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책과 삶]죽음·삶·학문·신을 대하는 ‘의심’…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

한윤정 선임기자 yjhan@kyunghyang.com

      

ㆍ짧은 느낌, 긴 사색
ㆍ정진홍 지음 | 당대 | 355쪽 | 1만4000원

종교학자에게 사람들은 흔히 이런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죽으면 어떻게 되나요?” 그러나 아무리 훌륭한 종교학자라고 해도 사후의 일을 알 수는 없다. 대신 질문을 이렇게 바꿀 것이다. “우리는 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요?” 저자(서울대 명예교수)는 죽음, 삶, 학문, 신 등 4부에 걸쳐 질문에 답한다.

l_2015112801003774100346451.jpg
어떤 죽음이 좋은 죽음이냐는 문제에 대해 그가 드는 실례가 있다. 성적이 우수하고 아무 문제도 없어 보이던 고등학생이 “제 머리가 심장을 갉아먹는데 이제 더 이상 못 버티겠어요”라는 문자를 남기고 갑자기 투신 자살한다. 이때 사람들은 두 가지 반응을 보인다. “오죽하면 스스로 죽었을까.” “죽을 정도로 의지가 강하면 살아야지, 왜 죽어?” 둘 다 잘못된 태도다. 전자는 그의 죽음에 공감하는 것이지, 그의 삶의 아픔에 공감하는 게 아니다. 죽음이 마땅하다고 승인하는 태도이기도 하다. 후자는 삶의 아픔에 공감하기는 하지만, 모든 것이 불가능하다면 최종적으로 죽음을 선택하는 게 문제의 해결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다. 승자의 도덕에 입각해 패자를 연민한다. 그렇다면 죽음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죽음은 삶 이후, 즉 단절이 아니라 삶과 더불어 있는 삶의 현실이다. 그래서 죽음을 자신에게 일어나지 않을 일이라는 듯 모른 체하거나 삶을 정지시키는 수단으로 이용하면 안된다.

저자는 불쌍한 죽음, 불안한 죽음, 부끄러운 죽음, 경멸스러운 죽음을 피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그러려면 ‘제대로’ 살아야 한다. 질문은 어떤 삶이 좋은 삶인가로 넘어간다. 이 역시 답은 없다. 그러나 ‘무엇을 하고 살 것인가’ 혹은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 대신 ‘도대체 왜 사느냐?’를 물어야 한다는 건 분명하다. 특히 젊은 세대에게는 더욱 그렇다. 최근 ‘좌절과 실의에 빠져 있는 젊은이들’을 놓고 “아프니까 청춘이다”라고 위로하거나 “분노하라”고 훈계한다.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인물의 일화를 제시하기도 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것이 좋은 직업, 높은 연봉을 일방적인 삶의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고 본다. 보다 중요한 건 젊은이들이 삶의 주인의식을 갖도록 하는 것이다.

학문이란 주제에서는 ‘비학문적 학문에의 동경’이 눈에 띈다. 평생 읽고 쓰면서 살아온 그가 분서갱유에 빗댈 만큼 많은 책을 내다 버렸다. 나아가 ‘사상이라고 하는 것의 실재성에 대한 불가사의한 불신’까지 느꼈다고 한다. ‘삶이라는 것을 만나는 자리에서 책이 색안경 노릇을 했던 것은 아닌가’ 의심한다. ‘라디오빵’(수리점)을 하는 친구가 목사의 설교를 들은 뒤 “결국 헌금하라는 이야기더군”이라고 요약하는 걸 들으면서 물신주의, 권위주의 등 종교와 성직에의 기대가 어긋난 현실을 명쾌하게 판단했다고 감탄한다.

이런 말을 곧이들을 독자는 물론 없다. 느낌과 사색, 감각과 이성의 균형을 추구하라는 뜻이다. ‘짧은 느낌, 긴 사색’이란 책 제목을 설명하는 긴 서문이 실려 있다. ‘삶에서 생각을 비롯하게 하는 것이 느낌입니다. 그러나 느낌은 곧 지나갑니다. 사색이 없으면 느낌도 무의미합니다.’ 책을 버리고 학문을 의심하는 그는 이 책을 쉬운 문장, 여러 문단의 ‘짧은 느낌’(에세이)으로 썼다. 그러면서 독자에게 각자 입장에서의 ‘긴 사색’을 요구하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2145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12546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84339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27430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31568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27061   화이부동
11139 뻥’ 풍수는 이제 그만! 2 8472   백파
11138 희망절벽 2016년을 정점으로 내리막길로 접어든다 2 4834   백파
11137 운영진들이 왜 싸이트에 소월한지 이해가 가는군요? 1 3422   인디안
11136 그럼 폭행남 처벌하나요? 조선대 의대 뒷북 변명문 0 11011   백파
11135 소방관들이 병마와 싸우고 또다시 공무원연금공단과 싸워야하는 나라. 2015년 대한민국입니다 1 9986   백파
11134 '백년해로' 부부는 질병도 닮아간다" 2 3958   백파
11133 내가 만약 탈당하면 다시는 보지 않는다. 1 3821   네오콘
11132 문씨의 급한 혁신안만의 수용은 자신을 비롯한 친노세력만을 위한 기가막힌 전술이다. 4 4044   심슨남
11131 야권분열이라?? 무엇이 분열이란건지 뻔히 보고서도 ㅡㅡ;; 2 11 4845 2017.07.03(by 비회원(guest)) 심우도
11130 전략과 전술이있는 강단이 필요합니다. 4 4351   네오콘
11129 문재인이 과연 새민주연합 대표로서 대선후보가 될수있겠는가? 2 8 4537 2017.07.03(by 메밀꽃) BaeksejiBackseJi
11128 문득 쓸데없는 생각 4 4168   뒤뜰
11127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6 3844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1126 '묻지마 범죄' 대한민국을 떨게 하다 나 혼자 죽는 건 억울해”…누구도 당할 수 있는 ‘불안의 시대’ 1 5706   백파
11125 돈 만드는 공장 가보니…'인쇄하고 말리고 또 인쇄' 1 1 4520 2015.11.30(by 다산제자) 백파
11124 병을 부르는 나쁜 생활습관 3가지◆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야외활동을 잘 하지 않는다◆잠을 잘 자지 않는다 2 5180   백파
11123 꽃을 피우기가 이렇게 힘들 줄...... 2 9 4806 2017.07.03(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1122 멋있다! 안철수 2 11 4745 2017.07.03(by 달리아) 인디안
11121 노희용 광주 동구청장 김맹곤 김해시장· 공직 상실 1 0 3545 2015.11.28(by 다산제자) 백파
» 당신은 죽음·삶·학문·신을 대하는 ‘의심’…어떻게 살고 어떻게 죽어야 하나 2 4112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