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부 "사법시험, 2021년까지 존치하고 대안 마련"


PYH2015120304330001300_P2_99_20151203121사법시험 2021년까지 폐지 유예 (과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김주현 법무부 차관이 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브리핑룸에서 2021년까지 사법시험 폐지를 유예한다고 밝히고 있다.
"국민 80% 이상이 사시 존치 의견"…대안 3가지 제시

법률로 2017년 폐지 시한 정한 사시 존치논란 더 가열할 듯

(서울=연합뉴스) 안희 이보배 기자 =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도입에 따라 2017년까지 폐지하기로 했던 사법시험을 2021년까지 4년간 더 유지하자는 정부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

이에 따라 최근 사법시험 존치를 골자로 국회에 제출된 법안들이 처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국민적 합의를 거쳐 폐지 시한까지 못박았던 사법시험을 부활시키는 것이냐는 쟁점을 놓고 법조계의 논란은 가열될 전망이다.

PYH2015120304350001300_P2_99_20151203121사법시험 2021년까지 폐지 유예
법무부는 3일 "사법시험 폐지하는 방안을 2021년까지 유예한다는 게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주현 법무부 차관은 이날 정부 과천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현행법에 따르면 사법시험은 2017년 12월31일 폐지돼야 하지만 국민의 80% 이상이 로스쿨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인식 아래 사법시험 존치를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일반 국민 1천명을 상대로 한 전화설문 조사 결과도 제시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법시험을 2017년에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23.5%에 그친 반면 사법시험 합격자를 소수로 해도 존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85.4%에 달했다. 사법시험 폐지는 시기상조이므로 좀 더 실시한 뒤 존치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85.4%였다.

김 차관은 "사법시험 존치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계속되고 있고 내년 2월에 치러질 사법시험 1차 시험이 현행법에 따른 마지막 1차 시험이라는 점을 감안해 정부의 공식 입장을 내놓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PYH2015120304640006100_P2_99_20151203121사법시험 2021년까지 4년간 폐지 유예
사법시험 폐지 유예 시한을 2021년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로스쿨 제도가 시행 10년을 맞는 시기가 2021년인 점, 변호사시험 제도의 불합격자 누적 현상이 둔화돼 응시 인원이 3천100명에 수렴하는 때도 2021년인 점을 고려했다"고 소개했다.

또 "로스쿨 제도의 개선 방향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분석에 필요한 기간 등도 감안해 유예 기간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사법시험을 2021년까지 없애지 않는 대신 결국 폐지될 상황을 염두에 둔 대안을 3가지로 제시하기도 했다.

우선 시험과목이 사법시험의 1·2차와 비슷한 별도의 시험에 합격할 경우 로스쿨을 졸업하지 않더라도 변호사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법무부는 내놨다. 사법시험 존치 효과를 간접적으로 유지하는 방안이다.

현행법상 로스쿨 졸업생에게만 주어진 변호사 시험 응시 자격을 비(非) 로스쿨생에게도 열어주되, 사법시험에 준하는 별도의 시험에 붙어야만 응시 자격을 주는 것이다.

'별도의 시험'을 통과한다고 곧바로 변호사가 되는 게 아니라 응시 자격을 주는 것이어서 법조인 선발 과정을 변호사 시험으로 일원화하는 방안이기도 하다.

두 번째 방안은 로스쿨 운영의 공정성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입학과 학사 관리, 졸업 후 채용 등 전반에 걸쳐 제도를 개선하는 것이라고 법무부는 소개했다.

불가피하게 사법시험 존치가 논의될 때는 현행 사법연수원과 달리 대학원 형식의 연수기관을 세워 제반 비용을 자비로 부담하는 방안이 세 번째 대안으로 꼽혔다.

법무부는 "다양한 방안을 연구하고 유관 부처 및 관련 기관과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이런 대안들을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prayerahn@yna.co.kr

▶ [현장영상] "학교에 테러범이?" 테러 훈련 오인해 수십 명 사상

▶ [오늘의 핫 화보] 펑펑 내리는 함박눈…전국 대부분 대설주의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img=%2BQYdFxpq16ioazM9hAnrpxtwaxUrKA3va
?
  • ?
    퇴직교사 2015.12.08 11:25
    사법시험 존부는 지금 과도기에 있는 것 같습니다.
    알기로는 로 스쿨제도는 정의를 신봉하는 법률가를 양성하는 제도로써 잘 운영을 하면
    아무 문제가 없지요. 그러나 우리나라의 풍토는 합리적이지 않기에 부작용이 따르며
    법을 전공한 사람들이 법을 어기는 기이한 현상의 결과를 낳는고로
    당분간은 사시와 로스쿨을 병행하여 기회와 실력을 쌓게하는것이 바람직하며
    또한 법률가는 많을수록 국민에게는 양질의 법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염두해 두어야 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4294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5017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481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4562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0103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7029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1155 중도파의 탄생으로 낡은진보, 찌든보수를 끝장내자! 2 13 2368 2017.07.03(by 성일피아) 일파만파
11154 문재인은 혁신전대를 즉시받아들여라!시간이 흐를수록 총선,대선은 황새 물건너간다. 1 8 2238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11153 무에서 다시 시작하십시요. 2 9 2320 2017.07.03(by 다산제자) 네오콘
11152 차라리 범 여야권 통합창당하라! 5 2702   인디안
11151 문재인은 정말 문제로다. 5 2889   네오콘
11150 산 넘고 골 넘어 오랫만에 왔다 9 2198   한이
11149 탈당만이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다. 6 2129   일파만파
11148 2015.12.6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담대한 결단으로 다시 시작하자! 11 2736   미개인.
11147 안철수는 대한민국 현대정치사의 불세출의 영웅 아임니꼬! 1 3128   BaeksejiBackseJi
11146 불량국회원 강퇴시킵시다 2 2137   철철철
11145 안철수의 혁신요구안은 장식용 문구로 삽입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행동을 요구한 것이다 6 3686   교양있는부자
11144 탈당만이 길이다. 3 11 2246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1143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0 5000   백파
11142 [2015 대한민국 정책평가]장관 실적 평가 못한 장관 ‘탁상공론-복지부동’ 0 5682   백파
11141 ◈세계의 지구촌에 기이한 도로모음◈ 1 1849   백파
» 정부 "사법시험, 2021년까지 존치하고 대안 마련" 1 0 1644 2015.12.08(by 퇴직교사) 백파
11139 뻥’ 풍수는 이제 그만! 2 4712   백파
11138 희망절벽 2016년을 정점으로 내리막길로 접어든다 2 2468   백파
11137 운영진들이 왜 싸이트에 소월한지 이해가 가는군요? 1 1523   인디안
11136 그럼 폭행남 처벌하나요? 조선대 의대 뒷북 변명문 0 6280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