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 김두규 우석대 교양학부 교수  

입력 : 2015.10.31 03:00

[김두규의 國運風水]

효종이 시집간 딸 숙명 공주에게 보낸 편지. 효종이 시집간 딸 숙명 공주에게 보낸 편지. 첫 문장에 딸이 지나치게 고양이만 사랑하여 아이가 생기지 않음을 에둘러 꾸짖는 내용이 담겨 있다. 숙명 공주는 시집가서 6년이 넘도록 아이가 없다가 이후 아들 둘을 낳았다. / 김두규 교수 제공
인간만이 대지 위에 발을 딛고 사는 것이 아니기에 풍수에서도 이웃 짐승과 맺은 관계를 종종 다루곤 한다. 대표적인 것이 택소육축다론(宅小六畜多論)이다. 집이 작은데 여섯 가지 짐승(육축·六畜)이 많으면 집안이 번창한다는 주장이다. 과거 농경·유목사회에서 짐승은 중요한 재산이었기 때문에 나온 말이다. 육축이란 말·소·양·돼지·개·닭을 뜻한다.

육축론(六畜論) 말고도 짐승과 관련하여 그 길하고 흉함을 따지는 것이 몇 가지 있다. 묘쇠견왕설(猫衰犬旺說)도 그 하나이다. '고양이는 가난을 부르고 개는 부자를 만든다(묘초궁구래부·猫招窮狗來富)'는 주장이다. 그 근거로 식육 가능성, 호신용, 사냥 수단 등 실용적인 점이 제시될 것이라고 독자들은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그보다는 미신적 관점에서 묘쇠견왕설이 힘을 받는다. 개는 '왕왕' 하고 짖는데 가운(家運)을 왕성하게 해준다는 '왕(旺)' 하는 소리로 들리기 때문에 길한 반면, 고양이는 한자 발음(묘·猫)과 울음소리가 멸(滅·멸망)·몰(沒·몰락) 등을 연상시켜 불길하다는 것이다. 중국의 이야기이다.

2011년 국립청주박물관이 발간한 '숙명신한첩'은 효종의 딸 숙명공주가 왕실에서 받은 편지 모음이다. 여기에 효종이 딸에게 주는 편지 한 통이 있다. "너는 시집에 가 바친다고는 하거니와 어찌 고양이를 품고 있느냐…." 시집을 간 지 몇 년이 되었지만 아기가 생기지 않자 남편에게 정성을 바치지 않고 고양이만 품고 사는 딸을 에둘러 꾸중하는 말이다.

독일 민간에서도 짐승들이 터 잡기에 참고가 되었다. 개·말·소·돼지·양·제비·황새 등이 사는 곳은 사람들도 살기 좋은 터로 보았다. 제비를 길조로 보는 것은 우리와 같다. 우리 조상이 처마 밑에 제비가 집 짓는 것을 반긴 것과 같다. '흥부가 제비 덕분으로 부자가 되었다'는 이야기나 '황새가 갓난아이를 가져온다'는 독일의 전설도 좋은 터 덕분에 집안이 번창한다는 또 다른 표현이다.

반면에 고양이·토끼·올빼미·뱀·개미 등의 서식지는 인간의 삶터로서 맞지 않는다고 한다. 이들이 선호하는 터는 되레 인간의 수면·건강·기분을 나쁘게 한다는 주장이다. 고양이가 동서양에서 공통적으로 언급되는 것이 흥미롭다.

동물마다 좋아하는 서식지가 다른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주장이 있어 왔다. 지하 수맥, 땅의 단층, 지질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는데 이러한 터를 찾는 전문가(루텐겡어·Ruteng nger)와 도구(뷘셸루테·W nschelrute)가 이미 15세기부터 있어왔으며, 지금도 직업으로 활동하는 이들이 있다. 물론 독일의 주무 관청과 관련 학회들이 루텐겡어나 이들이 활용하는 도구가 과학적이라고 공인한 적은 없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이것들(수맥·단층 등)이 동물과 인간의 길흉에 영향을 끼친다는 속설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 애완동물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동물을 사랑한 나머지 생활 및 수면 공간을 함께하거나 마치 자식이나 친구처럼 품고 사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인간과 동물이 소중한 생명체라는 점에서 같으나 그 본성이 다르기 때문에 저마다 삶의 방식과 터전이 다를 수밖에 없다. 조선 후기에 인간과 동물의 본성이 같은가 다른가에 대한 유학자들의 논쟁, 즉 인물성동이론(人物性同異論)이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김기현 교수(전북대·퇴계학)는 말한다. "동물을 사랑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러나 그 사랑함이 인간에 대한 것과 같을 수 없다. 사랑하는 방식이 달라야 하며 그에 따라 그들의 거처가 달라야 한다." 이러한 주장은 인간과 동물의 올바른 공존을 위한 풍수 논리이기도 하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2260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705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5294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28456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3270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8186   화이부동
11059 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천경자 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1 5173   백파
11058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3 7 7536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1057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 5583   백파
11056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 電話 發信番號 管理方法 ) 3 4565   백파
»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1 4941   백파
11054 어르신, 왜 일하십니까…“용돈 벌이” 8% “생활비 마련” 79% 1 1 3755 2015.11.03(by 다산제자) 백파
11053 유용(有用)한 인재들이 배출되어야 1 4 3389 2015.11.02(by 다산제자) 백파
11052 漢江 - 28개 다리연구 0 5346   백파
11051 김현성(45), 남혜용(47) 부부는 명문대를 졸업하고 18년째 두 아이와 함께 세계 여행나라를 옮겨 다니면서 아이들도 단단해져 갔다 2 9915   백파
11050 그때 그시절. 山河(산하)와 사람들(부산), 1952년, 부산 풍경과 사람들 1 3 6333 2015.10.31(by 다산제자) 백파
11049 우리 가족은 17년째 세계여행 중 양말 장사, 콘테이너 잡부 등 막일 "돈보다 가족과 함께하는 삶이 소중… 어리석어 보여도 편하고 행복해요" 1 0 9495 2015.11.03(by 퇴직교사) 백파
11048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장수하고 고통, 이별, 죽음, 슬픔, 한탄의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단명할 가능성이 높다. 2 4 16102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11047 부부가 해상에서 위험에 위험에 부인을 돌보지 않고 혼자 도망쳤을 때, 부인이 마지막에 한 말은.....? 3 4526   백파
11046 당신의 가슴 뭉클하게 하는 실화... 꼭 읽어 보세요 3 4094   백파
11045 우리가 잘 몰랐던 사실 24가지 1 6 7414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11044 전국 덮은 초미세먼지] 얼마나 위험한가 심혈관 질환과 뇌졸중 위험도 높여 1 3743   백파
11043 당신의 신체 부위별로 좋은 약초와 음식 0 14000   백파
11042 동치미 김미경 강사님의 '가족을 살리는 엄마의 말' 2 17733   백파
11041 인문정신문화진흥과 국정교과서 2 6160   백파
11040 성(姓)과 씨(氏)는 뭐가 어떻게 왜 다른가? 0 6098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