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양력과 음력의 올바른 이해

 

1. 양력(陽曆=日曆)과 음력(陰曆=月曆)의 기원

 

  

오늘날 세계에서 쓰이는 달력은 크게 4가지 종류가 있다. 동양의 “음력”, 서양의 “율리우스력”과 “그레고리우스력”, 그리고 이슬람권에서 사용하는 “이슬람력”이 있다. 이 중에서 “그레고리우스력”을 “양력(陽曆)”이라 부르며 현재 전 세계에서 사용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그레고리우스력을 양력이라는 이름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1896 년 1월1일부터다. 이날은 음력으로 1895년 11월 17일이다.

 

그러니까 1895년 11월 17일과 1896년 1월 1일은 같은 날이 된다.

 

역사적으로는 기원전 1만 500년 경 바빌로니아 사람들은 달(月)을 관찰하던 중 음 력(陰曆)에 대한 개념을 창안해 내어 음력달력의 시초를 만들었고, 이집트에서는 기 원 11세기 경 별(星)을 관찰하는 과정에서 해(太陽)가 뜨고 지는 현상을 보고 일력 (日)에 대한 개념을 찾아내어 양력달력의 기반을 이루었다 

 

양력(陽曆)은 태양과 지구간의 운동변화를 기준으로 만든 역법(曆法)으로 태양력 (太陽曆)이라 하며 1태양년(太陽年)의 시간길이는 365.242196 일이다.

 

이것은 해를 중심으로 지구가 공전주기(公轉週期)에 맞추어 태양 둘레를 한바퀴 (360°) 도는데 소요되는 기간이며 그 기간을 1년으로 정한 것이다. 즉 지구가 태 양을 한 바퀴 도는데 소요되는 자전(自轉)회수가 365.242196번인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는 우리가 1년을 365일로만 여기고 이를 12달로 나눈 달력을 사용 하고 있으므로 정확히는 1년에 0.242196일(5시간40여분)을 더 회전해야만 1년이 꽉 차게 된다. 그래서 이 자투리 0.242196일을 공전주기에 맞추기 위하여 4년분 을 합해서 하루를 더 만들어 (0.242196일x4년=0.9644일≑1일), 이 하루를 2월 달에 덧붙여 2월 28일을 29일로 하고, 1년의 기간을 평년에 비해 하루가 많은 366(365+1)일 즉 4년에 한번식 윤년(閏年)을 만들어 주기를 맞춰가는 것이다. 이 계산법이 바로 우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그레고리우스력"이다.

 

지구상 만물의 생성과정이 다빛이 아니라 햇빛을 받아야만 성장이 이루어지는 원 리를 깨닫게 됨으로서 지금까지 음력에만 의지했던 우리의 모든 생활양식과 농사 방법을 양력에 맞도록 바꾸게 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우리나라가 공식적으로 양력을 사용하기 시작한 시기는 한일합방(1905년 11월) 훨씬 이전인 1896년 1월 1일부터이며, 고종황제가 연호(年號)를 건양(建陽)으로 정하고, 음력 1895년 11월 17일을 양력 1896년 1월 1일로 변경하여, 이를 온 나 라에 선포하고 부터이다

 

그러나 당시 우리나라 영농문화는 오랜 기간 중국문화에 종속되어 왔기에 쉽게 사 대주의 풍습을 떨쳐버리기가 어려웠을 뿐 아니라 주위 여타국의 선진문명을 받아 드릴만한 국민정서도 성숙되지 못한 상황이어서 황제의 건양선포에도 불구하고 음 력을 고집하는 풍조가 그대로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건양선포 후 100여년이 자난 지금까지도 음력만을 신봉하는 분들이 있는 가 하면 심지어는 양력을 일본달력이라고 비하(卑下)했든 인사들도 있었음은 한심 한 일이다

  

음력(陰曆)은 지구와 달(月)간의 운동변화를 기준으로 하여 만든 것으로 태음력 (太陰曆)을 말 한다. 즉 음력은 달이 지구의 주위를 공전하는데 있어서 삭망주기 (朔望週期)를 이용하는 것으로, 달이 망(=보름달)에서 다음 망까지, 또는 삭(= 초승달)에서 다음 삭까지의 소요일수가 평균 29.53059일(1朔望月)이 걸리기 때문 에 이를 한 달 즉 1개월로 하는 역법이다

 

따라서 음력의 1년간의 일수는 12X29.53059=354.367068일이 되는바 이는 양력 의 1년 기간 365.53059일에 비해 10.875126일 즉 약 11일(10.875126≑11일)이 모자란다.

 

그래서 이 모자라는 일수를 보충하기 위해 매 2년∼3년 사이에 1달을 더 만들어 윤달(潤月)로 하고 1년을 13개월 윤년(閏年)으로 하여 오차를 줄여 나가는 방식이 다.

 

그런데 이렇게 해도, 윤달이 지나면 비슷하게 맞던 날짜나 계절이 다시 벌어져 다 음번 윤달 직전에는 양.음력 날짜차가 한 달 내외로 크게 벌어지게 된다. 그래서 또 윤달을 만들고 또 채워 넣고 하는 식으로 해서 날자의 수(數)를 늘여가고 있다.

 

따라서 영농(營農)에 경우는 양력주기(陽曆週期)를 이용해 만든 24절기(節氣)표에 맞추어 농사를 짓는 농사방법이 자리를 잡아가게 된 것이다.

 

달빛(月光)은 자체적으로 열을 발생 하는 게 아니라 햇빛이 달에 비추어진 모양이 그대로 지구에 반시되는 현상일 뿐이다

  


2. 양력에 대한 음력 날자의 변화

  

양력과 음력의 11일간 차이가 3년이 쌓이면 33일로, 약 한 달간의 부족한 날자가 생긴다.

 

그래서 이 차이를 없애주고 날짜와 계절을 맞춰주기 위해 대체로 2∼3년에 한 번 씩 윤달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한달을 만들어 1년을 열세(13) 달로 만들어서, 1 년이 365일인 양력과의 날자 차이를 좁혀간다.

 

이 같은 윤달은, 정확하게 계산하면 19년에 7번 들어가게 된다.

 

고로 19년간의 총 날자 수()는, 양력으로는 365.2422×19년=6,939.6018일이 되 고, 음력의 경우 19년에 윤달 7번을 넣으면 235개월이 돼서 29.5306×235월 =6,939.691일이 돼서 거의 같아진다. 따라서 양력날자 수와 음력날자 수가 같아지 기 까지는 19년이 걸린다.

 

실 예를 들어1980년부터 2009년까지 30년간, 년도 별 양력1월1일 날자와 맛 닿는 음력 날자의 변화를 아래 표에서 알아본다.  

 

1980∼1989

1990∼1999

2000∼2009

1980. 1. 1 → (음)11. 14

1990. 1. 1 → (음)12. 05

2000. 1. 1 → (음)11. 25

1981. 1. 1 → 11. 26

1991. 1. 1 → 11. 16

2001. 1. 1 → 12. 07

1982. 1. 1 → 12. 07

1992. 1. 1 → 11. 27

2002. 1. 1 → 11. 18

1983. 1. 1 → 11. 18

1993. 1. 1 → 12. 09

2003. 1. 1 → 11. 29

1984. 1. 1 → 11. 29

1994. 1. 1 → 11. 20

2004. 1. 1 → 12. 10

1985. 1, 1 → 11. 11

1995. 1. 1 → 12. 01

2005. 1. 1 → 11. 21

1986. 1. 1 → 11. 21

1996. 1. 1 → 11. 11

2006. 1. 1 → 12. 02

1987. 1, 1 → 12. 02

1997. 1. 1 → 11. 22

2007. 1. 1 → 11. 13

1988. 1. 1 → 11. 12

1998. 1. 1 → 12. 03

2008. 1. 1 → 11. 23

1989. 1. 1 → 11. 24

1999. 1. 1 → 11. 14

2009. 1. 1 → 12. 06

 

  양력 1월 1일에 닿는 음력 날자의 변화

 

위 표를 분석해 보면 아래와 같은 내용이 된다

 

가. 계산상으로 보면 음력 날자가 양력 날자와 같은 일수가 되는 시기는 음력에서 7번의 윤달을 보탠 19년만에야 한 번식 주기적으로 날자가 일치하게 된다

 

예 : 양력1980.1.1(음 11.14)이, 19년 후 1999.1.1(음 11.14)과 같다

  

나. 어떤 사람이 양력으로 1980년 1월 1일에 출생을 하고 다음해 1월 1일에 돌잔 치를 했다면 이는 지구가 태양을 한 바퀴(360°) 회전한 365일 간이 소요된 만 1년이 되는 날이 된다. 그래서 정확한 1살이 되는 것이며 더욱 중요한 현실은 출생한 날자나 돌이 된 날자와의 기후나 절기 감각이 차이 없이 똑 같다는 것이다

 

그러나 음력 11월 14일(양력 1980년 1월 1일)에 출생한 사람이 다음 해 똑같 은 음력11월 14일에 돌잔치를 치뤘다면,(1981년에는 1월 1일이 음력 11월 26일이 되므로 26일에 돌잔치를 해야만 만 1살이 되는데, 그냥 음력 날자대 로 14일에 생일잔치를 치른다면, 1년 365일에서 12일(26-14=12)이 모자라는 353일 만에 돌잔치를 치루는 결과가 된다. 물론 기후나 절기감각도 다소 달리 느껴지게 된다

 

이렇게 음력생일을 계속 치르다 보면 매년 자기가 출생 한 정확한 날과는 달 리 엉뚱한 날자에 생일을 맞게 되며, 결국 19년이 경과한 후 비로소 진짜 출 생한 날(예:양력 1월 1일, 음력 11월 14일)에야 처음으로 같은 날의 생일을 맞게 된다. 

 

다. 이 외에도 우리 일상생활에서 흔히 대사(大事)로 여기는 각종 기념(記念)일, 결혼(結婚)일, 사망(死亡)일, 기제사(忌祭祀)등을 음력 날자로 지내다 보면 위 예와 같은 모순이 발생하게 된다

 

이 같은 행사는 우리 조상 대대로 전해 내려온 풍습으로, 음력 날자에 준 하 는게 도리라고 주장하실 분이 게시겠지만 우리는 올바른 인식과 정확한 이치 (理致)를 알아야만 한다. 양력은 지구가 태양을 공전하는 주기를 년월일시로 표시한 것이고, 음력은 지구가 달 주위를 돌고 있다는(달이 지구주위를 돈다) 잘못된 사고에서 그려진 년월일시 이기 때문이다.

 

중국에서 조차도 세계추세에 맞게 양력으로 생활화를 이루고 있고 심지어는 자국에서 신봉하든 구정조차도, 신년이 시작되는 1월 1일로 인정하지 않고 춘 절(春節)이라 부르며 다만 국가의 전통축일(傳統祝日)로만 여기는 까닭도 음력 이 일상생활에 부합되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고유의 명절이라고 하는 8월 한가위 날을 예로 보아도, 9월 하순경이면 우리나라에서는 추곡과 과일 등의 수학기가 되는데, 어느 해의 추석(음력 8월 15일)은 수학기가 돼서 한가윗날과 어울리지만 또 어느 해는 과일 곡식이 전 혀 숙성되지 않은 때에 추석을 맞는 경우가 생긴다

 

이를 가리켜 혹자는 금년에는 절기가 이르다느니 또는 늦다느니 하면서 절기 탓으로 돌리는데 이것은 전혀 맞지 않는 말이다. 절기가 변하는게 아니고 다 만 음력 날자가 안고 있는 들쑥날쑥 하는 모순을 올바르게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말일뿐이다.

 

세계 어느 나라건 국경일, 국치일 등 모든 중요한 기념일은 모두 양력 날자에 적용해 놓고 기념행사를 치르고 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로 국경일을 매년 같은 날에 기념할 수 있도록 양력에 적용해 놓고 국가적인 행사를 치르는 것 이다. 올바른 처사이기 때문이다. 만약 기념일을 음력날자로 설정한다면 국제적으로 그 얼마나 수치스런 일이겠는가?

  

라. 예로부터 윤달은 '썩은 달'이라고 하여, "하늘과 땅의 신()이 사람들에 대한 감시를 안하는 기간으로, 그때는 불경스러운 행동도 신의 벌을 피할 수 있다" 고 널리 알려졌다. 이 때문에 윤달에는 이장(移葬)을 하거나 수의(壽衣)를 하 는 풍습이 전해 내려왔다

 

구정과 추석은 원래 중국의 명절로서 일본은 당초부터 이를 따르지 않았는데 왜 우리나라는 이를 고유명절로 인식하고 기리는지 알 수 없는 일이다. 근래 우리는 우리 고유의 척관법(尺貫法)을 폐기하면서까지 세계화 추세에 따라 메 -타 법을 채택하는 선진화로의 도약을 꿈꾸는 와중에도 오랜 역사에 걸쳐 중 국문화에 의존해 온 뿌리 깊은 사대주의 사상은 쉽사리 지울 수가 없는 것인 가 보다. 구정 설날을 없애고 양력 설날을, 추석은 양력 9월 30일로 정하고 조상의 날로 만들면 어울릴 것이다.

  

3. 24절기(節氣)

 

24절기가 처음으로 쓰인 것은 중국의 주()나라 때 이다

 

음력은 날짜를 세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지만 지구가 태양의 주위를 돌 면서 생기는 날씨의 변화를 나타내지는 못했다. 그래서 지구가 태양의 주위를 도 는 공전 주기를 24등분하여 각 등분된 절기의 날씨 변화를 구분해 낸 것이 24절 기이다

 

초승달을 보고 한 달의 시작을 알고, 그믐달을 보며 한 달을 마무리 짓던 옛날 사 람들은 달만을 의존해서 정해진 날짜로 농사를 짓다 보니 그 시기가 씨를 뿌리고 추수를 하기에는 계절적으로 잘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유인 즉 달의 운동을 근거로 만들어진 음력은 햇빛을 요구하는 농사와는 직접적 인 연관이 없으며 농사를 짓는데 중요한 기준이 되는 계절의 변화도 잘 나타내 주 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도입된 것이 태양과 지구의 운동에 근거한 24절기의 도입인 것이며 이것이 곳 계절과 일치하는 양력 날자로써, 농사시기를 정확히 잘 맞출 수가 있게 된 것 이다

 

절기와 절기 사이는 대부분 15일이지만 14일 또는 16일이 되는 경우도 생긴다. 이것은 지구가 태양의 주위를 원이 아닌 약간 찌그러진 타원 모양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지구가 15˚를 움직이는데 걸리는 시간이 조금씩 달라지기 때문이다

 

(태양 둘래 360°÷ 24=15°) (1년 365일÷24≒15일)

  

참고로, 24절기는 천구 상에서 태양이 움직이는 길인 황도(黃道)상의 태양 위치인 황경(黃經)으로 결정한다. 즉 적도와 황도의 교차점인 춘분점으로부터 황도를 따라 동쪽으로 15도 간격으로 나누어 24점을 정하였을 때, 태양이 각 점을 지나는 시기 를 말한다. 황경이 0도인 때가 춘분, 15도는 청명(淸明), 30도는 곡우, 90도는 하 지, 180도는 추분, 270도는 동지 등으로 명명한다. 각 절기 사이의 날짜간격은 약 15.22일 정도이나 일정하지는 않다

 

  

24절기표(節氣表)

 

(양력기준)

 

氣象學上季節

24節氣

太陽黃經

節氣 해설

겨울

1월

06일

소한(小寒)

285°

20일

대한(大寒)

300°

2월

04일

입춘(立春)

315°

동풍이 불어 언 땅을 녹이기 시작 한다

19일

우수(雨水)

330°

산천초목에 싹이 트기 시작 한다

3월

05일

경칩(驚蟄)

345°

동면하던 동물이 땅속에서 깨여난다

21일

춘분(春分)

360°0°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 제비가 나라온다

4월

05일

청명(淸明)

15°

날씨가 풀려 식목에 적합하다. 봄 농사 시작

20일

곡우(穀雨)

30°

봄비가 내려 씨 뿌리는 계절(못자리 마련)

5월

06일

입하(立夏)

45°

여름에 들어서는 계절

21일

소만(小滿)

60°

보리 베기와 모내기 계절 시작

여름

6월

06일

망종(芒種)

75°

곡식의 종자를 뿌리기에 알맞은 계절(모내기)

21일

하지(夏至)

90°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

7월

07일

소서(小暑)

105°

더운 바람이 불어와 더위가 시작되는 계절

23일

대서(大暑)

120°

한여름 더위

8월

08일

입추(立秋)

135°

서늘한 바람이 불어와 가을에 접어드는 계절

23일

처서(處暑)

150°

더위가 물러가고 논에 벼가 익어간다

가을

9월

08일

백로(白露)

165°

기온이 떨어져 이슬이 내림. 비오면 풍년

23일

추분(秋分)

180°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

10월

08일

한로(寒露)

195°

찬이슬이 내리고 추수하는 계절. 단풍계절

23일

상강(霜降)

210°

기온이 매우 내려가 서리가 내린다

11월

07일

입동(立冬)

225°

겨울이 시작되는 계절

22일

소설(小雪)

240°

첫 겨울의 징후로 눈이 내리는 계절

겨울

12월

07일

대설(大雪)

255°

눈이 많이 오는 계절

22일

동지(冬至)

270°

밤의 길이가 가장 길다

1월

06일

소한(小寒)

285°

춥기 시작하는 계절(한국에서는 제일 추운 계절)

20일

대한(大寒)

300°

몹시 추운 계절

2월

04일

입춘(立春)

315°

19일

우수(雨水)

330°

       

     ※ 위 표의 날자는 수년에 하루정도 차이가 생길 수 있다

   

4. 초복(初伏). 중복(中伏). 말복(末伏)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 애용하는 잡절(雜節:24절기가 아닌 절기) 중 하나가 삼 복(三)이다. 삼복은 여름의 더운 시기를 대변하는 말로 초복, 중복, 말복을 말한 다. 이 복날을 정하는 기준이 바로 절기일(節氣日)과 관련이 있다. 즉 양력에 근거 를 두고 있는 것이다

 

초복(初伏), 중복(中伏)은 각각 하지(夏至)로부터 세 번째 경()일과 네 번째 경 ()일이 닿는 날이다. 이 두 복 사이의 간격은 10일이다. 여기서 경()일이라는 것은 일진(日辰)을 정하는 60간지(干支) 중 천간(天干)에 속하는 경()자가 든 날, 즉 경오일, 경진일, 경인일, 등의 날을 말하는 것이다. 이간지는 본래 수자개념에 서 비롯된것이다.

 

그러나 말복(末伏)은 그 기준점이 다르다. 말복은 입추 후 첫 번째 경(庚)일이다. 따라서 중복과 말복 사이의 간격은 10일 또는 20일 간격일 때가 있다. 20일간의 간격을 이룰 때를 월복(越伏)이라 부른다

 

 매년 삼복(三伏)에 닿는 양력과 음력 날자 차이(예)

 

최근 6년간 삼복(三伏)이 닿는 양력 날자와 음력 날자의 변화하는 모양표를 아래 와 같이 만들어 보았다. 표를 보면 양력으로는 대부분 7월 8월에 삼복이 들어 있 는데, 음력으로 보면 년도별로 다르지만 어느 해는 5월에 초복이 시작되기도 하고 중복이 닿는 달은 대부분 6월(양력으로는 7월), 말복이 닿는 달은 6월 7월 8월 등 해마다 달라진다.

 

이유는 음력의 1년 일수 354일이므로 양력의 1년 일수 365일을 채우기 위해서는 매 약 2년 반 마다 윤달을 첨가해 넣기 때문이다. 월복(越伏)이 생기는 연유도 같 은 이유에서다.

 

단적으로 말하면 삼복의 기원이 음력하고는 아무 연관이 없는 것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모든 게 음력으로부터 기원된 것처럼 주장하는 봉건적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 문제인 것이다.

  

구분

양력

음력

비고

초복

2007. 07. 15

2007. 06. 02

2008. 07. 19

2008. 06. 17

2009. 07. 14

2009. 05. 22

음력 윤달

2010. 07. 19

2010. 06. 08

2011. 07. 14

2011. 06. 14

2012. 07. 18

2012. 05. 29

음력 윤달

중복

2007. 07. 25

2007. 06. 12

2008. 07. 29

2008. 06. 27

2009. 07. 24

2009. 06. 03

음력 윤달

2010. 07. 29

2010. 06. 18

2011. 07. 24

2011. 06. 24

2012. 07. 28

2012. 06. 10

음력 윤달

말복

2007. 08. 14

2007. 07. 02

2008. 08. 08

2008. 07. 08

2009. 08. 13

2009. 06. 23

음력 윤달

2010. 08. 08

2010. 06. 28

2011. 08. 13

2011. 07. 14

2012. 08. 07

2012. 06. 20

음력 윤달

 

  

 5. 天干地支(10干 12支)를 이용한 기념일 표기방식

  

10간 즉 甲.乙.丙.丁.戊.己.庚.申.壬.癸 와 12지 즉 子.丑.寅.卯.辰.巳.午.未.辰.酉.戌. 亥를 아래 표와 같이 서로 조합을 해서, 예를 들어 10간의 첫째자 갑(甲)과 12지 의 첫째자 자(子)를 합쳐 갑자(甲子), 다음 두 번째 글자끼리 합쳐서 을축(乙丑), 세 번째, 병인(丙寅), 정묘, 무진 등등해서 마지막 조합이 계해(癸亥)가 될 때까지 의 조합어가 60개가 된다. 이를 순차적으로 해(年)에 적용하면 60년이 걸린다.

 

그래서 갑자년에 태어나서 다시 갑자년이 돌아오면 환갑(甲)이라해서 만 예순 (60)살 환갑잔치를 치르게 된다. 이를 일러 60갑자(60甲子)라 한다. 

 

이와같은 현상은 옛날 1.2.3.4라는 아라비아 수자(字)개념이 없었든 시절에, 나 이 셈수에 육십갑자문자(6甲文字)를 대용해 사용해 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같은 옛개념이 국가적인 행사일에도 적용되어야만 했든 모순도 생겨났 다. 실예로 임진왜란(壬辰倭亂), 을사보호조약(乙巳保護條約), 기미년독립만세(己未 年獨立萬歲), 갑자사화(甲子士), 을미사변(乙未事) 등등 역사적인 기념일을 육 갑문자를 사용해 부르다 보니까 실제로 서기 몇 년도에 이러난 일인지, 오랜 후세 들에게는 얼듯 알수가 없다. 이유는 같은 명칭이 60년마다 반복 돌아오기 때문이 다. 고쳐 부르는 방법이 있으면 좋겠다.

  

또한가지 폐단은 출생일을 갑자생, 병오생, 무진생등으로 표기하면서 쥐띠생은 어 떻고, 말띠생은 어떻고, 용띠생은 어떻느니 하면서 사람마다의 성품을 마치 해당 동물 성격에 따라 사람성격도 닮는다는 식으로 비유해, 무슨 짐승을 닮아 좋다느 니 나쁘다느니 등 미신(迷信)을 조장해 내기 때문이다. 인간은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지를 안는가? 인간이 동물의 성품을 닮어갈 수는 없는 것이다. 이와 같은 구습 폐단은 반드시 없어져야 되며 또 자기 나이를 말할 때 간단히 몇 년생이라고 하면 쉽게 이해가 되는것을 유식한 양 뱀띠(己巳生), 말띠(庚午生) 등 육갑(6甲)문자를 선호함으로서 혼란을 초래하는 구습도 사라져야 될 것이다.

 

 

         육십갑자(六十甲子) 문자표

   

10년

20년

30년

40년

50년

60년

갑자(甲子)

갑술(甲戌)

갑신(甲申)

갑오(甲午)

갑진(甲辰)

갑인(甲寅)

을축(乙丑)

을해(乙亥)

을유(乙酉)

을미(乙未)

을사(乙巳)

을묘(乙卯)

병인(丙寅)

병자(丙子)

병술(丙戌)

병신(丙申)

병오(丙午)

병진(丙辰)

정묘(丁卯)

정축(丁丑)

정해(丁亥)

정유(丁酉)

정미(丁未)

정사(丁巳)

무진(戊辰)

무인(戊寅)

무자(戊子)

무술(戊戌)

무신(戊申)

무오(戊午)

기사(己巳)

기묘(己卯)

기축(己丑)

기해(己亥)

기유(己酉)

기미(己未)

경오(庚午)

경진(庚辰)

경인(庚寅)

경자(庚子)

경술(庚戌)

경신(庚申)

신미(辛未)

신사(辛巳)

신묘(辛卯)

신축(辛丑)

신해(辛亥)

신유(辛酉)

임신(壬申)

임오(壬午)

임진(壬辰)

임인(壬寅)

임자(壬子)

임술(壬戌)

계유(癸酉)

계미(癸未)

계사(癸巳)

계묘(癸卯)

계축(癸丑)

계해(癸亥)

 

                     6. 청명(淸明)과 한식(寒食) 

 

가. 청명(淸明)

 

24절기의 하나로, 대략 식목일이나 한식(寒食)과 겹친다. 청명(깨끗하고 맑음) 은 이무렵부터 날이 풀리고 화창해지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청명에 죽으 나 한식에 죽으나’ 라는 속담이 있는데, 청명과 한식이 겹치거나 하루 차이밖 에 나지 않아 별차이가 없음을 나타낼 때 쓰이는 말이다

 

나. 한식(寒食)

 

대략 양력으로 식목일(4월5일) 무렵이 되며 동지(冬至=양력 12월 22일)가 지 난 뒤 105일째 되는 날로 우리나라에서는 조상 묘소에 성묘하는 날이다

 

한식이란 글자 그대로 '찬 음식' 을 먹는 날이다. 그 이유는 한식에 얽힌 고사 때문이다

 

[중국의 춘추시대에 진() 나라에 개자추(介子秋)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공자 (公子)인 중이가 제후위(諸侯位)에 오르기 전부터 중이를 충실하게 따랐다. 중 이가 훗날 진나라 제후가 되어 문공이 되었는데, 충신인 개자추를 간신의 모함 때문에 내쫓게 된다. 후일 문공이 잘못을 회계하고 개자추를 등용하기 위해 개자추를 찾았으나 개자추는 산속에 숨어버리고 만다. 숨어있는 산에서 나 오게 하기위해 산에 불을 질렀는데, 개자추는 끝내 나오지 않고 불에 타 죽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개자추가 죽은 날에는 그의 충정을 기리기 위해 불을 피우지 않았으며 음식도 찬 음식 그대로 먹었다 한다. 이것이 한식의 기원이다

 

 

7. 쌍춘년(双春年)

 

쌍춘년이란 음력으로 따져 1년에 입춘(立春)이 두 번 오는 해를 말한다. 이런 일 이 생기는 것은 음력을 쓰는 동양문화 권에서만 가능하다

 

실례로, 음력 2006년은 윤년(閏年)으로 1월 1일부터 12월 30일 사이에 윤달 한 달이 추가되어 1년이 13달이 되고, 일자 수도 385일이나 되어 평년보다 월등히 길어진 해이다

 

이를 양력으로 환산하면 2006년 1월 29일부터 2007년 2월 17일 사이가 된다.

 

따라서 매년 양력(陽曆) 2월 4일이 입춘절(立春節)이니까 결국 2006년 2월 4일과 2007년 2월 4일, 2번의 입춘절이 음력 2006년에 속하게 된다

 

아쨌든 이러한 현상은 음력을 관심에 두는 분들에게는 흥미가 있겠으나 이런 해에 는 무엇은 좋고 무엇은 나쁘고 하는 식의 미신(迷信)이 횡행(橫行)하여 사회가 혼 란스러워 지는 것이 문제다.

 

- 옮겨온 글 -

?img=%2BebdFxpq16UdKouqhAnrFA%2BSpoKrFqF
blank.gif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78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35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877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98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496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959   화이부동
11112 국민 67.4% "은퇴 후 준비 부부의 7가지 실수' 필요한 소득 계산 안해봤다" 1 4937   백파
11111 "딸? 아들? 여성 손가락 길이에 비밀있다" 0 3066   백파
11110 세계서 가장 공격적인 두 지도자가 21세기 술탄( 터키 대통령)’과 ‘21세기 차르(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결 0 2771   백파
11109 치아건강의 핵심 ‘잇몸뼈’…정기검진 통해 관리해야 잇몸뼈 없으면 임플란트 시술 어려워 1 4255   백파
11108 영상] IS, 한국 포함 IS에 대항하는 60개국 위협 영상 공개…“후덜덜” 1 3180   백파
11107 과연 여기계신분들은 진심으로 안철수의원이 대통령이 되기를... 1 7 4220 2017.07.03(by 비회원(guest)) 인디안
11106 기자회견은 11월 30일(월)적절하다 4 6 495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1105 장루이민(張瑞敏·66) 회장 노자의 도덕경 중국식 사고방식과 서구식 경영 시스템의 결합으로 경영' 1 3 6287 2015.11.24(by 퇴직교사) 백파
11104 조선 제1호 문과급제자 송개신과 이숙번의 '다른 길' 2 8363   백파
11103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 1 2928   백파
11102 탈당은 최후의 보루 1 8 3686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11101 위대한 어머니 ‘아버지 사랑은 무덤까지 이어지고, 어머니 사랑은 영원까지 이어진다’고 러시아 속담이다 4 6578   백파
11100 장기간 보험계약을 오래 유지할수록 혜택"…보험료 19% 낮춘 질병보험 돌풍 2 3175   백파
11099 世上에서 가장 나이 많은 老人96세의 낳은 아들 3 4015   백파
11098 당신의 삶 안녕하십니까?혹시 우리 부모님도? 늙은이들은 외로워도 참고, 아파도 참고, 그리워도 참고 살지 1 6 6855 2015.11.20(by 쿠킹호일) 백파
11097 대물림하는 연예인 족보... 0 4136   백파
» 양력과 음력의 올바른 이해 3 99881   백파
11095 교묘한 술수에 넘어갈것이냐 or 국민의 지지를 얻을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9 16 4674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1094 수저 계급론은 현실 自手成家(자수성가)힘들어지는 한국’, 부모의 재산에 금수저 물고 태어나야 성공따라 자식의 지위가 결정된다 1 3 4899 2015.11.19(by 퇴직교사) 백파
11093 당신 기운 없고 유난히 추우면 뇌하수체 질환 의심을 3 3799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