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화산폭발 여파로 발리공항 폐쇄 6일까지 연장…한국인 수백명 발묶여
신혼여행 변경 고민…몰디브 정부 "관광객에 피해 없을 것" 적극 홍보

입력시간 : 2015/11/05 14:27:39
수정시간 : 2015.11.06 07:21:20

       

  • amj20151105144234_X_02_C_1.jpg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이동헌 기자] 한국인 신혼여행객과 관광객 수백 명이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5일 현재 사흘째 발이 묶였다. 한국인들에게 인기있는 신혼여행지로 꼽히는 인도네시아 발리섬이 인근 롬복섬 화산폭발에 따른 화산재 때문에 공항이 사흘째 폐쇄됐기 때문이다. 또 인도양 섬나라 몰디브는 30일간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이로 인해 몰디브를 신혼여행지로 예약한 예비 신랑·신부들은 지금이라도 여행지를 변경해야 하는지 고민에 빠져 있다. 

화산 분출로 지난 3일부터 폐쇄된 인도네시아 발리공항 운영 재개가 6일 오전으로 미뤄지면서 이날 인천에서 출발할 여객기 3편이 또 취소됐다. 발리행 운항이 취소되면서 발리에서 인천공항으로 돌아오는 여객기 3편 역시 취소된 셈이다. 

인천∼발리 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는 세 곳이다. 대한항공은 매일 왕복, 아시아나항공은 목요일·일요일,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은 수요일을 제외한 주 6일 왕복한다. 대한항공은 3일과 4일 이틀간 운항이 취소되면서 399명이 인천에서 출발하지 못하고 417명이 발리에서 돌아오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본래 이날 오전 중 발리공항이 운항을 재개하면 365석짜리 특별편을 투입해 양쪽 공항 주변 호텔에 대기 중인 승객들을 실어나를 계획이었지만 폐쇄기간이 하루 더 늘어나면서 이날 저녁 출발하고 돌아오는 여객기도 취소했다. 이날 발리로 가는 KE629편의 예약자는 256명, 발리에서 돌아오는 KE630편의 예약자는 266명이다.
 
목요일과 일요일 발리노선을 운항하는 아시아나항공도 이날 오후 7시 5분 발리로 출발하는 OZ763편과 발리에서 돌아오는 OZ764편을 취소했다. 해당 여객기 두 편의 예약자는 각각 240여명에 이른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단 6일 오후에 인천∼발리노선에 여객기를 띄우기로 하고, 현지공항 사정에 맞춰 일정을 편성하기로 했다.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은 이날 인천과 발리를 오가는 여객기는 이미 운항을 취소하고 예약자들에게 전화와
문자로 상황을 알렸다. 

화산분출 등 천재지변으로 인한 예약 취소와 변경에는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발리공항이 6일 오전에 열릴지도 확정된 것이 아니므로 발이 묶이는 승객은 계속 늘어날 수 있다.

한편 몰디브에서는 4일 정오(현지시간)를 기점으로 30일간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몰디브 정부는 "군과 경찰이 대통령 공관 주변 등 두 곳에서 무기와 폭발물을 발견했다"며 "국가안보를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치안당국은 영장 없이 압수와 수색, 체포와 구금을 쉽게 할 수 있게 됐으며 집회·시위의 자유와 파업권, 몰디브 출입국과 관련한 자유 등도 제한된다. 

우리 외교부는 몰디브 사태와 관련해 "여행객은
리조트에 체류하는 등 신변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현재 인천∼몰디브 직항편은 없고 대한항공만 '인천∼스리랑카 콜롬보∼몰디브' 경유노선을 매주 월·수·토요일 3차례 운항하고 있다. 몰디브는 관광업이 전체 경제의 3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몰디브 정부는 관광객에게는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img=%2BYbdFxpq16UZK4u9hAnrFzu%2Fpz3SFqt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40303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57000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63700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9064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9824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91493   화이부동
11082 -몇번을 읽어도 우습고 유익한 "글"- 4 5647   백파
11081 중국과 대만의 첫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선생과 마잉주 선생 1 6185   백파
11080 경제전쟁에서 살아남으려면 ? 전쟁에서 이기려면 대의명분이 있어야 한다 난세에 지휘관을 맡은 것은 인연이 아니라 운명이다 0 5251   백파
11079 식당 종업원이 건넨 쪽지 (善行은 善行을 불러옵니다) 1 4705   백파
11078 제헌헌법 전문은 ‘기미 삼일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1948년 건국”은 利敵행위라는 문재인 말씀 0 6352   백파
11077 대구 유승민 상가의 사흘 문상 온 사람, 청와대에 다 보고됐대요” 2 5314   백파
11076 박근혜 대통령은 초유의 장외투쟁을 2005년 12월9일 사립학교법 개정안을 반대, 거리로 장외투쟁 53일간·국회 태업 1년 반 0 5068   백파
11075 점점 더 거칠어지는 대통령의 입 어린이·학생 등 모든 국민이 그의 말을 듣고 따라할 수 있는데… 0 4601   백파
11074 투사수치 여사의 ’와 ‘독재자 딸 박근혜 대통령과’ 다룬 두 인물 ‘오늘’ 0 4922   백파
11073 [사설] 실패한 정치인 장관 기용, 성공적 개각으로 만회해야 1 3858   백파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4440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4175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5992   네오콘
11069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4551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4953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6392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12450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5934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3553   백파
»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4490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