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상 온 사람, 청와대에 다 보고됐대요”

박순봉·김진우 기자 gabgu@kyunghyang.com

    

ㆍ대구 유승민 상가의 사흘

지난 사흘간 대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은 ‘설(說)’이 지배하는 곳이었다. ‘대구 물갈이설’이 유승민 전 원내대표(57)의 부친 유수호 전 의원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의 입을 맴돌았다. 누군가는 “필요하다”, 누군가는 “옳지 않다”고 했지만, 어느 누구도 청와대의 의지가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는 말하지 않았다.

현역 국회의원 113명을 포함한 정·관계 인사, 언론인 등 3000여명이 찾은 ‘소(小)국회’에서 청와대의 ‘사천’은 ‘이미 정해진 일’이었다.

l_2015111101001447200131781.jpg

주류와 비주류 사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지난 9일 대구 중구 경북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수호 전 의원 빈소에서 차남인 유승민 전 원내대표(오른쪽), 한선교 의원(왼쪽)과 어깨동무를 하며 ‘원조 친박’ 시절을 회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수호 전 의원 부고가 난 지난 8일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이 사의를 밝혔다. 동시에 정 장관이 대구 동구갑에 출마할 것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때마침 빈소를 찾은 친박계 윤상현·조원진 의원이 밥을 먹으며, 빈소를 떠나며 ‘대구·경북(TK) 물갈이론’을 언급했다. 두 의원의 말이 담긴 기사가 나오자 “빈소에 와서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느냐” “너무하다”는 말들이 빈소 내 접객실 여기저기서 들렸다. 빈소를 떠난 뒤 윤상현 의원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필요성을 말했을 뿐)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했지만 빈소는 이미 뜨거워진 뒤였다.

빈소를 찾은 TK 지역의 한 의원은 “ ‘왜 그렇게 했느냐. 다른 의원 찍어야겠다’는 말을 지역 주민들로부터 듣는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무엇을 잘못했는지는 모르겠다. 요즘에는 지역에만 내려와 있다”며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주민들에게도 물갈이론이 퍼져 있어 실제로 영향을 준다는 위기감이 느껴졌다.

빈소를 찾는 것에도 부담을 느껴야 하는 상황에 자조적인 농담을 하는 의원들도 있었다. 지난 9일 밤 동료 의원들과 장례식장을 떠나던 새누리당 ㄱ의원은 옆에 있던 ㄴ의원에게 “이거 우리 온 거(빈소 방문한 것) 다 체크해서 청와대에 보고되는 것 아니야”라고 물었다. 그러자 ㄴ의원은 “에이, 이미 저희 온 거 다 보고됐다는데요. 우리 온 것 비밀 아니에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자 ㄱ의원은 “너 겁먹었냐”라며 농담을 하기도 했다.

물갈이설에 언급되는 새로운 후보들이 ‘함량 미달’이라며 애써 태연함을 보이는 의원들도 있었다. 물갈이설은 대통령의 ‘사천’과 다를 바 없어 여론전에서 밀리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또 다른 TK지역 의원은 “대구 주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흘간 장례식장은 설로 뜨거웠다. 추모의 장이 돼야 할 빈소가 당내 갈등으로 얼룩진 것 같았다.
?img=%2B%2FYdFxpq16UXK6M9hAnrFri4F4UmKqv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2179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572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4627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27760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3187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7362   화이부동
11079 식당 종업원이 건넨 쪽지 (善行은 善行을 불러옵니다) 1 4198   백파
11078 제헌헌법 전문은 ‘기미 삼일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1948년 건국”은 利敵행위라는 문재인 말씀 0 5733   백파
» 대구 유승민 상가의 사흘 문상 온 사람, 청와대에 다 보고됐대요” 2 4615   백파
11076 박근혜 대통령은 초유의 장외투쟁을 2005년 12월9일 사립학교법 개정안을 반대, 거리로 장외투쟁 53일간·국회 태업 1년 반 0 4492   백파
11075 점점 더 거칠어지는 대통령의 입 어린이·학생 등 모든 국민이 그의 말을 듣고 따라할 수 있는데… 0 4049   백파
11074 투사수치 여사의 ’와 ‘독재자 딸 박근혜 대통령과’ 다룬 두 인물 ‘오늘’ 0 4372   백파
11073 [사설] 실패한 정치인 장관 기용, 성공적 개각으로 만회해야 1 3345   백파
11072 서울 14일 `올스톱서울 뒤덮는 10만 시위대 `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집회' 이후 0 3864   백파
11071 한국 버리고 대만 간 세계2위 반도체장비社 0 3757   백파
11070 결단을 서두를 때 입니다. 5 5316   네오콘
11069 그 대통령에 그 추종자들! 5 3951   다산제자
11068 안님이 노원구 당면 현안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답니다 10 4351   다산제자
11067 “왜 몰랐을까” 중장년층이 알아두면 유용한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폰’으로만 들고 다니나요? 1 5937   백파
11066 34번의 인생 '한국 전산학 박사 1호', 삼성전자서 퇴짜 맞은 사연 1 11411   백파
11065 한국의명소 순천만 자연 생태공원◈ 1 4 5324 2015.11.08(by 다산제자) 백파
11064 주민 등 80% 이상 동의하면 심의 없이 도로명주소 변경 0 3079   백파
11063 '동남아 여행' 고민되네…발리공항 폐쇄·몰디브는 비상사태 선포 1 3903   백파
11062 사람의 평균수명이 은퇴 이후 30년의 삶이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1 4 4623 2015.11.07(by 다산제자) 백파
11061 다음대선에서 야당이 집권하기위해 그리고 집권한다면! 2 5 5236 2015.11.05(by 교양있는부자) BaeksejiBackseJi
11060 민생경제 망친 책임을 새정연에게 전가시켜 국정교과서 정국 무마시키려고 한다 1 1 3280 2015.11.05(by 다산제자)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