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hy] 조선 제1호 문과급제자 송개신과 이숙번의 '다른 길'

입력 : 2015.11.21 03:00

[이한우의 예나 지금이나]

조선시대에 관리가 되려면 3년마다 한 번씩 간지(干支)에 자(子) 묘(卯) 오(午) 유(酉)가 들어가는 식년(式年) 전해 가을에 실시되는 초시(初試)를 통과해야 했다. 문과 초시의 경우 성균관 유생(50명)과 한양(60명) 및 지방(140명)으로 미리 인원을 배분해 250명을 선발했다. 이렇게 선발된 250명은 이듬해, 즉 식년 봄에 한양으로 올라와 3단계로 된 엄격한 시험인 복시(覆試)를 친다. 복시를 통해 33명이 선발되지만 우열(優劣)은 임금 앞에서 치르는 전시(殿試)에서 정해졌다.

이 33명은 갑과 3명, 을과 7명, 병과 23명으로 분등했다. 문과에 급제하더라도 전시에서 어떤 성적을 얻느냐가 결정적이었다. 갑과 1등, 즉 장원급제자는 종6품 실직(實職)을 받았고 2, 3등은 정7품, 을과 7명은 모두 정8품, 병과 23명 전원은 종9품을 받았다.

조선 최초의 식년시는 1393년(태조 2년) 계유년 봄에 있었다. 태조 이성계는 33명 중 최고를 뽑으면서 무엇을 염두에 두었을까? 개국 초였기 때문에 장차 조선의 종묘사직을 튼튼히 해줄 미래의 정승감을 뽑으려 했을 게 분명하다. 이렇게 해서 계유년 6월 13일 송개신(宋介臣)이 장원급제자로 뽑혔다. 그런데 송개신은 관직생활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왜 죽었는지 정확한 이유는 나오지 않지만 태종 3년(1403년) 11월 27일자 조선왕조실록에는 이런 기사가 실려 있다.

송개신의 동생 송개석(宋介石)은 오늘날의 장군에 해당하는 대호군(大護軍) 송거신(宋居信)에게 자신이 좋아하던 기생 양대(陽臺)를 빼앗기자 당대의 실력자인 조영무의 집에 '송거신이 영무를 죽이려 한다'고 익명의 투서를 했다가 발각됐다. 태종은 송개석에게 곤장 100대를 쳐서 합포(지금의 마산)로 귀양 보냈다. 대신과 관련된 거짓 투서는 당시 사형에 해당하는 범죄였다. 그러나 송개석의 늙은 어머니가 태종에게 "큰아들 개신은 죽고 개석만 남아 있사오니 부디 목숨만 살려 제사를 잇게 해주소서"라고 간청해 유배형으로 감형될 수 있었다.

일러스트
아마도 조선 첫 번째 장원급제자인 송개신이 고속승진을 해서 태종의 총애를 받고 있었다면 굳이 송개석도 거짓 투서까지 하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게다가 송개신·송개석의 아버지 송문중(宋文中)도 고려 말부터 태조 이성계의 건국 사업을 도와 좌부승지까지 지냈기 때문에 왕실과의 연줄 또한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송문중과 송개신 모두 일찍 세상을 떠나는 바람에 송씨 집안은 한순간에 몰락했고 자칫하면 대가 끊어지는 흉사(凶事)까지 당할 뻔했다. 관운(官運)보다 중요한 것이 건강임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다.

반면 송개신이 장원을 했을 때 을과 7등으로 간신히 턱걸이한 이숙번(李叔蕃·1373~1440)의 관력(官歷)은 송개신과 대조적이다. 문과급제 1년 후(1394년)에 좌습유(정6품으로 훗날 사간원 정언)에 오른 이숙번은 다시 4년 후인 1398년(태조 7년) 8월 26세의 나이로 5품직인 안성부 지사(안성군수)로 있을 때 하륜과 함께 이방원의 쿠데타를 도와 정사공신(定社功臣) 2등에 책록되고 안성군(安城君)에 봉해졌다. 공을 세움으로써 벼락출세길이 열린 것이다. 특히 태종 즉위와 더불어 군부의 요직을 두루 맡았고 40세 때인 1412년(태종 12년)에는 3정승 바로 아래인 종1품 숭정대부로 승진해 1413년 병조판서를 지내는 등 정승(정1
품)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태종 15년 공신 보호라는 미명으로 요직에서 물러나야 했고 이듬해에는 불충 무례하다는 이유로 공신 자격을 박탈당했으며 태종 17년에는 경상도 함양으로 유배를 감으로써 중앙정계에서 사라지게 된다. 제아무리 공신이라도 지존(至尊)의 심기를 건드리고서는 예나 지금이나 살아남기 힘들다는 교훈을 남긴 인물이 바로 이숙번이다.
  • Copyright ⓒ 조선일보
?img=%2BXndFxpq16U%2FKoC4hAnrM4Eqp63vaAM
blank.gif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94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511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992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2079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601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4118   화이부동
11112 국민 67.4% "은퇴 후 준비 부부의 7가지 실수' 필요한 소득 계산 안해봤다" 1 4945   백파
11111 "딸? 아들? 여성 손가락 길이에 비밀있다" 0 3071   백파
11110 세계서 가장 공격적인 두 지도자가 21세기 술탄( 터키 대통령)’과 ‘21세기 차르(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결 0 2771   백파
11109 치아건강의 핵심 ‘잇몸뼈’…정기검진 통해 관리해야 잇몸뼈 없으면 임플란트 시술 어려워 1 4261   백파
11108 영상] IS, 한국 포함 IS에 대항하는 60개국 위협 영상 공개…“후덜덜” 1 3184   백파
11107 과연 여기계신분들은 진심으로 안철수의원이 대통령이 되기를... 1 7 4231 2017.07.03(by 비회원(guest)) 인디안
11106 기자회견은 11월 30일(월)적절하다 4 6 4953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1105 장루이민(張瑞敏·66) 회장 노자의 도덕경 중국식 사고방식과 서구식 경영 시스템의 결합으로 경영' 1 3 6296 2015.11.24(by 퇴직교사) 백파
» 조선 제1호 문과급제자 송개신과 이숙번의 '다른 길' 2 8363   백파
11103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 1 2932   백파
11102 탈당은 최후의 보루 1 8 3697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11101 위대한 어머니 ‘아버지 사랑은 무덤까지 이어지고, 어머니 사랑은 영원까지 이어진다’고 러시아 속담이다 4 6582   백파
11100 장기간 보험계약을 오래 유지할수록 혜택"…보험료 19% 낮춘 질병보험 돌풍 2 3179   백파
11099 世上에서 가장 나이 많은 老人96세의 낳은 아들 3 4020   백파
11098 당신의 삶 안녕하십니까?혹시 우리 부모님도? 늙은이들은 외로워도 참고, 아파도 참고, 그리워도 참고 살지 1 6 6859 2015.11.20(by 쿠킹호일) 백파
11097 대물림하는 연예인 족보... 0 4142   백파
11096 양력과 음력의 올바른 이해 3 100125   백파
11095 교묘한 술수에 넘어갈것이냐 or 국민의 지지를 얻을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9 16 4674 2017.07.03(by 개똥철학) 개똥철학
11094 수저 계급론은 현실 自手成家(자수성가)힘들어지는 한국’, 부모의 재산에 금수저 물고 태어나야 성공따라 자식의 지위가 결정된다 1 3 4904 2015.11.19(by 퇴직교사) 백파
11093 당신 기운 없고 유난히 추우면 뇌하수체 질환 의심을 3 3805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