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안철수의 혁신요구안은  장식용 문구로  삽입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행동을 요구한 것인데

문재인은  행동이 아니라  당헌과 당규에  삽입하겠다고 답변했다

 

문재인이가 당태표로서 치른 선거에서 연속 패배하여

지지자들이  등을 돌리는 상태까지 초래했으니  응분의 책임을 지고

당 운영도 공정하게 하라는 행동을 요구하는데

혁신요구안을   당헌과 당규에 삽입하겠다는 것은  이행의지가 없는 속임수다

 

문재인의 연속된  속임수는 한국의 정치판을 넘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보인다

 

헌법에  기본권 보장 조항이 많아도

전 서울시 공무원을 간첩으로 조작하는 사례가 있는 것처럼

 

분별력이 있는 분들은

문재인이가 안 전대표의 혁신요구안을 당헌과 당규에  삽입해도

친노무현계 친문재인계의 습관대로  지키지 않는다고 확신할 것이다

 

2,  박정희는  자기가  아니면 대통령 할만한 사람이 없다고 우겨서 

평생토록 대통령을 할 수 있는 유신헌법을 만들었듯이

 

문재인은 자기 졸개들로 구성된 망조 혁신위를 통해서

평생토록  당대표를 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었다

 

문재인이가  책임지지 않겠다고   자신하는 이유는

 

박정희  유신시대를  찬양하는 무리들처럼

노무현  재임기간에  지지자를 배신한  정책으로

 

1) 대학 등록금을  2배로 폭등시키고

2) 대도시 집값도  2배로 폭등시키고 

3)  " 부자들만 판사.검사. 변호사를 하라는 것이냐 ? " 라고 비판 받는

     로스쿨 제도를 만들고

4) 한미 FTA 체결로  부익부 빈익빈을   더욱 심화 시키고  

   FTA 체결  당시 정부의 장미빛 전망과 달리  경제가 내리막길이 되어  취업이 어렵고 

5)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입법으로   미래가 불안정한 고용구조를 만들어

지지자를 골탕먹여도

아직까지 노무현이가   지지자에게 좋은 일을 한 것으로   착각하여 

수준 낮은 민주주의에 만족하는  2급꼴통이 

노무현과 문재인을   받쳐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줄 사람과  벌을 줄 사람을  구분하지 못하는 조직은  무너지듯이

지지할 정치인과  퇴출시킬 정치배우를  구분하지 못하면

능력없는 정치배우에게  유권자가 희롱 당하고 , 나라는  발전하지  못한다

 

현명한 유권자는 나라를 발전시킬 도구로서 유능한 인재를  대통령으로 만들고

우매한 유권자는  나라가 엉망이 되어도  감성에 이끌려  호오 판단을 틀리게 한다

 

3,  배타적이고 폐쇄적인 친노무 친문재인 계파가  아무리  개방을 강조해도

 

1)  국회의원 중에서 최초로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하여

 크게 기여한  천정배 의원에게  험지(새누리당 강세지역) 출마를 강요하여 

 토사구팽 시킨 일

 

2)  손학규 , 정동영 , 박주선 , 안철수 , 박영선 의원 등이  

친노무현계  친문재인계의   제물이 되었던 것처럼

 

친노무현계 친문재인계 이외의 사람들이  친노무현계  친문재인계의  도구로

잠시 쓰이고  버려진다는 것을  아는 분들은  그들과 협력하기를  거부할 것이다

 

문재인의 정치는    국민을  속여먹을 대상으로

국민은  문재인에게 속아야 할 의무와  복종할 의무를 가진 것으로  보는듯 하다

 

4,  김영환 의원 "문재인, 통합보다는 분란 조장 .... 풍비박산 될 수 밖에"

12, 04 평화방송


[주요 발언]   "문재인 선택은   일방통행이고 독단적인 판단"

 

"문재인 일방통행은  대화하지 않겠다는 것" 
 

"문 안 박 연대 요구야말로 현 체제로는 안된다는 것을 고백한 것"

"문재인, 군사문화 보여주고 있어"

 

결국 문재인이가  책임지는 경우는

노무현이가 집권기간에   지지자를 배신하는 정책으로

지지자를 골탕먹였다는 사실을  인식한 사람이 늘어날 때만  가능할 것이다

 

또 책임지기 싫어하는 문재인은   책임질 필요가 없는 허드랫일이 적합하다

 

신사적인 행동 보다

추잡한 행동을 좋아하는 사람은  국민을 보살피는 지도자로 부적합하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2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578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58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14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74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459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150 산 넘고 골 넘어 오랫만에 왔다 9 2099   한이
11149 탈당만이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다. 6 2036   일파만파
11148 2015.12.6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담대한 결단으로 다시 시작하자! 11 2580   미개인.
11147 안철수는 대한민국 현대정치사의 불세출의 영웅 아임니꼬! 1 2971   BaeksejiBackseJi
11146 불량국회원 강퇴시킵시다 2 2018   철철철
» 안철수의 혁신요구안은 장식용 문구로 삽입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행동을 요구한 것이다 6 3488   교양있는부자
11144 탈당만이 길이다. 3 11 2103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1143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0 4836   백파
11142 [2015 대한민국 정책평가]장관 실적 평가 못한 장관 ‘탁상공론-복지부동’ 0 5395   백파
11141 ◈세계의 지구촌에 기이한 도로모음◈ 1 1720   백파
11140 정부 "사법시험, 2021년까지 존치하고 대안 마련" 1 0 1505 2015.12.08(by 퇴직교사) 백파
11139 뻥’ 풍수는 이제 그만! 2 4474   백파
11138 희망절벽 2016년을 정점으로 내리막길로 접어든다 2 2340   백파
11137 운영진들이 왜 싸이트에 소월한지 이해가 가는군요? 1 1442   인디안
11136 그럼 폭행남 처벌하나요? 조선대 의대 뒷북 변명문 0 5955   백파
11135 소방관들이 병마와 싸우고 또다시 공무원연금공단과 싸워야하는 나라. 2015년 대한민국입니다 1 6050   백파
11134 '백년해로' 부부는 질병도 닮아간다" 2 1794   백파
11133 내가 만약 탈당하면 다시는 보지 않는다. 1 1963   네오콘
11132 문씨의 급한 혁신안만의 수용은 자신을 비롯한 친노세력만을 위한 기가막힌 전술이다. 4 1981   심슨남
11131 야권분열이라?? 무엇이 분열이란건지 뻔히 보고서도 ㅡㅡ;; 2 11 2370 2017.07.03(by 비회원(guest)) 심우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