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래 유지할수록 혜택"…보험료 19% 낮춘 질병보험 돌풍

`교보CI` 6주새 1만3천명…기존 인기상품보다 2배 많아
삼성 보험도 9일새 1만명 돌파

  • 박준형 기자
  • 입력 : 2015.11.20 15:55:17   수정 : 2015.11.20 1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장기간 보험계약을 유지하는 고객들에게 보험료 할인혜택을 주는 보험상품이 보험업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인기는 최근 당국의 보험산업 자율화 조치에 힘입은 것으로 앞으로도 혁신적인 상품 등장이 예상된다.

2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6일 교보생명이 선보인 '내 마음 같은 교보CI보험'이 출시 6주 만에 가입자가 1만3000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교보생명이 판매한 CI(중대질병 보장) 보험 중 절반가량이 이 상품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이 같은 판매 속도는 일반적인 인기 신상품에 비해 두 배가량 빠르다"며 "굉장히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 상품의 가장 큰 특징은 오랫동안 보험을 유지하는 고객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해지환급금 적립 방식을 바꿔 기존 CI보험보다 보험료를 7~19% 낮춘 것이다. 기존 보장성보험은 가입 시점에 정해진 예정이율로 최저 해지환급금을 보장해준다. 예를 들어 가입 시 예정이율이 3%였다면 중간에 보험을 해지하면 3%의 이자를 붙여 환급금을 받게 된다. 하지만 교보생명의 신상품은 시중금리에 따라 변동하는 공시이율(매달 1회 변경)로 해지환급금을 지급한다. 이 때문에 시중금리가 지속적으로 내려갈 경우 해지환급금이 기존 상품보다 줄어들 수 있지만 중도에 해지하지 않고 오래 계약을 유지하는 고객은 저렴한 보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생명보험 본연의 보장 기능에 역점을 두고 보험료를 줄인 점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밝혔다. 내 마음 같은 교보CI보험은 사망 보장은 물론,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등 중대한 질병과 중증치매 등 장기 간병상태를 평생 보장하는 등 기존 CI 상품의 혜택은 그대로 담고 있다.

만약 금리가 올라가면 해지고객도 혜택을 받게 되지만 판매사 입장에서는 불리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금리 상승기에는 투자 수익을 통해 손실을 만회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교보생명에 이어 삼성생명이 출시한 통합유니버설LTC종신보험도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6일 출시한 이 상품은 9일(18일 기준) 만에 1만1000여 명이 가입했다.
이달 들어 삼성생명이 판매한 총 50개 상품의 가입자 중 이 상품 가입자가 5분의 1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삼성생명은 최저 해지환급금 지급 보증 유무에 따라 상품을 1, 2종으로 나눴고 보증을 하지 않는 2종의 경우 교보생명처럼 보험료(약 15%)를 낮췄다. 이 상품 역시 공시이율로 해지환급금 적립 방식을 바꿨고 중도 해지 시에는 가입 기간에 상관없이 최소 1.5%를 보증한다. 관련 상품이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자 경쟁사들도 비슷한 상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


[박준형 기자]
[ⓒ 매일경제


?img=%2BlbdFxpq16UqKqKrhAnraAIvpAC0p4p4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63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28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74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788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339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769   화이부동
11112 국민 67.4% "은퇴 후 준비 부부의 7가지 실수' 필요한 소득 계산 안해봤다" 1 4926   백파
11111 "딸? 아들? 여성 손가락 길이에 비밀있다" 0 3048   백파
11110 세계서 가장 공격적인 두 지도자가 21세기 술탄( 터키 대통령)’과 ‘21세기 차르(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결 0 2751   백파
11109 치아건강의 핵심 ‘잇몸뼈’…정기검진 통해 관리해야 잇몸뼈 없으면 임플란트 시술 어려워 1 4239   백파
11108 영상] IS, 한국 포함 IS에 대항하는 60개국 위협 영상 공개…“후덜덜” 1 3156   백파
11107 과연 여기계신분들은 진심으로 안철수의원이 대통령이 되기를... 1 7 4198 2017.07.03(by 비회원(guest)) 인디안
11106 기자회견은 11월 30일(월)적절하다 4 6 4948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1105 장루이민(張瑞敏·66) 회장 노자의 도덕경 중국식 사고방식과 서구식 경영 시스템의 결합으로 경영' 1 3 6274 2015.11.24(by 퇴직교사) 백파
11104 조선 제1호 문과급제자 송개신과 이숙번의 '다른 길' 2 8354   백파
11103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 1 2908   백파
11102 탈당은 최후의 보루 1 8 3674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11101 위대한 어머니 ‘아버지 사랑은 무덤까지 이어지고, 어머니 사랑은 영원까지 이어진다’고 러시아 속담이다 4 6551   백파
» 장기간 보험계약을 오래 유지할수록 혜택"…보험료 19% 낮춘 질병보험 돌풍 2 3144   백파
11099 世上에서 가장 나이 많은 老人96세의 낳은 아들 3 4007   백파
11098 당신의 삶 안녕하십니까?혹시 우리 부모님도? 늙은이들은 외로워도 참고, 아파도 참고, 그리워도 참고 살지 1 6 6838 2015.11.20(by 쿠킹호일) 백파
11097 대물림하는 연예인 족보... 0 4131   백파
11096 양력과 음력의 올바른 이해 3 99697   백파
11095 교묘한 술수에 넘어갈것이냐 or 국민의 지지를 얻을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9 16 4662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1094 수저 계급론은 현실 自手成家(자수성가)힘들어지는 한국’, 부모의 재산에 금수저 물고 태어나야 성공따라 자식의 지위가 결정된다 1 3 4896 2015.11.19(by 퇴직교사) 백파
11093 당신 기운 없고 유난히 추우면 뇌하수체 질환 의심을 3 3795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