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책과 삶]죽음·삶·학문·신을 대하는 ‘의심’…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

한윤정 선임기자 yjhan@kyunghyang.com

      

ㆍ짧은 느낌, 긴 사색
ㆍ정진홍 지음 | 당대 | 355쪽 | 1만4000원

종교학자에게 사람들은 흔히 이런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죽으면 어떻게 되나요?” 그러나 아무리 훌륭한 종교학자라고 해도 사후의 일을 알 수는 없다. 대신 질문을 이렇게 바꿀 것이다. “우리는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요?” 저자(서울대 명예교수)는 죽음, 삶, 학문, 신 등 4부에 걸쳐 질문에 답한다.

l_2015112801003774100346451.jpg
어떤 죽음이 좋은 죽음이냐는 문제에 대해 그가 드는 실례가 있다. 성적이 우수하고 아무 문제도 없어 보이던 고등학생이 “제 머리가 심장을 갉아먹는데 이제 더 이상 못 버티겠어요”라는 문자를 남기고 갑자기 투신 자살한다. 이때 사람들은 두 가지 반응을 보인다. “오죽하면 스스로 죽었을까.” “죽을 정도로 의지가 강하면 살아야지, 왜 죽어?” 둘 다 잘못된 태도다. 전자는 그의 죽음에 공감하는 것이지, 그의 삶의 아픔에 공감하는 게 아니다. 죽음이 마땅하다고 승인하는 태도이기도 하다. 후자는 삶의 아픔에 공감하기는 하지만,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면 최종적으로 죽음을 선택하는 게 문제의 해결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다. 승자의 도덕에 입각해 패자를 연민한다. 그렇다면 죽음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죽음은 삶 이후, 즉 단절이 아니라 삶과 더불어 있는 삶의 현실이다. 그래서 죽음을 자신에게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는 듯 모른 체하거나 삶을 정지시키는 수단으로 이용하면 안된다.

저자는 불쌍한 죽음, 불안한 죽음, 부끄러운 죽음, 경멸스러운 죽음을 피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그러려면 ‘제대로’ 살아야 한다. 질문은 어떤 삶이 좋은 삶인가로 넘어간다. 이 역시 답은 없다. 그러나 ‘무엇을 하고 살 것인가’ 혹은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대신 ‘도대체 왜 사느냐?’를 물어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 특히 젊은 세대에게는 더욱 그렇다. 최근 ‘좌절과 실의에 빠져 있는 젊은이들’을 놓고 “아프니까 청춘이다”라고 위로하거나 “분노하라”고 훈계한다.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인물의 일화를 제시하기도 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것이 좋은 직업, 높은 연봉을 일방적인 삶의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고 본다. 보다 중요한 건 젊은이들이 삶의 주인의식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

학문이란 주제에서는 ‘비학문적 학문에의 동경’이 눈에 띈다. 평생 읽고 쓰면서 살아온 그가 분서갱유에 빗댈 만큼 많은 책을 내다 버렸다. 나아가 ‘사상이라고 하는 것의 실재성에 대한 불가사의한 불신’까지 느꼈다고 한다. ‘삶이라는 것을 만나는 자리에서 책이 색안경 노릇을 했던 것은 아닌가’ 의심한다. ‘라디오빵’(수리점)을 하는 친구가 목사의 설교를 들은 뒤 “결국 헌금하라는 이야기더군”이라고 요약하는 걸 들으면서 물신주의, 권위주의 등 종교와 성직에의 기대가 어긋난 현실을 명쾌하게 판단했다고 감탄한다.

이런 말을 곧이들을 독자는 물론 없다. 느낌과 사색, 감각과 이성의 균형을 추구하라는 뜻이다. ‘짧은 느낌, 긴 사색’이란 책 제목을 설명하는 긴 서문이 실려 있다. ‘삶에서 생각을 비롯하게 하는 것이 느낌입니다. 그러나 느낌은 곧 지나갑니다. 사색이 없으면 느낌도 무의미합니다.’ 책을 버리고 학문을 의심하는 그는 이 책을 쉬운 문장, 여러 문단의 ‘짧은 느낌’(에세이)으로 썼다. 그러면서 독자에게 각자 입장에서의 ‘긴 사색’을 요구하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6552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31626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36715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65937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7276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66881   화이부동
11121 노희용 광주 동구청장 김맹곤 김해시장· 공직 상실 1 0 3933 2015.11.28(by 다산제자) 백파
» 당신은 죽음·삶·학문·신을 대하는 ‘의심’…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 2 4529   백파
11119 성공한 자녀를 둔 부모의 공통점 3가지1. “자기 일은 자기가 스스로”2. 어렸을 때부터 사회성을 키워줬다.3. 부모가 자녀들에게 격려와 기대감을 적극 표현해준다. 3 7497   백파
11118 평균수명<건강수명<행복수명 6 7774   백파
11117 억압과 강권(强勸)이 없어야 하는데 [박석무] 2 3953   백파
11116 1902년부터 한국 지폐 변천사 0 9635   백파
11115 흙수저’가 ‘금수저’를 이기는 확실한 방법 0 4645   백파
11114 기상청은 23일 이런 내용이 포함된 ‘3개월(12월~2016년 2월) 날씨전망’을 2 9880   백파
11113 중국 보이스피싱 전화, 국내 발신 번호로 깜쪽같이 둔갑시켜서는..불법 변조 혐의로 17개 통신업체 경찰에 수사 의뢰 1 4867   백파
11112 국민 67.4% "은퇴 후 준비 부부의 7가지 실수' 필요한 소득 계산 안해봤다" 1 6736   백파
11111 "딸? 아들? 여성 손가락 길이에 비밀있다" 0 5155   백파
11110 세계서 가장 공격적인 두 지도자가 21세기 술탄( 터키 대통령)’과 ‘21세기 차르(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결 0 4482   백파
11109 치아건강의 핵심 ‘잇몸뼈’…정기검진 통해 관리해야 잇몸뼈 없으면 임플란트 시술 어려워 1 6149   백파
11108 영상] IS, 한국 포함 IS에 대항하는 60개국 위협 영상 공개…“후덜덜” 1 5166   백파
11107 과연 여기계신분들은 진심으로 안철수의원이 대통령이 되기를... 1 7 5978 2017.07.03(by 비회원(guest)) 인디안
11106 기자회견은 11월 30일(월)적절하다 4 6 6870 2017.07.03(by 비회원(guest)) 다산제자
11105 장루이민(張瑞敏·66) 회장 노자의 도덕경 중국식 사고방식과 서구식 경영 시스템의 결합으로 경영' 1 3 8107 2015.11.24(by 퇴직교사) 백파
11104 조선 제1호 문과급제자 송개신과 이숙번의 '다른 길' 2 10742   백파
11103 알카에다 연계단체 말리 호텔서 유혈 인질극…시신 27구 발견 1 4760   백파
11102 탈당은 최후의 보루 1 8 5910 2017.07.03(by 비회원(guest)) 네오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