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영배 전문기자의 풍수와 삶]‘뻥’ 풍수는 이제 그만!

안영배 전문기자

입력 2015-12-02 03:00:00 수정 2015-12-02 13:23:40

1449019795_news_banner_image_0.jpg
1449019795_news_banner_image_1.jpg
1449019795_news_banner_image_2.jpg
1360111581_news_banner_image_5.jpg
  
75142241.1.jpg
75134164.2.jpg안영배 전문기자·풍수학 박사
1990년대 중반 풍수 소설 ‘터’로 유명했던 손석우 지관(1998년 작고)을 만났다. 소설에서 풍수설로 김일성의 사망 시기를 ‘예언’한 게 들어맞아 당대 최고의 지관으로 명성을 얻고 있던 터라 손 씨의 말 한마디가 뉴스가 되던 시절이었다. 당시 그는 명당 혈을 한눈에 찾아내고, 배우지 않고도 풍수지리서를 훤히 꿰고 있으며, 패철(나침반) 없이 정확히 방향을 잡아낸다 하여 스스로 삼경도인(三驚道人)이라고 자처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지구를 다스릴 세계적 지도자를 배출하는 자미원(紫薇垣) 명당 터를 혼자만 알고 있다”며 대권에 뜻을 둔 정치인들을 은근히 유혹했다. 기자는 “말씀에 ‘뻥’이 너무 심하지 않습니까?” 하고 따지듯 물었다. 그러자 그는 껄껄 웃으면서 “이보시게! 풍수의 바람 풍(風) 자가 바로 ‘뻥 풍’이고 ‘허풍(虛風)’이라는 걸세. 풍수쟁이는 뻥을 먹고 사는 법이야” 하고 응수했다. 

‘뻥 풍수’는 특히 땅의 모양새를 보고 사람이나 짐승에 빗대 표현하는 물형론(物形論)에서 심하게 나타난다. 납득할 만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고 자신의 느낌과 생각대로 땅의 기운을 설명하기 때문이다. 

한반도 지형을 예로 들어보자. 조선시대 실학자인 이익(1681∼1763)은 한반도는 백두산이 머리이고 제주도와 대마도가 두 발인 ‘사람형’이라고 표현했다. 반면, 동시대 인물인 이중환(1690∼?)은 서쪽으로 얼굴을 내밀어 중국에 절을 하고 있는 ‘노인형’이라고 사대주의적 풍수관을 드러냈다. 또 1900년대 초 일본 도쿄제국대학의 고토 분지로가 한반도는 네 발을 모으고 일어선 토끼가 중국 대륙을 향해 뛰어가는 ‘토끼형’이라고 하자, 최남선이 발을 들고 대륙을 향해 달려드는 ‘호랑이형’이라고 반발한 이야기는 유명하다. 이처럼 물형론에는 정치적, 사상적 이데올로기가 깊숙이 배어 있다. 

최근 국립서울현충원에 있는 김영삼, 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의 묘를 두고 봉황이 좌우 날개에 알을 하나씩 품고 있는 ‘쌍알 명당’이라는 물형론도 등장했다. 신화와 상상 속의 신수(神獸)인 봉황이 같은 장소에서 한 개도 아닌 두 개의 알을 낳을 수 있을까. 또 양 날개에 두 개의 알을 품고 있는 새라는 주장도 왠지 믿음이 가지 않는다.

물론 현충원을 공작이 아름다운 날개를 활짝 펴고 있는 공작장익형(孔雀張翼形)이나 봉황이 알을 품은 봉황포란형(鳳凰抱卵形)으로 보는 것은 일견 타당하다. 그런데 공작형이든 봉황형이든 그 핵심 터는 현충원의 ‘안방주인’인 창빈 안씨(1499∼1549)가 묻혀 있는 동작릉이다. 조선 중종의 후궁이자 선조의 할머니인 창빈 안씨는 양주 장흥 땅에 묻혔다가 당시는 과천 동작리였던 지금의 현충원으로 이장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후궁의 자손인 선조가 왕위에 오르자 이곳이 천하 대명당이라는 소문이 퍼졌다.

풍수학자인 김두규 우석대 교수는 “선조 이후 조선이 망하기까지 역대 임금이 모두 창빈 안씨의 후손인 데다 창빈 사후 130년 만에 그 후손이 1000여 명으로 늘어난 것을 보면 명당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지금은 창빈 안씨 묘역을 중심으로 이승만 전 대통령 묘와 박정희 전 대통령 묘, 장군 제1묘역과 유공자 제1묘역 등이 호위하듯 배치돼 있다.

김대중, 김영삼 두 전직 대통령의 묘 터는 어떨까. 창빈 안씨와 지척에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가 하늘에서 기운이 하강하는 천기형(天氣形)이라고 한다면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는 땅에서 기운이 치솟는 지기형(地氣形)이라고 할 수 있다. 천기형이든 지기형이든 그 기운(에너지)의 질과 강도에 따라서 명당 여부를 따질 수는 있지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의는 아닌 듯하다. 어찌 됐건 두 사람의 인연이 참 묘하기는 하다. 같은 지관에게 의뢰해 300m 거리를 두고 좌우로 나란히 자리를 잡았는데도 기운의 성질은 확연히 다르니 말이다. 평생 동지적 관계이자 라이벌이었던 두 사람의 숙연은 내세에까지 이어지는 듯하다.

전직 대통령을 떠나보내면서 이제는 풍수도 ‘뻥’에서 벗어났으면 싶다. 한자 자원(字源)을 찾아보면 풍(風)은 허풍이 아니라 하늘의 기운(天氣), 생기(生氣), 기세(氣勢)라는 고차원적인 의미로 풀이하고 있음도 사족으로 달아둔다.
 

안영배 전문기자 oj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풍수학 박사
?img=%2BfndFxpq16UXFxtXhAnrp6uXK6uqKoEdM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8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642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74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40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95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513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150 산 넘고 골 넘어 오랫만에 왔다 9 2102   한이
11149 탈당만이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다. 6 2041   일파만파
11148 2015.12.6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담대한 결단으로 다시 시작하자! 11 2580   미개인.
11147 안철수는 대한민국 현대정치사의 불세출의 영웅 아임니꼬! 1 2971   BaeksejiBackseJi
11146 불량국회원 강퇴시킵시다 2 2018   철철철
11145 안철수의 혁신요구안은 장식용 문구로 삽입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행동을 요구한 것이다 6 3497   교양있는부자
11144 탈당만이 길이다. 3 11 2103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1143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0 4836   백파
11142 [2015 대한민국 정책평가]장관 실적 평가 못한 장관 ‘탁상공론-복지부동’ 0 5398   백파
11141 ◈세계의 지구촌에 기이한 도로모음◈ 1 1721   백파
11140 정부 "사법시험, 2021년까지 존치하고 대안 마련" 1 0 1505 2015.12.08(by 퇴직교사) 백파
» 뻥’ 풍수는 이제 그만! 2 4478   백파
11138 희망절벽 2016년을 정점으로 내리막길로 접어든다 2 2341   백파
11137 운영진들이 왜 싸이트에 소월한지 이해가 가는군요? 1 1442   인디안
11136 그럼 폭행남 처벌하나요? 조선대 의대 뒷북 변명문 0 5956   백파
11135 소방관들이 병마와 싸우고 또다시 공무원연금공단과 싸워야하는 나라. 2015년 대한민국입니다 1 6058   백파
11134 '백년해로' 부부는 질병도 닮아간다" 2 1794   백파
11133 내가 만약 탈당하면 다시는 보지 않는다. 1 1963   네오콘
11132 문씨의 급한 혁신안만의 수용은 자신을 비롯한 친노세력만을 위한 기가막힌 전술이다. 4 1981   심슨남
11131 야권분열이라?? 무엇이 분열이란건지 뻔히 보고서도 ㅡㅡ;; 2 11 2370 2017.07.03(by 비회원(guest)) 심우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