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설왕설래] 위대한 어머니

관련이슈 : 설왕설래


현대 여성은 50세 안팎에 폐경을 맞는다. 폐경기는 진화론 각도에서 보자면 기이한 현상이다. 인간 아닌 포유류 암컷은 폐경기 여성처럼 오래 살지 않는다. 번식 능력 없는 생명체가 건강하게 수십년 더 살 까닭이 뭔가. 인간 말고는 범고래 정도가 더 있을 뿐이다. 과학적으론 불가사의에 가깝다.

‘할머니 가설‘이란 게 있다. 인류학자 커스틴 호크스가 폐경기 의문을 풀기 위해 세운 가설이다. 요점은 간명하다. 할머니는 번식에 도움을 준다. 손주를 돌봐 후손 생존율을 높이는 것이다. 경험칙도 그렇지만 과학적 자료도 풍부하다. 그렇다면 할아버지는 어떨까. 가설을 세우는 것은 자유지만 학술적 입증은 쉽지 않다. 민망하게도 반례만 줄줄이 수집된다.

‘아버지 사랑은 무덤까지 이어지고, 어머니 사랑은 영원까지 이어진다’고 했다. 러시아 속담이다. 자식 사랑은 본능이다. 안 아픈 손가락이 어디 있겠나. 강약이 있다면 개체 차이가 크게 작용해서일 것이다. 하지만 남녀 차이도 분명히 있다. 모성애가 아무래도 강력하다. 할아버지는 간 곳 없이 할머니 가설만 먹히는 것도 유사한 맥락이다.

에이브러햄 링컨의 성장 환경은 좋지 않았다. 부모에 대해 “버지니아의 평범한 집안, 굳이 설명하자면 이류가문 출신”이라 설명할 정도였다. 자신에 대해선 “성인이 됐을 때도 아는 것이 많지 않았다. 읽고 쓰고 셈하는 정도는 겨우 할 수 있었지만”이라 했다. 그렇게 객관적인 시선을 유지한 링컨도 어머니에 대해선 최상급 헌사를 던졌다.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라고. 그렇게 어머니는 위대하다. 언제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11·13 파리 테러에 치를 떠는 프랑스가 눈물을 흘린다고 한다. 칠레 국적의 엘사 델플라스와 그 어머니 파트리시아 산 마르틴 모녀의 모성애에 우는 것이다. 델플라스는 다섯살배기 아들 루이스와 함께 테러 현장인 바타클랑 극장을 찾았다가 아이 몸을 필사적으로 감싸 안아 총격전 총알을 막으면서 세상을 떠났다. 아이 할머니인 마르틴도 마찬가지였다. 아이는 홀로 살아 남았다.

고대 그리스 작가 에우리피데스는 “어머니보다 더 훌륭한, 하늘로부터 받은 선물은 없다”고 했다. 왜 델플라스와 마르틴뿐이겠는가. 이 땅의 어머니도 아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다. 영원까지 이어지는 끝없는 사랑이다. 거듭 무릎을 꿇게 된다
.

이승현 논설위원
?img=%2BsKdFxpq16UqMopohAnrKoEwK6trKxvd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1545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31300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32387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3170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32477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33933   화이부동
» 위대한 어머니 ‘아버지 사랑은 무덤까지 이어지고, 어머니 사랑은 영원까지 이어진다’고 러시아 속담이다 4 6747   백파
11100 장기간 보험계약을 오래 유지할수록 혜택"…보험료 19% 낮춘 질병보험 돌풍 2 3312   백파
11099 世上에서 가장 나이 많은 老人96세의 낳은 아들 3 4199   백파
11098 당신의 삶 안녕하십니까?혹시 우리 부모님도? 늙은이들은 외로워도 참고, 아파도 참고, 그리워도 참고 살지 1 6 7060 2015.11.20(by 쿠킹호일) 백파
11097 대물림하는 연예인 족보... 0 4395   백파
11096 양력과 음력의 올바른 이해 3 105587   백파
11095 교묘한 술수에 넘어갈것이냐 or 국민의 지지를 얻을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9 16 4893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1094 수저 계급론은 현실 自手成家(자수성가)힘들어지는 한국’, 부모의 재산에 금수저 물고 태어나야 성공따라 자식의 지위가 결정된다 1 3 5094 2015.11.19(by 퇴직교사) 백파
11093 당신 기운 없고 유난히 추우면 뇌하수체 질환 의심을 3 3961   백파
11092 마음의 사색늦은가을 단풍으로 괴로움과 즐거움이 따로 없다. 모든 것은 한 생각에 달려 있다 2 8241   백파
11091 완벽한 ‘남자’는 없지만 절대 안 되는 ‘놈’은 있다 3 3742   백파
11090 유승민,이재만 기자회견 반박…"허위사실공표ㆍ후보자비방 법률위반 검토" 4 2992   백파
11089 박근혜 대통령, ‘정치적 고향’ TK서 지지도 13%p 폭락…왜? 1 4097   백파
11088 ♡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친구 ♡ 1월에는~ 1 3510   백파
11087 한 집에서 부모와 10년간 동거한 경우 상속세가 100% 면제될 것으로 보인다 변경변경취소 1 4213   백파
11086 오랫만입니다! 안사모 초기에 가입했던 이일영 입니다. 2 2557   인디안
11085 나도 알고 저들도 아는 사실.. 4 2455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1084 인재를 아끼고 중용하던 정조의 지극정성 1 4413   백파
11083 밥상머리 대화 방해자 TV를 끄도록 스마트폰까지 문제 2 2989   백파
11082 -몇번을 읽어도 우습고 유익한 "글"- 4 3711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