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옥중수기Ⅰ- 감방 안에 꽃피는 겨레의 얼


날이 갈수록 학생 피검자의 수가 격증하여 감방 안은 입추의 여지없이 초만원이 됐고 급기야는 무덕전까지를

임시 감방으로 쓰게 되었다. 고문의 수법도 가지가지였다.

몽둥이로 구타하는 것은 다반사이고 혹은 장작개비를   다리 사이에 끼워 넣고 무릎을 꿇고 앉게 한 다음

위에서 구두발로 짓밟기도 했고  ,  손톱 밑을 예리한 송곳으로 찌르기도 했다.

 

또 배가 터지도록 물을 뒤집어 씌우기도 하고 고춧가루물을 코에 붓기도 하였으며

두팔을 뒤로 묶어 천정에 매다는   소위 비행기 고문도 당했다.

 

그 중에서 제일 고통스러운 것은 전기고문이었다.

옷을 활짝 벗겨 알몸으로 날바닥에 눕게 하고  사지를 움직이지 못하도록 잡아맨 다음  물을 끼얹어

몸에 전기가 잘 통하게 해 놓고  밧데리의 전류를 몸에 연결시키면  그 고통은 실로 참기 어렵게 된다.

 

이러한 고문을 당하고 몸을 끌며 감방으로 돌아오는 동지들의 창백한 얼굴을 볼 때 우리들의 어린 가슴은

찢어질 듯  괴로웠다. 어쩌면 인간이란 허울을 쓰고 사람을 저 지경으로 만들어 놓을 수 있을까.

이것이 모두 나라 없는 우리 겨레의 비극이 아닌가. 차마 목불인견(目不忍見)의 생지옥이었다.
 
밖에서 시위학생들이 외치는 '독립만세' 소리가 들리면 우리도 감방 안에서 이에 호응하여 만세를 불렀다.

이를 간수에게 들키면 끌려나가 죽도록 고문을 당하고, 이런 일이 자주 되풀이 되어도

우리 학생들의 의기(義氣)는  저상(沮喪)할 줄을 몰랐다.

 

가장 감격적인 장면은 이들 고문당한 학생들이 초죽음이 되어 들어오면

감방재소 학생들은 서로 나서서 상처를 주물러 주고 어루만지며 육친형제 이상의 동지애를 발휘하는 것이었다.  

차마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는 정경이었다.   구속 2주일 만에 나는 광주형무소로 이감되었다.

한밤중에 흡사 명태처럼  한 수갑에 두 사람씩 채우고 이를 한 줄에 꾀어 끌고 다녔다.
 
형무소로 이감된 즉시 우리는 푸른 수의를 갈아 입고 미결수 번호를 가슴에 붙인 다음 감방으로 밀려 들어갔다.

 각 감방에는 먼저 들어온 학생들로 입추의 여지가 없었다.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나는 것은 그 때 상급생들이

 자기네들은 서서 밤을 새우면서  어린 나를 위해 자리를 비워주고  편히 잠자게 보살펴 주었다.

 

날씨가 추우면 입은 옷도 벗어 덮어주고  나를 감싸 안고 체온으로 녹여주기도 했다.

회고해 보면 이때 상급생들의   후배들에 대한 온정은  순수한 민족의식의 발로였다.

감방 고참들은 신참자들을 위안해주고 검사에게 조사받는 요령도 일러주었다.
- (박준채, 『신동아』1969년 9월호 "독립시위로 번진 한일학생충돌" 중에서 발췌) 

- 옥중수기Ⅱ-  어깨총 수갑차고 중금병방(重禁屛房)으로


두 사람은 징벌로 독방에 처박히게 되었다. 주당석은 4사 독방이었다. 유치오는 3사 16호 독방이었다.

징벌받는 방인만큼 둘 다 독방 중에서도 특히 견디기 어려운 방에 배정되었다. 7월이 되자 독방은 숨이 턱턱 막혔고

피부병이 심해졌다.   환부에서는 진물이 나고 퉁퉁부어서   보행마저 불편하게 되었다.

참다 못한 유치오가 간수장을 면회하고 전방해 줄 것을 간청하였지만,  간수장은 빈정거리기만 할 뿐이었다.
 
그 때였다. 고토(五藤)라는 일본인 간수가 불쑥 나타나  시비곡절을 따질 사이도 없이  유치오의 멱살을 추켜잡고

현관 밖으로 끌고 나갔다. 현관 밖 오른쪽에는 널찍한 콘크리트 바닥이 있었다.

그 곳까지 유치오를 끌고 간 고토는 숨돌릴 겨를도 없이   유치오를 수 차례의 어깨치기로 연거푸 때려눕혔다.
 
고토는 유도 5단이었다. 유치오는 처음에는 비명도 질러 봤지만 곧 쭉 뻗어 버리고 말았다. 숨을 간신히 깔딱거리며

 사지를 바르르 떨었다. 편지를 쓰고 있던 동지들은 심상치 않은 비명 소리에 놀라 와르르 현관 쪽으로 몰려나와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현장을 목격하고 말았다. 그들은 치를 떨었다.
 

“이 인간 백정놈들아!”
유달리 목청 높은 김민환이 형무소가 떠나갈 듯이 큰 소리로 외쳤다.
“유치오가 간수에게 맞아서 뻗어 버렸다!”
거구인 주당석이 감방 동지들을 향해 연방 외쳤다.
“동지들아 유치오가 맞아 죽었다.”


나머지 동지들도 목청이 터져라고 울부짖었다.
각 감방에서 함성이 터져 나오기 시작하더니 삽시간에 5개 사전 감방으로 퍼졌다.

우리에 갇힌 젊은 사자들이  포효를 하고 나선 것이다. 그 때가 오전 11시 반쯤 되었을 것이다.

8월 1일의 일이니 7월 7일 밤의 대투쟁이 있은 후 한 달도 못 된 때였다.
 
오후 2시경에는 경찰서에 병력 동원을 요청하여 형무소 외곽을 경비하도록 하였다.

형무소 간부 회의에서 적극  진압책을 쓰기로 결정함에 따라 오후 2시부터 이른바 진압 작전이 개시된 것이다.
수십 명의 간수가 일제히 각 감방문을 열어젖히고 학생 피고들을 가혹한 형벌로 짓눌렀다.

 

어깨총 수갑을 채우고  정의복(靜依服)으로 가슴팍을 조여매기도 하였다.

정의복이란 가죽 조끼 같은 것인데, 일단 물에 축축하게 축인 다음  가슴팍을 조여매어 두면, 물기가 마르면서

가죽이 오므라들어  갈비뼈가 우그러질 정도였으므로  호흡하기가  매우 어려웠다.
 
감방 안으로 반의식 불명인 채 끌려온 유치오는 한참 후에 깨어나 아픈 것도 모르고 고함을 질렀다.

그러자 감방 문이 덜커덕 열리더니 4, 5명의 간수들이 우르르 방 안으로 쳐들어와 다짜고짜 유치오의 손을

비틀어 올려  어깨총 수갑을 채워 버렸다.

다음 순간, 유치오가 수갑을 채우고 쾌재의 웃음을 짓고 있는 고토 간수의 아랫배 쪽을 있는 힘을 다해 발길로 걷어찼다.

고토는 '윽' 하고 신음 소리를 내더니 허리를 구부리고 마룻바닥에 꼬꾸라지고 말았다.  남근과 불알을 차인 것이다.
 
유치오는 보기 좋게 원한을 풀었다. 그러나 그것은 순간이었다.

옆에 있던 나머지 간수들이 미친 개처럼 덤벼들어 주먹질, 발길질을 퍼붓고 유치오의 가슴팍에 정의복을 둘러매고

소리지르지 못하도록 가죽 띠로 입을 틀어 막고는  중금병방(重禁屛房)에 가두었다.
 
중금병방이란, 간단히 말해서 깜깜한 먹방이다. 창문도 전등불도 없으며 빛을 완전히 차단한 방이다.

유치오는 어깨총 수갑을 차고 정의복으로 가슴팍을 조이고 입에 재갈이 물린 채 이 칠흑의 방에 처넣어진 것이다.
- (최성원,『신동아』 1980년 6월호 "광주학생운동 옥중투쟁기" 중에서 발췌)
 
고문도구1 : 어깨총수갑, 가죽조끼, 가죽띠


일제 형리들은 수감 학생들이 항거할 때면 가죽 마스크로 입을 막고 ,  손을 등 뒤로 해서 수갑을 채우고

물기가 마르면  조여드는 가죽조끼를 입히고 ,  빛이 완전히 차단된 방에 가두는 등 포악무도한 폭행을 자행했다.
 
고문도구2 : 장작개비, 고추가루물, 송곳



학생들이 수감되어 있던 일제시대 광주형무소
일제 경찰은 이곳에서 어린 학생들을 무자비하게 취조하면서 폭언.구타.전기고문 등 만행을 자행했다.
 
일제시대 대구형무소
성진회와 독서회 관련으로 검거된 학생들은 1930년 11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이송되어 이곳에 수감되었다. 

 

>>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바로  독립운동가의 후손들과 함께  나라의 주역으로  활약하여

 

수구꼴통의 지지로 집권하는 정부 보다  더 나은  나라로  건전하게 발전시켜서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뜻에 부합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 애국심이  가득한 진실의 소리를 소개합니다

[영상] 공정성장을 위한 공정3법 토론회입니다. 30분정도 강연으로 우리나라가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일자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설명했습니다 안철수 의원님 강의 출처 = . youtu.be/i_Uio1cgHl0

 

 


 


?
  • ?
    쿠킹호일 2015.11.09 10:33
    무섭고 공포스럽다!
    이런 고통들이 오늘날 나라를 찾고 민주주의를 만들어 낸 것들일텐데...
    현 정치는 이게 뭔가요......다시 공포스런 민주주의속에서 기득권자들의 행패를 바라보고있는 꼴 아닌가?!
    정말이지~~
    정치인을 잘 뽑아야 한다는것을 뼈저리게 느낀다...제발 기득권자들의 놀이에 속지말자!!
  • ?
    교양있는부자 2015.11.17 21:54

    한국재능기부협회,독립운동가 후손에게 봉사활동 펼쳐 15/11/11연합

    한국재능기부협회는 아키테리어금빛가람과 함께 10일 강북구 수유동에서
    독립운동가 후손을 위한 사랑의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쳤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독립운동가 이시영 선생님의 손녀 이재원씨 주택에
    창문과 장판을 교체하고, 페인트 공사와 외벽 단열공사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었다

    봉사활동에는 토리노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최은경, 심종환, 민예진 아나운서,
    다담 CS 김영복 대표, T - 스테이션 오영인 대표, 대일 ENP 최규형 대표 등 한국재능기부협회 회원
    30여명과 아키테리어금빛가람 직원들이 참가했다

    한국재능기부협회는 그동안 재능기부 활동 활성화와 소외계층 지원사업으로 '사랑의 무료 결혼식',
    '독거노인을 위한 사랑의 이사', '사랑의 김장 나누기', '갤러리 콘서트', '재소자를 위한 공연' 등을 해왔다

    아키테리어금빛가람은 종합건설업체로 취약 계층에게 무상 집수리와 사회 복지시설도 후원하고 있다

  • ?
    교양있는부자 2016.01.14 22:20

    국회의원 중에 독립운동가의 후손은
    1) 도산 안창호 선생님이 어린 학생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일경에 체포될 수 있다는 주변 사람들의 염려에도 불구하고 만났던 고등학생이
    바로 정일형이라는 학생이다

    정일형 학생은 고등학생 간부로서 학생들에게 3.1 독립운동을 고취시키기 위하여
    독립운동을 격려하는 내용을 인쇄하고 배포했으며
    연세대 다닐 때에는 미국인 교수가 일본의 식민지가 된 것이 당연하다고 말한 것에 격분하여
    학생 3명과 함께 그 미국인 교수를 때려서 징계도 받았다

    독립운동가 정일형 선생님은 훗날 정치인이 되었고
    아들은 정대철 전 의원, 손자는 정호준 의원이다

    2) 전재산을 쏟아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여 독립군을 양성했던
    이회영 선생님 등 6형제가 있는데 이회영 선생님의 손자는
    이종찬 전 의원과 이종걸 의원이다

    3) 김한길 의원의 선친은  진보언론의 언론인, 정치인이었으며

     1971년 통일사회당의 대통령 후보로 출마했고

    유신정권에서 민주화 운동을 하시다가  감옥 생활까지 하신   김철 선생님이다
    김철 선생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주소에서 볼 수 있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53695&cid=46626&categoryId=46626


    나는 올바르게 사는 사람이 부정한 사람 보다 잘되기 바라며
    애국자가 식민지 미화에 앞장서거나 군사독재정권을 옹호하는 수구꼴통 보다
    우월한 지위에 있기를 바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580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501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58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638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6144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7510   화이부동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2816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2722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4011   네오콘
11069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2571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3141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4981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9072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4340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2218   백파
11063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2756   백파
11062 사람의 평균수명이 은퇴 이후 30년의 삶이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1 4 3780 2015.11.07(by 다산제자) 백파
11061 다음대선에서 야당이 집권하기위해 그리고 집권한다면! 2 5 4001 2015.11.05(by 교양있는부자) BaeksejiBackseJi
11060 민생경제 망친 책임을 새정연에게 전가시켜 국정교과서 정국 무마시키려고 한다 1 1 2355 2015.11.05(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59 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천경자 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1 4244   백파
»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3 7 564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1057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 4561   백파
11056 전화 발신번호 관리방법 ( 電話 發信番號 管理方法 ) 3 3587   백파
11055 개는 富를, 고양이는 가난을 부른다?… 中과 독일의 일맥상통 동물 풍수 1 3820   백파
11054 어르신, 왜 일하십니까…“용돈 벌이” 8% “생활비 마련” 79% 1 1 2786 2015.11.03(by 다산제자) 백파
11053 유용(有用)한 인재들이 배출되어야 1 4 2535 2015.11.02(by 다산제자)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