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빠의 불법주정차, 아이들 안전 위협

권오혁 기자

입력 2015-11-03 03:00:00 수정 2015-11-03 04:22:29

1446170166_news_banner_image_0.jpg
1446170166_news_banner_image_1.jpg
1446170166_news_banner_image_2.jpg

1369204799_news_banner_image_5.jpg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1월의 주제는 ‘공공 에티켓’]<209>보행자 괴롭히는 자동차

74560895.1.jpg
“걷기 좋은 길이라고 소개돼 찾아왔더니 좁은 골목길에 차량들이 뒤엉켜 있어 마음 놓고 구경할 수가 없었어요.”  

2일 서울 종로구 북촌 한옥마을에서 만난 중국인 관광객 리신잉 씨(29·여)는 이면도로에 불법 주정차된 차량들을 가리키며 눈살을 찌푸렸다. 평일 낮 시간이었지만 주차 차량이 골목 곳곳을 점령하고 있었다. 리 씨는 “좁은 골목길이어서 마음 놓고 길을 가다가 뒤에서 갑자기 경적소리가 들려 황급히 옆으로 피해야 했다”고 하소연했다.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지난달 30일 서울 동대문구 장안초교 앞 도로에는 차량 8대가 빽빽하게 주차돼 있었다. 어린 학생들은 학교 앞 편의점 등을 가려고 수시로 도로를 넘나들었다. 스쿨존 내 주정차는 금지돼 있지만 아이를 태우러 온 학부모 차량과 학원 통학차량이 수시로 학교 앞에 멈춰 서 아이를 태웠다. 초등학교 2학년 자녀를 둔 직장인 최모 씨(38)는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주면서 자연스럽게 학교 앞에 차를 세우곤 하는데 그게 불법인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불법 주정차 문제는 일부 도로의 문제가 아니다. 2010년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지역 불법 주정차 단속 건수는 1468만288건. 하루 평균 7100여 대가 불법 주정차로 적발된 셈이다. 이면도로나 도로변의 불법 주정차는 보행자와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일본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주정차된 자동차 사이를 뛰어 도로를 횡단할 때 사고 위험이, 자동차가 없는 도로를 횡단할 때보다 18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9월부터 보행자 충돌사고가 우려되는 곳에 차를 세우면 운전자가 타고 있더라도 단속을 하는 등 불법 주정차 근절을 위한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운전자들의 인식은 크게 변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보행자 안전을 위해 불법 주정차 자체를 강력히 단속하는 것과 동시에 운전자들의 방어운전 습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상진 한국교통연구원 교통안전연구그룹장은 “주차공간이 부족하다 보니 아무렇지 않게 불법 주정차를 하는 운전자들이 있지만 이런 사소한 행동이 가족의 안전을 위협하는 부메랑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img=%2BendFxpq16U%2FFAi4hAnraAkvMxtraAU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580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501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58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633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6144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7510   화이부동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2816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2722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4011   네오콘
11069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2571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3141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4981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9072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4340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2218   백파
11063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2756   백파
11062 사람의 평균수명이 은퇴 이후 30년의 삶이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1 4 3780 2015.11.07(by 다산제자) 백파
11061 다음대선에서 야당이 집권하기위해 그리고 집권한다면! 2 5 4001 2015.11.05(by 교양있는부자) BaeksejiBackseJi
11060 민생경제 망친 책임을 새정연에게 전가시켜 국정교과서 정국 무마시키려고 한다 1 1 2355 2015.11.05(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59 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천경자 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1 4244   백파
11058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3 7 564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 4560   백파
11056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 電話 發信番號 管理方法 ) 3 3587   백파
11055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1 3820   백파
11054 어르신, 왜 일하십니까…“용돈 벌이” 8% “생활비 마련” 79% 1 1 2786 2015.11.03(by 다산제자) 백파
11053 유용(有用)한 인재들이 배출되어야 1 4 2535 2015.11.02(by 다산제자)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