 악이란 어떤 때는 복잡하게 얽혀있어
쉽게 판단할 수 없을 때가 있다.
그냥 눈에 보이는 대로만
상대를 가볍게 판단해서는 안된다.


 things_16.gif?v=2    things_16.gif?v=2   things_16.gif?v=2   things_16.gif?v=2   things_16.gif?v=2


주동적으로 밥값 계산을 하는 이는,
돈이 많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돈보다 우정을 더 중히 생각하기 때문이다.


일할 때 주동적으로 하는 이는,
바보스러워서 그런게 아니라
책임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말싸움 후에 먼저 사과하는 이는,
잘못해서 그러는게 아니라
주변의 사람을 아끼기 때문이다.


너를 나서서 도와주려는 이는,
너에게 빚진 게 있어서 그런게 아니라
너를 진정한 친구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늘 너에게 정보를 주는 이는,
한가하고 할 일이 없어서 그러는게 아니라
마음 속에 너를 두고 있기 때문이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보면
이해안되는 일이 없는데...

살면서 조금씩 순수함과 너그러운 마음을
멀리하지나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21243E335615AF502F8FBC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1987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413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3096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2578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2999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5422   화이부동
11059 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천경자 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1 5171   백파
11058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3 7 7529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1057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 5572   백파
11056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 電話 發信番號 管理方法 ) 3 4560   백파
11055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1 4933   백파
11054 어르신, 왜 일하십니까…“용돈 벌이” 8% “생활비 마련” 79% 1 1 3748 2015.11.03(by 다산제자) 백파
11053 유용(有用)한 인재들이 배출되어야 1 4 3375 2015.11.02(by 다산제자) 백파
11052 漢江 - 28개 다리연구 0 5336   백파
11051 김현성(45), 남혜용(47) 부부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18년째 두 아이와 함께 세계 여행나라를 옮겨 다니면서 아이들도 단단해져 갔다 2 9893   백파
11050 그때 그시절. 山河(산하)와 사람들(부산), 1952년, 부산 풍경과 사람들 1 3 6319 2015.10.31(by 다산제자) 백파
11049 우리 가족은 17년째 세계여행 중 양말 장사, 콘테이너 잡부 등 막일 "돈보다 가족과 함께하는 삶이 소중… 어리석어 보여도 편하고 행복해요" 1 0 9481 2015.11.03(by 퇴직교사) 백파
11048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장수하고 고통, 이별, 죽음, 슬픔, 한탄의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단명할 가능성이 높다. 2 4 16093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위험에 부인을 돌보지 않고 혼자 도망쳤을 때, 부인이 마지막에 한 말은.....? 3 4522   백파
11046 당신의 가슴 뭉클하게 하는 실화... 꼭 읽어 보세요 3 4088   백파
11045 우리가 잘 몰랐던 사실 24가지 1 6 7394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11044 전국 덮은 초미세먼지] 얼마나 위험한가 심혈관 질환과 뇌졸중 위험도 높여 1 3732   백파
11043 당신의 신체 부위별로 좋은 약초와 음식 0 13993   백파
11042 동치미 김미경 강사님의 '가족을 살리는 엄마의 말' 2 17704   백파
11041 인문정신문화진흥과 국정교과서 2 6154   백파
11040 성(姓)과 씨(氏)는 뭐가 어떻게 왜 다른가? 0 6097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