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의 가치는 계파주의, 권력형비리, 불통정치, 권력갑질, 비민주성을 청산하고 정의로운 사회,

통합된 사회, 번영하는 나라, 평화로운 대한민국 ,민주주의 회복 등을 지향점으로 제시했다.

 

이러한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첫째, 특정계파가 독점하고 있는 의사집행기구의 개혁이 이루어져야한다.

이것은 특정계파의 존재가 문제가 아니라 그들이 하고 있는 의사진행의 폐단을 막는데 있다.

 결국 의사진행의 문제는 국민을 외면하고, 정확한 국민의 소리가 무엇인지 막고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

 

그러면 특정계파가 청산되면 문제가 해결될까? 친박이든 친노든 의회의 다수파는 패권계파이므로

그들의 목표는 최소한 국민을 위한 정치보다는 독점적 권력 장악을 영구히 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적 정치체제라기보다는 독점적 정치형태를 지향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선거제도의 개혁을 통한 다양한 국민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특정계파가 아니라

다양한 계파를 만들어야 한다. 현재의 선거제도는 특정계파가 장기집권 할 수 있는 구조다.

 

둘째, 권력형 비리는 무조건 처벌해야한다. 선거권, 피선거권도 모두 박탈해야한다.

현재 권력형 비리는 여야를 막론하고 이든 인사 청탁이든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것은 그들 스스로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법치국가를 지향하면서 스스로 부정부패와 권력형 비리로

법치국가의 원칙을 무너뜨리는 자기모순에 빠져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자기모순의 권력형 비리는 국민들로 하여금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만들었다.

정치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강도 높은 처벌과 정치적 온정주의를 척결해야 한다.

 

셋째, 불통정치는 독재정치이다. 전혀 국민과 소통하지 않고 특정 계파와 특권층의 목소리만 듣는

 정치라면 당연히 독재정치이다. 대한민국이 결코 특정계파와 특권층만 있는 것은 아니다.

 대한민국 헌법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라고 천명을 했다.

 

세습에 의한 권력은 군주제나 독재체제에서만이 가능하다.

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은 특정계파와 특권층을 위한 권력세습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고 있다.

따라서 대한민국은 군주제이거나 독재체제라는 것이다.

 

특정계파가 권력을 독점하고 세습하며 귀족민주주의를 고착화시키고 있다.

국민과는 전혀 소통의 정치를 하고 있지 않다. 과연 이러한 세습귀족민주주의가 민주공화국인가?

현재 대한민국은 민주화486귀족’, ‘산업화재벌귀족’, ‘이기적 노동귀족의 귀족공화국이다.

 

그렇다보니 다수 국민의 소리는 없고 오로지 귀족들의 목소리만이 정치를 대변한다.

과연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인가? 아니면 귀족공화국인가?

불통정치는 다수 국민의 소리는 듣지 않고 귀족의 소리만이 국민의 소리라고 착각하는데서 비롯되었다.

따라서 불통정치의 청산은 국민주권을 찾는 민주화운동이며 민주공화국을 새롭게 새우는 과정이다.

 

이 모든 과정과 개혁이 새정치의 가치이다.

이러한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문재인대표의 사퇴와 혁신전대를 통한 국민과 당원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문재인 대표체제는 이러한 새정치의 개혁을 거부하고 있다.

한 마디로 그들 스스로 정체성의 혼란이 와서 개혁주의보다는 수호자주의로 변절했다는 증거이다.

 

그들이 수호하고자하는 것은 민주공화국이아니라 귀족공화국이다.

 민주화486귀족, 산업화재벌귀족, 이기적 노동귀족만이 그들이 지킬 국민이라는 것이다.

 

오늘 안철수 의원의 마지막 절규를 무시한다면 더 이상 무엇을 바랄 것인가?

탈당만이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다.

대한민국은 귀족공화국이아니라 민주공화국이다.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02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578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458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415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774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464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1150 산 넘고 골 넘어 오랫만에 왔다 9 2099   한이
» 탈당만이 새정치의 가치를 실현시킬 수 있다. 6 2041   일파만파
11148 2015.12.6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담대한 결단으로 다시 시작하자! 11 2580   미개인.
11147 안철수는 대한민국 현대정치사의 불세출의 영웅 아임니꼬! 1 2971   BaeksejiBackseJi
11146 불량국회원 강퇴시킵시다 2 2018   철철철
11145 안철수의 혁신요구안은 장식용 문구로 삽입을 요구한 것이 아니라 행동을 요구한 것이다 6 3488   교양있는부자
11144 탈당만이 길이다. 3 11 2103 2017.07.03(by 푸르른영혼) 일파만파
11143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0 4836   백파
11142 [2015 대한민국 정책평가]장관 실적 평가 못한 장관 ‘탁상공론-복지부동’ 0 5395   백파
11141 ◈세계의 지구촌에 기이한 도로모음◈ 1 1720   백파
11140 정부 "사법시험, 2021년까지 존치하고 대안 마련" 1 0 1505 2015.12.08(by 퇴직교사) 백파
11139 뻥’ 풍수는 이제 그만! 2 4474   백파
11138 희망절벽 2016년을 정점으로 내리막길로 접어든다 2 2340   백파
11137 운영진들이 왜 싸이트에 소월한지 이해가 가는군요? 1 1442   인디안
11136 그럼 폭행남 처벌하나요? 조선대 의대 뒷북 변명문 0 5955   백파
11135 소방관들이 병마와 싸우고 또다시 공무원연금공단과 싸워야하는 나라. 2015년 대한민국입니다 1 6050   백파
11134 '백년해로' 부부는 질병도 닮아간다" 2 1794   백파
11133 내가 만약 탈당하면 다시는 보지 않는다. 1 1963   네오콘
11132 문씨의 급한 혁신안만의 수용은 자신을 비롯한 친노세력만을 위한 기가막힌 전술이다. 4 1981   심슨남
11131 야권분열이라?? 무엇이 분열이란건지 뻔히 보고서도 ㅡㅡ;; 2 11 2370 2017.07.03(by 비회원(guest)) 심우도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634 Next
/ 634