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종합5보)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AP=연합뉴스)
고급호텔 투숙객·직원등 170명 억류 12시간만에 상황종료…무장괴한 2명 사살돼
"쿠란 구절 암송하는 인질은 풀어줘"…말리특수부대·미군·프랑스군 진압 동참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무라비툰 "우리 소행" 주장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서아프리카 말리 수도의 고급호텔에 20일(현지시간) 알카에다 조직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슬람 무장단체가 난입해 외국인 투숙객과 호텔 직원 등을 억류하고 인질극을 벌이다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말리 특수부대는 미군, 프랑스군과 함께 호텔 진입 작전을 펼쳐 무장 괴한 2명을 사살했으며 말리군은 "더는 인질이 없다. 인질 사태는 종료됐다"고 밝혔다.

괴한들의 호텔 습격으로 프랑스인 1명과 벨기에인 1명, 말리인 2명 등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호텔 내부의 2개 층에서는 27구가 발견됐으나 이들의 국적은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 이슬람 무장단체, 말리 수도서 5성급 호텔 습격 후 인질극

알자지라 방송과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무장 괴한들이 차량을 타고 수도 바마코 도심에 있는 5성급 호텔인 래디슨블루 호텔을 습격했다.

호텔 관계자는 "여러 명의 무장한 남성들이 호텔에 도착한 직후 호텔 앞 모든 경비원에게 총기를 난사했다"고 말했다. 이 공격에 경비원 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 괴한들은 이 호텔에 자동 소총을 쏘면서 진입했으며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

한 보안 소식통은 "남성들이 외교 번호판을 단 차량을 몰고 호텔에 들어온 뒤 4층으로 올라갔다"고 말했으며 다른 한 보안 관계자는 "이 호텔의 7층에서 일이 벌어졌다"며 "지하디스트들이 복도에서 총격을 가했다"고 전했다.

말리軍, '인질극' 래디슨블루 호텔 봉쇄
말리軍, '인질극' 래디슨블루 호텔 봉쇄 (바마코<말리> AFP=연합뉴스) 말리 군인들이 20일(현지시간) 인질극이 벌어지고 있는 수도 바마코의 래디슨블루 호텔 주위를 봉쇄하고 있다.

유엔 관계자는 "말리 국적자 2명과 프랑스 국적자 1명이 사망했다"고 말했다.

벨기에 정부는 자국민 1명이 숨졌다고 확인했다.

래디슨블루 호텔을 소유한 레지도르 호텔그룹은 무장 괴한이 호텔에 들이닥친 이후 투숙객 140명과 직원 30명이 인질로 붙잡혔다고 밝혔다.

이 호텔은 말리 주재 외교관들이 다수 머무는 단지에서 가까운 곳에 있으며 '에어프랑스' 직원을 포함해 서방 외국인들에게 유명한 숙소로 알려졌다.

◇ 인질 사태 일단락…"인질 더는 없고 시신 27구 발견돼"

말리 특수부대가 호텔 진입 작전을 펼친 끝에 인질 사태는 12시간여만에 일단락됐다.

말리 군인과 경찰은 전체 190개 객실을 보유한 이 호텔 주변을 봉쇄했다가 진입 작전을 펼쳤다. 미군과 프랑스군도 이번 호텔 진입 작전에 동참했다.

말리 특수부대 등은 인질극이 벌어지고 나서 호텔 내부로 들어가 객실을 돌아다니며 발견한 투숙객들을 바깥으로 유도했다.

인질극 벌어진 호텔 진입한 말리 특수부대
인질극 벌어진 호텔 진입한 말리 특수부대 (바마코<말리> AP/Mali TV ORTM=연합뉴스) 말리 특수부대 요원이 20일(현지시간) 수도 바마코의 래디슨블루 호텔 바닥에 천으로 덮혀있는 시신 옆을 걸어가고 있다. (말리 TV ORTM 캡처) 현지 언론은 인질극이 벌어진 호텔에 말리 특수부대가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호텔 진입 작전에는 미국과 프랑스군도 동참했다.

말리군 관계자는 작전 전개 후 "호텔 내부에 더는 인질은 없다"고 밝혔다. 이번 인질극을 벌인 괴한 2명은 말리군과 수시간째 대치한 끝에 사살됐다.

유엔 관계자는 "호텔 로비에서 시신 12구, 2층에서 시신 15구가 각각 발견됐으며 수색 작업을 계속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괴한이 애초 억류한 인질 170명 중에 수십명이 먼저 풀려나고 나서 나머지 다수는 말리군 작전 후 나중에 추가로 석방됐다.

괴한은 인질 중 일부에게 이슬람 경전인 쿠란 구절을 암송하게 한 뒤 이를 실행에 옮긴 이들을 풀어줬다고 외신은 전했다.

각국 정부는 자국민 피해 현황 파악에 나섰다.

인도 외교부는 인질 중에 20명이 자국민이라고 밝히면서 이들은 안전하다고 밝혔다.

프랑스도 이 호텔에 머물던 에어프랑스 직원 12명 모두 안전한 상태라고 확인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현지 중국대사관을 인용해 약 10명의 중국인이 인질로 잡혔었다면서도 인명 피해는 보도하지 않았다.

터키 언론도 터키항공 소속 승무원 6명이 호텔 내 억류돼 있다가 이중 3~5명이 풀려났다고 전했다.

◇ 알카에다 연계 알무라비툰 "우리 소행" 주장

아프리카 북서부 지역에서 활동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무라비툰은 이번 말리 호텔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알카에다 연계 단체인 알무라비툰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조직이 말리의 래디슨 블루 호텔 공격의 배후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단체의 주장이 사실인지는 즉각 확인되지 않았다.

유목 부족인 투아레그족과 아랍인들로 구성된 알무라비툰은 말리 북부와 알제리 남부의 국경 지대에서 활동해 왔으며 잔인한 행각으로 북아프리카에서 악명을 떨친 단체다.

말리에서는 지난 3월 외국인들에게 유명한 바마코의 한 음식점이 이슬람주의자들의 공격을 받아 5명이 사망했고, 서북부 세바레 지역에서도 지난 8월 무장 괴한들이 비블로스 호텔에 난입한 뒤 총기를 난사해 정부군과 유엔 직원 등 9명이 숨진 바 있다.

프랑스는 말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이 확대하자 2013년 말리 정부군을 지원하고자 군대를 파견하는 등 말리에 군사적 지원을 해 왔다.

말리에는 현재 프랑스군 병력 1천여명이 주둔하고 있다.

진입작전 중인 경찰들(AP=연합뉴스)
입작전 중인 경찰들(AP=연합뉴스)

gogo213@yna.co.k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1527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3109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3223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31498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32290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33786   화이부동
11121 노희용 광주 동구청장 김맹곤 김해시장· 공직 상실 1 0 2830 2015.11.28(by 다산제자) 백파
11120 당신은 죽음·삶·학문·신을 대하는 ‘의심’…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 2 3217   백파
11119 성공한 자녀를 둔 부모의 공통점 3가지1. “자기 일은 자기가 스스로”2. 어렸을 때부터 사회성을 키워줬다.3. 부모가 자녀들에게 격려와 기대감을 적극 표현해준다. 3 6204   백파
11118 평균수명<건강수명<행복수명 6 5732   백파
11117 억압과 강권(强勸)이 없어야 하는데 [박석무] 2 2624   백파
11116 1902년부터 한국 지폐 변천사 0 8107   백파
11115 흙수저’가 ‘금수저’를 이기는 확실한 방법 0 3051   백파
11114 기상청은 23일 이런 내용이 포함된 ‘3개월(12월~2016년 2월) 날씨전망’을 2 8369   백파
11113 중국 보이스피싱 전화, 국내 발신 번호로 깜쪽같이 둔갑시켜서는..불법 변조 혐의로 17개 통신업체 경찰에 수사 의뢰 1 3550   백파
11112 국민 67.4% "은퇴 후 준비 부부의 7가지 실수' 필요한 소득 계산 안해봤다" 1 5040   백파
11111 "딸? 아들? 여성 손가락 길이에 비밀있다" 0 3217   백파
11110 세계서 가장 공격적인 두 지도자가 21세기 술탄( 터키 대통령)’과 ‘21세기 차르(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결 0 2914   백파
11109 치아건강의 핵심 ‘잇몸뼈’…정기검진 통해 관리해야 잇몸뼈 없으면 임플란트 시술 어려워 1 4356   백파
11108 영상] IS, 한국 포함 IS에 대항하는 60개국 위협 영상 공개…“후덜덜” 1 3295   백파
11107 과연 여기계신분들은 진심으로 안철수의원이 대통령이 되기를... 1 7 4350 2017.07.03(by 비회원(guest)) 인디안
11106 기자회견은 11월 30일(월)적절하다 4 6 506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1105 장루이민(張瑞敏·66) 회장 노자의 도덕경 중국식 사고방식과 서구식 경영 시스템의 결합으로 경영' 1 3 6371 2015.11.24(by 퇴직교사) 백파
11104 조선 제1호 문과급제자 송개신과 이숙번의 '다른 길' 2 8535   백파
»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 1 3009   백파
11102 탈당은 최후의 보루 1 8 3879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