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경말씀에 "잔칫집 가는 것보다 초상집 가는 것이 낫다"고 했습니다.


유승민의원의 부친상에 대통령이 옹졸하게도 `조화`를 보내지 않았단다.

관혼상제 의례는 우리문화의 한부문으로 자리메김해 왔었다. 국가 의전관계는 행정자치부에서 하고 있다. 

이에 준하여 청와대에서도 조문의 예를 갖추면 될 것이다. 

들리는 말에 의하면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낼때 직접 결재가 나야 한단다. 

대통령 명의의 조화는 개인 박근혜가 아니다. 분명 청와대 예산으로 주문하여 예를 표하는 상징적 의미이다. 

미운오리새끼라도 어미는 자기 부리로 새끼의 깃털에 묻는 벌레를 잡아준다.


한술 더 떠서 조원진의원 등 친박 꼭두각시들은 빈소에서도 꼭두각시 춤을 추었단다

어디 할말이 그렇게도 없어서 상주에게 비수를 들이댄단 말인가?

차라리 `대구경제를 어떻게 살릴 것인가?, 낙동강 물관리를 어떻게 하면 바람직 할 것인가? 등 얼마든지 주제를 설정할 수 있을텐데도 말이다.


어제(11/10) 국무회의 석상에서 대통령이 또다시 국민심판론을 주창했다. 7개월짜리 장관 임명해 놓고 무슨놈의 경제정책이 이행될 것이라고, `구더기 무섭다고 아예 장담글 생각조차 하지 않은` 대통령이 자신의 표현대로라면 `비정상의 혼` = 정신이 온전치 못한 것이 아닌지 의심가는 대목이다.


물론 자신들이 만든 `국회선진화법`의 자업자득으로 국회에 계류중인 경제관련 법안이 통과되지 않으니 속이 탈 노릇이지만, 그렇더라도 기존 법령과 제도개선으로 정책을 펼쳐갈 수 있다. 극한적 처방으로는 헌법상 "긴급경제명령권"을 발동할 수도 있을 것이다.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의 마음이 마치 `나무에 앉은 비둘기의 마음이 콩밭`에 가 있듯이, 정책집행에는 뒷전인데 무슨놈의 정책집행이 제대로 탄력을 받겠는가 말이다. `핑계없는 무덤없다`는 말처럼 대통령이 행정각부 장관직을 청와대 문고리 담당직보다 가볍게 인식하니 국정운영이 제대로 갈 것인가?


`국정교과서 근.현대사` 부문에서도 공교롭게도 아버지의 역사평가에 관한 부문은 현직 대통령의 입장에선 `제척사유`에 해당되어 관여해서는 안된다. 다음 정부에서 다시 짚고 갈 수 있도록 퇴임후에 청원형식을 빌어 되짚어보자고 해야 할 것이다. 속이 아파도 국사편찬과 관련해서는 재임기간중에는 유보시켜야 한다. 그것이 비정상을 정상으로 돌려놓은 길이라고 본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1989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413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3114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2580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3001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5434   화이부동
11079 식당 종업원이 건넨 쪽지 (善行은 善行을 불러옵니다) 1 4196   백파
11078 제헌헌법 전문은 ‘기미 삼일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1948년 건국”은 利敵행위라는 문재인 말씀 0 5723   백파
11077 대구 유승민 상가의 사흘 문상 온 사람, 청와대에 다 보고됐대요” 2 4611   백파
11076 박근혜 대통령은 초유의 장외투쟁을 2005년 12월9일 사립학교법 개정안을 반대, 거리로 장외투쟁 53일간·국회 태업 1년 반 0 4487   백파
11075 점점 더 거칠어지는 대통령의 입 어린이·학생 등 모든 국민이 그의 말을 듣고 따라할 수 있는데… 0 4049   백파
11074 투사수치 여사의 ’와 ‘독재자 딸 박근혜 대통령과’ 다룬 두 인물 ‘오늘’ 0 4372   백파
11073 [사설] 실패한 정치인 장관 기용, 성공적 개각으로 만회해야 1 3336   백파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3860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3754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5298   네오콘
»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3920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4340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5930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11334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5321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3077   백파
11063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3891   백파
11062 사람의 평균수명이 은퇴 이후 30년의 삶이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1 4 4623 2015.11.07(by 다산제자) 백파
11061 다음대선에서 야당이 집권하기위해 그리고 집권한다면! 2 5 5219 2015.11.05(by 교양있는부자) BaeksejiBackseJi
11060 민생경제 망친 책임을 새정연에게 전가시켜 국정교과서 정국 무마시키려고 한다 1 1 3272 2015.11.05(by 다산제자)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