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타임>이 ‘투사’와 ‘독재자 딸’로 다룬 두 인물의 ‘오늘’

등록 :2015-11-10 19:19수정 :2015-11-11 17:16

 

박근혜 대통령과 수치 여사

박근혜 대통령과 수치 여사
[곽병찬 대기자의 현장칼럼 창] 자유의 횃불과 독재자의 딸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의 총선 압승이 구체화되면서 미얀마의 선거혁명이 가시화되고 있다. 비록 미얀마 헌법상 군부가 의회 권력과 무관하게 막강한 권력을 행사할 수 있지만, 국민 70% 이상이 지지하는 민주화의 열망을 또다시 파괴하기는 힘들어 보인다.

 

미얀마 민중의 환호 앞에서 정작 드는 것은 박근혜 정부와 관변 학자들은 미얀마의 오늘을 어떻게 기록할까라는 의문이었다. 53년 전 민주정부를 전복한 네윈과 군부세력은 1988년 시민들의 민주혁명이 일어나자, 신군부가 다시 쿠데타를 일으켜 지금까지 군부독재를 계속해오고 있다. 이 정권의 사관은 이 사태를 군부독재의 종식이라고 기록할 것인가 아니면 군사혁명에 대한 반란이라고 기록할 것인가. 그들의 시각대로라면, 무지몽매한 군중이 건국세력을 배반한 것이요, 자랑스러운 조국 미얀마에 대한 자학이자 자해행위라고 기록해야 한다. 이 땅의 쿠데타 세력과 독재자들에 대해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이 얼마나 끔찍한 일인가.

 

미얀마 군부는 5·16쿠데타 세력에게 배운 바 컸다. 그들은 한국에서의 군사쿠데타 이듬해 조국에서 민주정부를 전복했다. 1988년 등장한 신군부는 시민의 분노에 놀라 물러선다고 했지만, 역시 박정희 유신의 변종체제를 이식시켜 지금까지 군사정권을 유지했다. 유신헌법에서 대통령이 국회 의석 3분의 1을 임명했던 것처럼, 미얀마 군부는 의석 4분의 1을 지명한다. 군부는 또 3인의 대통령후보 가운데 1인을 추천하고, 대통령이 누가 되든 권력의 핵심인 국방장관과 내무장관 그리고 국경관리 장관을 지명한다. 이 더러운 헌법을 개정하기 위해선 재석 75%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사실상 개정이 불가능하다. 유신헌법에서 헌법 개정 최종 결재권자는 대통령이었다.

 

박근혜 대통령과 관변 학자들은
미얀마의 오늘 어떻게 기록할까

 

수치와 같은 반열에 오르고 싶었지만
2012년 <타임> ‘독재자 딸’ 표제처럼
아버지 남긴 과거에서 한 발도 못 나가
아웅산 수치는 2010년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군사정권의 통치를 겪은 한국이 버마(수치는 미얀마가 아니라 버마라고 부른다) 민주화 투쟁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버마 상황이 나아질 수 있도록 한국이 도움을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늘날 이 나라는 그럴 염치가 없다. 물론 한국의 민주시민은 짧은 현대사 속에서 4·19혁명과 광주민주화운동 그리고 6월항쟁 등 민주화의 금자탑을 쌓았다. 그러나 민주시민만큼이나 많은 수구세력들은 전제왕조나 독재체제의 복원을 꿈꾸고 그렇게 추진해왔다. 이씨 왕조를 다시 부활하려던 이승만을 건국의 대통령으로 추앙하는가 하면, 4·19 시민혁명을 전복시킨 5·16쿠데타를 군사혁명으로 칭송하고, 쿠데타에 이어 북한체제에 버금가는 유신체제로 영구집권을 도모한 박정희를 신격화하려고까지 한다. 나아가 식민지 근대화론이란 이름 아래 일제의 강점을 미화하려 한다. 일제는 36년간 이 땅에서 자원을 수탈하고 정신을 말살시키려 한 것은 물론이고, 어린 소녀 수십만명을 일본군 성노리개로 끌고 갔고, 남정네는 총알받이나 강제노역장으로 끌고 갔다. 그런 일제에 부역했던 자들을 건국세력으로 포장하려는 것이다.

 

수치의 아버지 아웅산 장군은 조국 버마를 집어삼킨 영국, 그리고 영국에 이어 조국을 병탄하려던 일제와 맞서 조국 독립에 평생을 바쳤다. 그는 한국의 독립운동 지도자들이 그랬던 것처럼 해방을 앞두고 암살당했다. 그런 아웅산의 딸이 군부독재의 매국의 망령을 불러들이려는 이 나라에서 도대체 무엇을 배우고 무슨 도움을 받을 수 있겠는가. 박근혜 정부의 한국은 모범이 아니라 반면교사일 뿐이다.

 

박 대통령은 한때 수치와 같은 반열에 서고 싶어했다. 2012년 대선에서 당선되자 수치를 초청했고, 이듬해 1월29일 서울 통의동 당선자 집무실을 방문한 수치 앞에서 이렇게 말했다. “오랜 세월 동안 조국의 민주화를 위해 희생을 감내하며 헌신한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합니다. … 나는 내 개인의 행복을 포기하고 국민을 가족 삼아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잘 알고 있습니다.” 그 역시 수치처럼 그렇게 살아왔다는 뜻이었다! 과연 그럴까? 소도 하품할 자랑이지만, 그것이 앞으로의 희망이라면 다행이었다.

 

<타임>이 표지로 다뤘던 수치와 박근혜 대통령
<타임>이 표지로 다뤘던 수치와 박근혜 대통령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두 사람을 한 번씩 표지에 실었다. 2011년 1월10일치엔 수치를 ‘투사’라는 표제 아래 ‘자유 없는 나라를 비추는 자유의 횃불’이라는 부제와 함께 실었다. 18대 대통령선거를 열흘가량 앞둔 2012년 12월7일치엔 박 대통령을 ‘독재자의 딸’이란 표제(▶바로가기) 아래 ‘아버지가 남긴 스캔들과 과거를 넘어설 수 있을까?’라는 의문과 함께 실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 몹시 씁쓸한 대조였다.

 

그러나 더 씁쓸한 것은 <타임>의 의문이 지금 현실로 나타났다는 사실이다. 그는 많은 물의와 변칙 속에서 당선됐고, 지금까지 아버지의 과거를 넘어서는 게 아니라 반대로 36년 전 폐기된 과거를 되살리는 데 전념했다.

 

산다르 윈은 미얀마 군부독재의 원조 네윈의 딸이다. 그는 1988년 시민혁명이 일어나기까지 아버지 밑에서 26년간 권력을 행사했다. 혁명이 일어나고, 네윈이 “군은 국민에게 총구를 겨누어라”라는 저주를 남기고 은퇴하자, 산다르는 신군부와 손을 잡고 수치를 포함한 민주세력을 탄압했다. 신군부는 네윈의 말대로 그해 시민 6000여명을 죽였다. 산다르는 ‘세계 최악의 독재자의 딸’로 불렸다. 박 대통령은 누구를 닮았을까.

 

곽병찬 대기자 chankb@hani.co.k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63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821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26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1103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379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997   마니니
11076 박근혜 대통령은 초유의 장외투쟁을 2005년 12월9일 사립학교법 개정안을 반대, 거리로 장외투쟁 53일간·국회 태업 1년 반 0 1995   백파
11075 점점 더 거칠어지는 대통령의 입 어린이·학생 등 모든 국민이 그의 말을 듣고 따라할 수 있는데… 0 1927   백파
» 투사수치 여사의 ’와 ‘독재자 딸 박근혜 대통령과’ 다룬 두 인물 ‘오늘’ 0 2294   백파
11073 [사설] 실패한 정치인 장관 기용, 성공적 개각으로 만회해야 1 1405   백파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1632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1955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2743   네오콘
11069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1651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2414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3699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6389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3455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1492   백파
11063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1927   백파
11062 사람의 평균수명이 은퇴 이후 30년의 삶이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1 4 2440 2015.11.07(by 다산제자) 백파
11061 다음대선에서 야당이 집권하기위해 그리고 집권한다면! 2 5 2827 2015.11.05(by 교양있는부자) BaeksejiBackseJi
11060 민생경제 망친 책임을 새정연에게 전가시켜 국정교과서 정국 무마시키려고 한다 1 1 1617 2015.11.05(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1059 천경자 미인도 내가 그렸다” 위작 주장 권춘식씨의 고백 고인천경자 에게 용서를 빌고 싶다” 1 3294   백파
11058 애국심을 가진 분들이 친일 찬미자 보다 경제적인 면에서나 사회적인 면에서 잘 되어야 하는 이유는 3 7 389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11057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뀝니다 1 3490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