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 김두규 우석대 교양학부 교수  

입력 : 2015.10.31 03:00

[김두규의 國運風水]

효종이 시집간 딸 숙명 공주에게 보낸 편지. 효종이 시집간 딸 숙명 공주에게 보낸 편지. 첫 문장에 딸이 지나치게 고양이만 사랑하여 아이가 생기지 않음을 에둘러 꾸짖는 내용이 담겨 있다. 숙명 공주는 시집가서 6년이 넘도록 아이가 없다가 이후 아들 둘을 낳았다. / 김두규 교수 제공
인간만이 대지 위에 발을 딛고 사는 것이 아니기에 풍수에서도 이웃 짐승과 맺은 관계를 종종 다루곤 한다. 대표적인 것이 택소육축다론(宅小六畜多論)이다. 집이 작은데 여섯 가지 짐승(육축·六畜)이 많으면 집안이 번창한다는 주장이다. 과거 농경·유목사회에서 짐승은 중요한 재산이었기 때문에 나온 말이다. 육축이란 말·소·양·돼지·개·닭을 뜻한다.

육축론(六畜論) 말고도 짐승과 관련하여 그 길하고 흉함을 따지는 것이 몇 가지 있다. 묘쇠견왕설(猫衰犬旺說)도 그 하나이다. '고양이는 가난을 부르고 개는 부자를 만든다(묘초궁구래부·猫招窮狗來富)'는 주장이다. 그 근거로 식육 가능성, 호신용, 사냥 수단 등 실용적인 점이 제시될 것이라고 독자들은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그보다는 미신적 관점에서 묘쇠견왕설이 힘을 받는다. 개는 '왕왕' 하고 짖는데 가운(家運)을 왕성하게 해준다는 '왕(旺)' 하는 소리로 들리기 때문에 길한 반면, 고양이는 한자 발음(묘·猫)과 울음소리가 멸(滅·멸망)·몰(沒·몰락) 등을 연상시켜 불길하다는 것이다. 중국의 이야기이다.

2011년 국립청주박물관이 발간한 '숙명신한첩'은 효종의 딸 숙명공주가 왕실에서 받은 편지 모음이다. 여기에 효종이 딸에게 주는 편지 한 통이 있다. "너는 시집에 가 바친다고는 하거니와 어찌 고양이를 품고 있느냐…." 시집을 간 지 몇 년이 되었지만 아기가 생기지 않자 남편에게 정성을 바치지 않고 고양이만 품고 사는 딸을 에둘러 꾸중하는 말이다.

독일 민간에서도 짐승들이 터 잡기에 참고가 되었다. 개·말·소·돼지·양·제비·황새 등이 사는 곳은 사람들도 살기 좋은 터로 보았다. 제비를 길조로 보는 것은 우리와 같다. 우리 조상이 처마 밑에 제비가 집 짓는 것을 반긴 것과 같다. '흥부가 제비 덕분으로 부자가 되었다'는 이야기나 '황새가 갓난아이를 가져온다'는 독일의 전설도 좋은 터 덕분에 집안이 번창한다는 또 다른 표현이다.

반면에 고양이·토끼·올빼미·뱀·개미 등의 서식지는 인간의 삶터로서 맞지 않는다고 한다. 이들이 선호하는 터는 되레 인간의 수면·건강·기분을 나쁘게 한다는 주장이다. 고양이가 동서양에서 공통적으로 언급되는 것이 흥미롭다.

동물마다 좋아하는 서식지가 다른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주장이 있어 왔다. 지하 수맥, 땅의 단층, 지질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는데 이러한 터를 찾는 전문가(루텐겡어·Ruteng nger)와 도구(뷘셸루테·W nschelrute)가 이미 15세기부터 있어왔으며, 지금도 직업으로 활동하는 이들이 있다. 물론 독일의 주무 관청과 관련 학회들이 루텐겡어나 이들이 활용하는 도구가 과학적이라고 공인한 적은 없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이것들(수맥·단층 등)이 동물과 인간의 길흉에 영향을 끼친다는 속설은 계속되고 있다.

최근 애완동물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동물을 사랑한 나머지 생활 및 수면 공간을 함께하거나 마치 자식이나 친구처럼 품고 사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인간과 동물이 소중한 생명체라는 점에서 같으나 그 본성이 다르기 때문에 저마다 삶의 방식과 터전이 다를 수밖에 없다. 조선 후기에 인간과 동물의 본성이 같은가 다른가에 대한 유학자들의 논쟁, 즉 인물성동이론(人物性同異論)이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김기현 교수(전북대·퇴계학)는 말한다. "동물을 사랑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그러나 그 사랑함이 인간에 대한 것과 같을 수 없다. 사랑하는 방식이 달라야 하며 그에 따라 그들의 거처가 달라야 한다." 이러한 주장은 인간과 동물의 올바른 공존을 위한 풍수 논리이기도 하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75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643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96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6935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7505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8788   화이부동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2834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2739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4026   네오콘
11069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2599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3143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4989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9092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4362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2238   백파
11063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2781   백파
11062 사람의 평균수명이 은퇴 이후 30년의 삶이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1 4 3797 2015.11.07(by 다산제자) 백파
11061 다음대선에서 야당이 집권하기위해 그리고 집권한다면! 2 5 4022 2015.11.05(by 교양있는부자) BaeksejiBackseJi
11060 민생경제 망친 책임을 새정연에게 전가시켜 국정교과서 정국 무마시키려고 한다 1 1 2375 2015.11.05(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59 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천경자 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1 4267   백파
11058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3 7 5654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1057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 4593   백파
11056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 電話 發信番號 管理方法 ) 3 3612   백파
»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1 3848   백파
11054 어르신, 왜 일하십니까…“용돈 벌이” 8% “생활비 마련” 79% 1 1 2796 2015.11.03(by 다산제자) 백파
11053 유용(有用)한 인재들이 배출되어야 1 4 2568 2015.11.02(by 다산제자)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